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국어 잘못된 표현 [사진 중앙 포토]



국어 잘못된 표현 "저희나라가 아니라 우리나라!"

우리나라 국어를 일상생활 속에서 잘못 사용한 예가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TV에서는 유명 연예인이 사회를 보면서 ‘저희나라’라는 말을 쓰곤 한다. 잘못된 표현이다. 나라나 민족은 낮춤의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아무리 어른 앞이더라도 ‘우리나라’라고 표현해아 맞다.



더 심한 것은 ‘커피’나 ‘의류’를 높이는 과잉 높임말이다. 백화점에 가면 '사이즈가 없으십니다' '커피 나오셨습니다' '그 상품은 품절이십니다' 등의 표현을 심심찮게 들을 수 있다. 이는 사물을 존대하는 잘못된 표현이다.



가장 잘못 쓰는 높임말은 이른바 ‘압존법’이다. 말을 듣는 상대가 주체보다 윗사람이라면 높임말을 써서는 안된다. 예를 들어 할아버지가 "엄마 집에 있니?" 하고 물었을 때 "네, 집에 계세요"라고 대답하면 안 되는 것이다. 엄마가 나보다는 윗사람이지만, 할아버지보다 아랫사람이기 때문에 "네, 집에 있어요"라고 해야 올바른 표현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19 [우리말 바루기] 어떨 때 ‘정당하고’, 어떨 때 ‘타당할까’ 2016.01.29 5592
318 한은, '공개시장조작' 명칭→'공개 시장운영'으로 변경 2016.01.29 5559
317 [우리말 바루기] 한파주의보·경보, 어떻게 다를까 2016.01.27 5716
316 [@뉴스룸/조종엽]“오레미, 가마치는?” 2016.01.27 5609
315 [최강 한파]‘스노질라’ ‘스노마겟돈’이 뭐예요?…종말 냄새 나는 최악 한파ㆍ폭설 2016.01.25 6044
314 말아요(X) 마요(O) 2016.01.25 5977
313 말의 소중함 일깨우는 ‘낱말공장나라’ 무대에 2016.01.25 5490
312 대중문화 속 性 (4) 성적 욕설 2016.01.22 6145
311 [우리말 바루기] 표준어가 된 ‘푸르르다’의 활용법 2016.01.22 6434
310 ‘트밍아웃’ 등 인터넷 용어 사용 ‘주간 아이돌’ 중징계 2016.01.22 5507
309 [우리말 바루기] ‘개량’과 ‘개선’은 대상에 따라 구분 2016.01.20 5534
308 [설왕설래] 줄임말 2016.01.20 6644
307 “축제명칭 순수 한글로 변경하고 학생 체험행사 늘려야” 2016.01.20 5776
306 ‘입이 저렴한’ 정치인은 누구? 2016.01.20 5607
305 다시 연락할께(X)/다시 연락할게(O) 금세(O)/금새(X) 2016.01.18 5632
304 [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 국어 선생도 헷갈리는 ‘이’와 ‘히’ 2016.01.18 5512
303 「한국수화언어법」 국회 통과로 27만여 농인 언어권 보장 2016.01.15 5456
302 “아이 XX”은 단순 감정표현…모욕죄로 처벌 안돼 2016.01.15 5810
301 취업 관련 신조어 늘어나…SNS사용 익숙·취업 어려움 반영 2016.01.15 5888
300 20대 10명 중 6명 “습관적으로 욕설을 한다” 국립국어원 2015년 국민의 언어 의식 조사 2016.01.15 5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