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이사람] ‘시민운동가’한글문화연대 이건범 대표…“외래어 남발 公的 언어는 인권침해”         



공문서·언론 등 사용 최대한 배제해야
국민들이 말과 글 제대로 이해 못하면
직·간접적으로 손해보는 일 생겨



영어, 한자 교육 모두 중요합니다. 개인들이 말할 때 외래어를 섞어 쓰는 건 표현의 자유니 뭐라 할 수 없죠… 다만, 국민의 이익과 직결되는 공적(公的) 언어에 외국어ㆍ외래어가 범람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차원의 문제예요.”

이건범(50·사진) 한글문화연대 대표는 단지 ‘한글 사랑’만 목소리 높이는 고리타분한 시민운동가가 아니었다. 그는 적어도 정치인과 공무원, 언론 등 공공성을 띤 언어에선 외국어ㆍ외래어를 최대한 배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국한문 혼용 시절처럼 말과 글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손해를 보는 국민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한글문화연대가 매년 실시하는 분석에 따르면 올해 국가 기관의 보도자료 1건에는 한자나 영어 등 외국 문자를 그대로 쓰는 국어기본법 위반 행위가 평균 4회씩 나타났다. 외국어를 읽어 한글로만 표기한 것은 보도자료 1건에서 평균 7회 넘게 등장했다.

이 대표는 “한자어 표현은 예전에 비해 많이 줄어들었지만 영어가 그 자리를 대신해 올라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평범한’ 국민들이 정부의 보도자료나 발표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는 상황이 생각보다 빨리 다가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금은 한글 단체를 이끄는 시민운동가지만 그의 과거는 상당히 극적이고 또 굴곡진 삶이었다.

이 대표는 서울대 사회학과 재학 시절 전두환ㆍ노태우 정권 하에서 학생운동을 하다 두 번의 유죄 선고를 받았다. 한 번은 실형 선고를 받고 2년이 넘는 시간을 감옥에서 보냈다.

출소 후 이 대표는 서른의 나이에 디지털 콘텐츠를 만드는 벤처 기업을 설립, 한때 연매출 100억원에 직원 120명을 둘 만큼 성공한 사업가로 이름을 날리기도 했다. ‘도덕적이면서도 경쟁력 있는 기업’을 꿈꾸며 정보통신부장관상을 두 차례 받는 등 승승장구하던 그지만 지나친 욕심이 화가 돼 회사는 12년만에 문을 닫았다. 그 사이 좋지 않던 시력은 더 악화돼 1급 시각장애 판정을 받았고, 이 대표는 시민운동에 뛰어 들었다.

왜 ‘한글’ 단체일까. 학생운동으로 옥살이를 하던 시절 같은 방 수감자들과 생활하며 ‘쉬운 언어’가 얼마나 중요한지 느꼈던 계기 때문이라고 그는 말한다.

“당시 판결문이 국한문 혼용이었는데, 상당수 수감자들은 자신이 어떤 죄로 기소가 되고 어떤 판결을 받았는지도 정확히 이해하질 못했어요. 저도 국어사전과 법전을 찾아가며 그들을 대신해 탄원서항소이유서 등을 써 주면서 언어의 중요성을 크게 느꼈습니다.”

이 대표는 과거 1960~1970년대 한자 투성이 공문서가, 지금은 다시 영어 투성이로 바뀌고 있다고 지적한다.

그는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한 까닭은 백성들이 제 뜻을 펴지 못하는 걸 불쌍히 여겨서죠. 자기 할말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것 만큼 답답한 게 없기 때문”이라며 “반대로 국가의 정책을 국민들이 제대로 이해하기 어렵다면,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국민의 ‘알권리’가 침해받는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바로 그 지점에서 ‘언어’는 곧 ‘인권’이 됩니다.”

배두헌 기자/badhoney@heraldcorp.co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9 [기고]불안한 시대의 불안한 언어들 2016.01.15 5231
298 [사설] 욕설이 생활화된 청년들, 삭막한 사회 만든다 2016.01.15 5332
297 건국대, 한국어 교육연수 프로그램 실시 2016.01.15 5061
296 욕 많이 하는 청춘들…20대가 60대보다 두배 많이 써 2016.01.14 5548
295 나만의 한글 에코백 만들어 보자 2016.01.13 5277
294 욕설 없는 `클린 SNS` 만드려면 2016.01.13 5390
293 2년만에 빛 본 수화언어법, 국회서 조용한 축하파티 2016.01.12 5116
292 ‘핵실험’이냐 ‘핵시험’이냐 file 2016.01.12 5174
291 ‘우리말 겨루기’ 600회 특집 ‘우리말 대왕’ 가린다 2016.01.12 6035
290 국민의 당? 국민의당? 어떤 이름이 맞을까 2016.01.11 6096
289 [김우영 작가의 한국어 이야기] 한국어가 살아야 대한민국의 얼이 산다 2016.01.11 5317
288 법제처, '법률 제명 약칭 기준' 책자 발간 2016.01.11 5461
287 [우리말 톺아보기] ‘구설’과 ‘구설수’ 2016.01.07 5752
286 정신적 고통 주는 것도 고문’…표준국어대사전 정보수정 2016.01.07 5207
285 통신언어 사용 ‘주간아이돌’ 중징계…언어 경찰 심의? 2016.01.07 5503
284 알쏭달쏭 신조어·순우리말 익히기<1> 스마트기기를 능숙하게 조작하는 노인 2016.01.05 6178
283 알쏭달쏭 신조어·순우리말 익히기<2> 젊게 사는 50~60대를 지칭하는 말 2016.01.05 6038
282 새 = 해… 처음 뜨는 해처럼 새로운 다짐 2016.01.05 5902
281 매주 서평 기사 쓰는 기자가 알려주는 비법 2016.01.04 6229
280 "사라진 옛글자 복원이 한글 세계화 열쇠" 2016.01.04 7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