국어문화운동본부 소식

  • home
  • 게시판
  • 국어문화운동본부 소식

국어단체연합 국어문화원/(사)국어문화운동본부의 김슬옹 부원장이 외솔상 문화부분 수상자에 선정되었다. 2.jpg


3.jpg


김,‘동아리’라는 말 최초 보급
 차, 조선왕조실록 국역 등 기여



 제38회 외솔상 문화부문 수상자에 김슬옹 인하대 초빙교수, 실천부문에 차재경 한글문화단체 ‘모두모임’ 회장이 17일 각각 선정됐다. ‘외솔상’은 국어학자이자 애국지사인 외솔 최현배(1894∼1970) 선생을 기리는 상으로, 매년 우리 말·글의 연구와 문화 발전에 공헌한 이들에게 외솔회(회장 성낙수)가 선정해 수상한다.


김슬옹 문화부문 수상자는 ‘동아리’라는 말을 최초로 보급했으며(1984년), ‘세종대왕과 훈민정음학’(지식산업사) 등 52권(공저 포함)의 저서와 논문 110여 편을 발표했다. 30년간의 사회봉사로 연세봉사상, 한글날 공휴일 제정 공로로 문화체육부장관상, 20년간 독서토론 운동으로 독서진흥대상 등을 받았다.


차재경 실천부문 수상자는 세종대왕기념사업회에서 총무부장, 사무국장, 상무이사, 세종대왕기념관장, 부회장으로 일하면서, 조선왕조실록 국역 및 전산화, 고전국역과 세종대왕 자료 편찬, 덕수궁 세종대왕 동상 이전 건립, 세종대왕기념탑 건립 등 45년 동안 세종대왕 위업 선양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했다. 또 한글문화단체 ‘모두모임’ 회장과 국어순화추진회 부회장 겸 사무총장으로 일하면서 여러 방면에서 한글문화 발전에 이바지했다. 시상식은 19일 오후 4시 서울 동대문구 회기로 세종대왕기념관에서 열린다.



문화일보/엄주엽 선임기자 ejyeob@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