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485382


‘이슬비 내리는 이른 아침에 우산 셋이 나란히 걸어갑니다 파란 우산 검정 우산 찢어진 우산 좁다란 학교 길에 우산 세 개가 이마를 마주대고 걸어갑니다.’ 어릴 적 부르던 동요입니다. 그때는 좀 찢어진 우산이어도 괜찮았지요. 모양 빠지는 ‘비료포대’만 아니면 됐었습니다.

우산(雨傘)은 우비(雨備)의 하나이지요. 뼈대인 살에 기름종이나 비닐, 헝겊 같은 걸 붙여 만듭니다. 우비는 입는 우의뿐 아니라 우산같이 비를 막는 장비를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

洋傘(양산)은 서양식 헝겊우산이고, 陽傘(양산)은 햇볕을 가리기 위해 쓰는 우산같이 생긴 물건이지요. 일산(日傘)이라고도 합니다. 임금님 행차 때 시녀나 환관이 둥그런 햇빛가리개가 위에 달린 기다란 막대를 든 모습을 TV 같은 데서 본 적 있지요. 그게 日傘입니다.

傘. 영락없는 우산이지요. 살도 보이고 손잡이도 있고. 어린 애들에게 우산을 그려보라고 하면 이런 작품이 나올 것 같습니다. 傘은 ‘조직이나 세력의 관할 아래’를 이르는 傘下(산하, 산하기관 등), 공수부대원들이 펼치고 내려오는 落下傘(낙하산), 핵무기 없는 나라가 의존하는 핵무기 보유국의 핵전력을 비유하는 核雨傘(핵우산) 등에 들었습니다.

생면의 남을 위해 기꺼이 희생하는 의인들을 봅니다. 장마철 우산처럼 고마운 사람들입니다.

서완식 어문팀장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6 장애인 비하로 가득한 ‘표준’국어대사전? 2018.11.12 62
1125 '도련님·서방님·아가씨' 호칭···여성 93.6% '바꾸자' 2018.11.12 56
1124 한글전용 보도자료등 한글 저변확대 제안 2018.11.12 60
1123 보이는 언어의 기록, 수어사전 2018.11.12 62
1122 [맞춤법의 재발견] 시큰한 발목에서 시큼한 냄새가 난다 2018.11.09 63
1121 따오기 2018.11.09 59
1120 외래어 남발은 글의 의미 전달을 방해하죠 2018.11.09 69
1119 [우리말 톺아보기] 공용어와 표준어 2018.11.09 60
1118 “한글 잃은 고려인 후손, 한국 언어정책 확대 기대” 2018.11.05 88
1117 “엄마 모셔와”(X)→“보호자 모셔와”(O) 학교내 성차별 용어 바꾼다 2018.11.05 100
1116 “이젠 우리말 이름으로 불러주세요” 2018.11.05 92
1115 [세계초대석] “모국어로 노래한 BTS의 소통과 공감… 세계인에 감동 줘 성공” 2018.11.05 87
1114 국립국어원, 정책용어 국민 제보 창구 개편 2018.11.05 76
1113 [우리말 새기기] 아주 시끄럽다가 조용해진… ‘쥐 죽은 듯’ 2018.11.02 103
1112 [우리말 바루기] 승패 가름하기와 가늠하기 2018.11.02 113
1111 [말글살이] 물타기 어휘 2018.11.02 103
1110 [맞춤법의 재발견]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해 줘” 2018.10.29 146
1109 한글학회가 거듭나야 우리말글이 산다 2018.10.29 128
1108 문화예술 공연을 통한 청소년 언어문화개선 ‘안녕! 우리말’ 2018.10.29 125
1107 장애자·농아자·부녀자·윤락… 약자 비하 표현 여전 ‘구태의연’ 법령용어 2018.10.29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