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게시판

[말글살이] 표준말의 기강

2019.01.10 11:47

관리자 조회 수:1307

[원문]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76323.html


우리의 표준말 어휘 목록은 1936년에야 정비가 됐다. 이후 여러번의 개선, 보완, 수정 등을 거치면서 오늘날의 표준말이 형성되었다. 당시에도 표준말 사정을 너무 서두르지 말자는 의견이 있었지만 표준말을 하루속히 제정하려는 대세를 거스를 수는 없었다.

이때 나온 ‘표준말 모음’은 우리 토착 어휘 6천여개를 목록화하여 비표준형과 함께 나란히 제시하고 어느 것이 표준형인지를 보여주는 방식이었다. 예를 들어 ‘김치’를 굵은 활자로 보여주고 그 곁에 작은 활자로 ‘짐치, 짐채’라는 비표준형을 나란히 실은 것이다. 이렇게 표준말이 확립된 덕분에 우리 한국어는 현대적인 체제를 갖추고 교육과 문학, 그리고 출판의 발전도 꾀할 수 있었다. 그러나 몇가지 아쉬움도 외면할 수가 없다.

당시의 표준말 정비는 우리 토착어의 공식적인 형태를 확정하는 데 온 힘을 쏟았다. 그러다 보니 그 수많은 한자어와 외래어를 거의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지나쳐버렸다. 그 결과 토착 어휘는 사용될 때마다 표준형 여부를 판단하는 과정을 거치게 됐지만 한자어와 외래어는 표준형 여부를 묻지 않는다. 그냥 한자로 쓸 수 있으면 자동적으로 표준어가 되었고 외래어는 괄호 속에 알파벳만 기입하면 잘못된 말도 그냥 표준어처럼 쓰인다.

마치 토착어는 지나다닐 때마다 검문과 검색을 일일이 받아야 하고 한자어나 외래어는 무비자로 입국한 관광객처럼 자유롭게 통행의 자유를 누리고 있는 셈이다. 한자어도 틀린 것, 너무 낡은 것, 뜻이 모호한 것, 전통 한자어와 통속 중국어 어휘 등 ‘표준형의 자격’을 잘 따져봐야 할 것이 있다. 서양 외래어 같은 경우는 모호한 뜻을 가졌음에도 오히려 더 멋들어진 말로 대접을 받기도 한다. 표준어의 기강이 무너진 것이다. 한자어와 외래어의 입국심사가 좀 더 엄격해져야 하지 않을까 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70 영어강의와 청개구리 교수 [1] 2014.10.17 31807
1169 중고생 10명 중 6명, 외국어·외래어 잦은 사용 이유는 '습관성' 2014.10.09 24694
1168 美-스웨덴 ‘쉬운 법률’ 법으로 규정 2014.07.17 20966
1167 천명 → 쌕쌕거림, 연하장애 → 삼킴장애… “아니까 덜 아파” 2014.07.17 20325
1166 급여→ 건강보험 적용, 경구제→ 먹는약 2014.07.17 20312
1165 ‘배물 - 말잃기증’ 쓰다 ‘복수 - 실어증’으로 돌아간 北의학계 2014.07.17 20109
1164 한국 고전문학을 영어로? ‘무늬만 영강’ 판치는 대학가 2014.10.01 20104
1163 "That, This만 하다 끝나" 영어도 수업도 다 놓친다 2014.10.01 19862
1162 [말이 세상을 바꿉니다]<4>알 권리 막는 공공언어 2014.08.23 19605
1161 심장정지를 ‘카디악 어레스트’라고 해야 권위있어 보이나 2014.07.17 19531
1160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②]국내 도심 간판 '셋 중 하나는 외국문자' 2014.10.09 19343
1159 [한글날] “하나하나의 VOS도 소중”(?) 정부기관조차 외국어 남용 등 국어기본법 위반 여전 2014.10.09 19337
1158 [띄어쓰기] 붙여 써야 하거나 붙여 써도 되는 말 2017.03.15 19299
1157 문장 부호 규정이 바뀌었습니다! file 2014.10.29 19114
1156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①]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9068
1155 국민 2명 중 1명 국어능력 기초 이하 2014.07.17 19004
1154 9월 5일, 언어문화개선 청소년 공감 콘서트 개최 file 2015.09.04 18830
1153 ‘중앙일보 대학평가’ 거부하는 학생들 2014.09.28 18575
1152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④]정부기관 공문서조차 한글 제대로 못 써 2014.10.09 18319
1151 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8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