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485382


‘이슬비 내리는 이른 아침에 우산 셋이 나란히 걸어갑니다 파란 우산 검정 우산 찢어진 우산 좁다란 학교 길에 우산 세 개가 이마를 마주대고 걸어갑니다.’ 어릴 적 부르던 동요입니다. 그때는 좀 찢어진 우산이어도 괜찮았지요. 모양 빠지는 ‘비료포대’만 아니면 됐었습니다.

우산(雨傘)은 우비(雨備)의 하나이지요. 뼈대인 살에 기름종이나 비닐, 헝겊 같은 걸 붙여 만듭니다. 우비는 입는 우의뿐 아니라 우산같이 비를 막는 장비를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

洋傘(양산)은 서양식 헝겊우산이고, 陽傘(양산)은 햇볕을 가리기 위해 쓰는 우산같이 생긴 물건이지요. 일산(日傘)이라고도 합니다. 임금님 행차 때 시녀나 환관이 둥그런 햇빛가리개가 위에 달린 기다란 막대를 든 모습을 TV 같은 데서 본 적 있지요. 그게 日傘입니다.

傘. 영락없는 우산이지요. 살도 보이고 손잡이도 있고. 어린 애들에게 우산을 그려보라고 하면 이런 작품이 나올 것 같습니다. 傘은 ‘조직이나 세력의 관할 아래’를 이르는 傘下(산하, 산하기관 등), 공수부대원들이 펼치고 내려오는 落下傘(낙하산), 핵무기 없는 나라가 의존하는 핵무기 보유국의 핵전력을 비유하는 核雨傘(핵우산) 등에 들었습니다.

생면의 남을 위해 기꺼이 희생하는 의인들을 봅니다. 장마철 우산처럼 고마운 사람들입니다.

서완식 어문팀장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79 우리말 톺아보기 '그러다’와 ‘그렇다’ file 2018.09.19 15
1078 [우리말 바루기] 남북간과 남북 간, 당신의 선택은? 2018.09.19 15
1077 [우리말 바루기] ‘괜시리’ 울적해진다 2018.09.19 14
1076 [우리말 이야기] 천고마비(天高馬肥) 2018.09.19 13
1075 [리포트+] "외할머니는 왜 '外할머니'인가요"…성차별 언어들,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2018.09.19 6
1074 일제에 압수 ‘조선말큰사전 원고’ 서울역 창고서 발견되다 2018.09.19 8
1073 처녀→첫, 여직원→직원… ‘성평등’ 언어부터 바꿔야 2018.09.19 5
1072 [혐오를 혐오한다①]맘충·틀딱충·한남충…끝없이 피어나는 '악의 꽃' 2018.09.19 6
1071 옛 문헌에 남은 한글 서체 DB 구축한다 2018.09.13 42
1070 키위인가, 참다래인가 2018.09.12 43
1069 "천연물신약 용어 중 한자·일본식 표현 순화하라" 2018.09.12 43
1068 ”한국어 교사 찾습니다” 한국어수업 개설해도 가르칠 교사가 없다 2018.09.12 45
1067 유치원 멍키 스패너 학대 사건 재수사 소식에 ‘멍키 스패너’ 외래어 표기법 재조명 2018.09.12 36
1066 고영근 서울대 명예교수 “남북한, 언어문화 통합부터 반드시 이뤄내야” 2018.09.03 90
1065 한글학회, 창립 110돌 기념 잔치 2018.09.03 94
1064 열차 '1량'은 '1칸'으로… 철도용어 쉽게 바뀐다 2018.09.03 100
1063 국립국어원 신임 원장에 소강춘 전주대 교수 2018.09.03 78
1062 [맞춤법의 재발견] ‘아는 척’만 하는 사람은 ‘알은척’ 말자 2018.08.28 120
1061 북한 '먹방'하면 알아들을수 있을까? ‘신젖ㆍ꼴바싸…’ 맞춰보세요 2018.08.28 119
1060 한컴, 남북 공동 편찬 '겨레말큰사전' 지원 2018.08.28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