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비문 탈출법

2015.09.30 18:35

관리자 조회 수:6909

  여러 번 강조하지만, 비문은 욕심 때문에 생긴다. 한 문장에 여러 가지 내용을 쑤셔 넣으려다 보니 주술 관계가 흐트러지고 문법도 지키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욕심을 버리고 느긋해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얘기. 해결책은, 너무나 당연하게도, 한 문장에 한 가지 정보만 넣는 것이다. 방법은, 문장을 짧게 끊어 주는 것. 이것 외에 글을 잘 쓰는 방법은 거의 없다, 고 할 수 있다. 좋은 문장, 아름다운 문장, 남의 가슴을 울리는 문장을 쓰려면, 가장 먼저 비문이 아니어야 하니, 결국, 짧게 쓰는 것이 진리인 셈. 실제로 보자.
 
'화장은 할 때보다 지울 때가 중요하다는 광고처럼 대출도 마찬가지다. 대출도 받을 때보다 갚아 나갈 때가 중요하다.'
 
이러면 첫 문장은 '화장처럼, 대출도 할 때보다 지울 때가 중요하다'가 돼 버린다. 척 봐도 두 가지 이야기를 하려는 욕심 때문에 글이 꼬인 것을 알 수 있다. 문장을 잘라 보자. 너무나 간단하게 비문도 해소되고 뜻도 잘 전달된다.(→화장은 할 때보다 지울 때가 중요하다는 광고가 있다. 대출도 마찬가지다. 대출도 받을 때보다….)
 
'2013년 8월 적광 스님이 조계사 앞에서 조계종 내부 비리를 폭로하려는 기자회견을 하려다 호법부 승려와 직원들이 총무원 지하실로 끌고 가서 집단폭행했다.'
 
역시 두 가지 정보를 한 문장에 담으려는 통에 나온 비문이다. 마찬가지로, 잘라 보자.(→2013년 8월 적광 스님이 조계사 앞에서 조계종 내부 비리를 폭로하려는 기자회견을 하려 했다. 그러자 호법부 승려와….)
 
물론 '하려다'를 '하려고 하자'로 고쳐 한 문장으로 해결할 수도 있다. 하지만, 글이 길어서 좋을 건 별로 없다. 문장이 길어질수록 주술 관계가 얽히고 꼬여서 읽는 사람을 힘들게 할 확률이 높아지는 것이다. 또 하나, 자신이 없으면 절대로 짧게 쓸 수 없다. 즉, 문장이 길어진다는 건 자신이 없다는 말이기도 한 것. 그러니 왜, 일부러 그렇게 보이는 글을 쓰겠는가.

'경찰서장이 새로 부임하면, 관사와 집무실의 도배와 장판을 아예 새로 한단다. 서장은 대략 1년에 한 번 바뀌니, 도배와 장판이 연례행사인 셈이다.' 

'새로 하다'에 걸리는 목적어가 '도배'와 '장판'인데, 둘은 동등한 관계가 아니어서 문제가 된다. 장판은 그냥 장판일 뿐이지만, 도배는 '종이로 벽이나 반자, 장지 따위를 바르는 일'이기 때문이다. 하나는 물건을 가리키고, 하나는 행위를 가리키는 것. 이러니, 한 가지 서술어를 쓰면 어색해진다. '도배-장판'을 '벽지-장판'으로 바꾸면 급한 대로 말이 통하겠지만, 더 정확하게는 이렇게 고치는 것이 좋겠다.(→경찰서장이 새로 부임하면, 관사와 집무실의 도배를 하고 장판을 새로 깐단다. 서장은 대략 1년에 한 번 바뀌니, 도배와 장판 갈기가 연례행사인 셈이다.) 

이 정도면, '느긋해지기'와 '욕심 버리기'가 해결책임을 쉽게 알 수 있을 터. 글을 잘 쓰는 일이나 잘 살아가는 일이나 원리는 다를 게 없는 것이다.



부산일보 이진원 교열팀장/ jinwoni@busan.co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9 [기고]불안한 시대의 불안한 언어들 2016.01.15 5214
298 [사설] 욕설이 생활화된 청년들, 삭막한 사회 만든다 2016.01.15 5321
297 건국대, 한국어 교육연수 프로그램 실시 2016.01.15 5048
296 욕 많이 하는 청춘들…20대가 60대보다 두배 많이 써 2016.01.14 5530
295 나만의 한글 에코백 만들어 보자 2016.01.13 5254
294 욕설 없는 `클린 SNS` 만드려면 2016.01.13 5370
293 2년만에 빛 본 수화언어법, 국회서 조용한 축하파티 2016.01.12 5095
292 ‘핵실험’이냐 ‘핵시험’이냐 file 2016.01.12 5164
291 ‘우리말 겨루기’ 600회 특집 ‘우리말 대왕’ 가린다 2016.01.12 6015
290 국민의 당? 국민의당? 어떤 이름이 맞을까 2016.01.11 6075
289 [김우영 작가의 한국어 이야기] 한국어가 살아야 대한민국의 얼이 산다 2016.01.11 5305
288 법제처, '법률 제명 약칭 기준' 책자 발간 2016.01.11 5447
287 [우리말 톺아보기] ‘구설’과 ‘구설수’ 2016.01.07 5733
286 정신적 고통 주는 것도 고문’…표준국어대사전 정보수정 2016.01.07 5189
285 통신언어 사용 ‘주간아이돌’ 중징계…언어 경찰 심의? 2016.01.07 5491
284 알쏭달쏭 신조어·순우리말 익히기<1> 스마트기기를 능숙하게 조작하는 노인 2016.01.05 6159
283 알쏭달쏭 신조어·순우리말 익히기<2> 젊게 사는 50~60대를 지칭하는 말 2016.01.05 6015
282 새 = 해… 처음 뜨는 해처럼 새로운 다짐 2016.01.05 5881
281 매주 서평 기사 쓰는 기자가 알려주는 비법 2016.01.04 6206
280 "사라진 옛글자 복원이 한글 세계화 열쇠" 2016.01.04 7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