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바르고 고운 말을 쓰자' 청소년들의 언어문화 개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아나운서연합회는 ‘바르고 고운 말을 쓰자’는 주제로 오는 3일 오후 6시 30분부터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언어문화개선 ‘안녕! 우리말콘서트’를 개최한다.



‘안녕! 우리말 콘서트’는 재밌고 유익한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하는 800여 청소년들에게 바르고 고운 우리말의 의미를 일깨워 주고 미래 우리 사회의 주역으로서 사람에 대한 존중과 배려의 문화를 향상할 인성 함량의 계기를 만들고자 마련됐다.



바른말, 바른 언어의 표본으로 우리말의 가치를 높이고 한글과 한국어의 세계화를 위해 앞장서는 한국아나운서연합회 회원들이 주관하는 이 콘서트는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품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는 공감의 시간을 가진다.



이번 콘서트는 청소년 유명 가수 유승우와 소년공화국의 아름답고 고운 말 노래 공연을 비롯해 우리말 주제를 살린 댄스팀 ‘피아이디’ 공연과 이제민 마술사의 ‘고운 말 사용 다짐’ 마술 공연 등이 진행된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외국인 방송인 기욤, 장위안, 크리스티나 등과 아나운서들이 한글 무늬 옷을 입고 ‘한글, 아름다움을 입다’라는 한글 패션쇼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행사에는 지난 4월부터 실시한 언어문화개선 ‘안녕! 우리말 손수제작물 공모전’에서 당선된 청소년들에 대한 문체부 장관상 등 시상과 작품소개도 이어질 예정이다


.

더불어 평소 우리말 사용에 모범을 보여 온 아역배우 오재무 군과 김소현 양이 또래의 친구들을 대표해서 언어문화개선 홍보대사 ‘우리말 수호천사’로 위촉돼 청소년들의 바르고 고운 언어생활에 앞장설 것을 다짐한다.


작년 12월부터 범국민 언어문화개선운동 ‘안녕! 우리말’*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는 문체부는 “청소년들의 바람직한 언어생활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연극제, 창작 동요제, 동아리 활동 등 재미있고 유익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청소년 스스로 바람직한 언어를 선택하도록 유도하는 등, 청소년들이 문화융성의 토대인 언어를 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범국민 언어문화개선운동 ‘안녕! 우리말’ 캠페인에 참여하고 싶거나 관심이 있는 국민은 ‘안녕! 우리말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누리집(http//urimal.kr)에서 다양한 언어문화 활동 정보와 참여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88 [의사 vs 한의사]명칭두고 설전 돌입 태세 2016.04.12 6038
387 YTN‧서울대‧국립국어원, 세계를 겨냥한 ‘한국어 교육방송’ 선보인다 2016.04.08 5922
386 독립기념관 소장자료 "조선말큰사전 편찬원고" 국가기록원에서 복권되어 인계식 2016.04.08 6075
385 [손진호 어문기자의 말글 나들이]주책바가지 2016.04.07 6148
384 음악·천문·언어학 등 다방면의 성과 깃든 ‘세종학’ 깊이 보자 2016.04.05 6022
383 일제강점기에도 한글 쉽게 배울 수 있는 교구 있었다 2016.04.05 6806
382 아이 떠들어도 모른척 `맘충이`…막무가내로 반말하는 `개저씨` 2016.04.05 6135
381 걸스데이 민아와 함께하는 <안녕! 우리말> 방영 2016.04.04 6192
380 [우리말 톺아보기] 젠트리피케이션보다 ‘둥지 내몰림’ 2016.04.04 6619
379 [e런 세상]"태어나 처음 들었다"… '존영'이 뭔뜻? 2016.03.31 6507
378 [사무실 新풍속도] 직장인이 듣고 싶은 ‘하얀 거짓말’ 2016.03.31 7421
377 [역사 속 오늘] 조선 제 4대 왕 세종대왕 승하 2016.03.30 7312
376 태양의 후예 인기로 한국어 인기도 높아지지 말입니다 2016.03.29 6551
375 14개 조항 담긴 수화언어법 시행령초안 공개 2016.03.29 6383
374 쓱·테·폼·봄... '언어유희 마케팅' 통했다SSG 온라인 쇼핑몰 '쓱' 2016.03.29 7088
373 “행정용어, 우리말로 바꾸니 알기 쉬워요” 2016.03.24 6152
372 서울서 통용되는 호칭은…男에는 ‘선생님’·女에는 ‘언니’ 2016.03.24 6235
371 [우리말 바루기] 바둑의 원리를 깨친 알파고 2016.03.22 6204
370 교과서 속 ‘나’ 와 ‘우리’… 어느새 격세지감 2016.03.21 6284
369 [우리말 톺아보기] ‘컷오프’의 운명 2016.03.21 6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