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비난과 비판

2018.07.06 14:01

관리자 조회 수:610

[원문] http://news.imaeil.com/Satirical/2018062115180623823


"한국 축구 자존심도 끈기도 없어, 투지마저 실종", "한국 축구 테스트만 하다 날 샌다."

위의 기사 제목은 최근의 것이 아니라 4강의 기적을 이루었던 2002년 월드컵 대표팀에 대한 2002년 초의 기사 제목들이다. 그때 당시 감독을 맡았던 거스 히딩크에 대한 기사들은 조금 더 신랄하다. 축구 전문가의 말을 인용하여 '무지에서 비롯된 테스트를 즉각 중단하라.'고 말하기도 하고, 고종수나 이동국을 안 뽑고 황선홍과 같은 퇴물이나 박지성 같은 듣도 보도 못한 선수를 뽑은 것을 가지고도 문제 삼았다. 한 신문의 기사들을 보면 이런 구절들이 있다.

"전쟁터에 나간 장수가 여자 친구를 대동해 물의를 일으키는 모습 역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히딩크 감독은 '한국형 전술'을 개발하지 못한 채 우왕좌왕하고 있는 반면, 필립 트루시에는 독특한 일본형 수비 전술을 개발해 성적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더욱 황당한 것은 말을 교묘하게 바꿔가며 '6월을 목표로 세운 계획에 맞춰 모든 것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하는 히딩크의 태도다. (중략) 한국 축구가 필요로 하는 사람은 '언어의 마술사'가 아니라 능력 있는 축구 지도자다."

이 기사의 내용을 보면 우리가 지금 알고 있는 히딩크와는 사뭇 다르다. 히딩크가 이러한 기사들을 보고 자신의 계획을 바꿔서 4강을 간 것은 아니다. 이러한 기사가 나간 뒤에도 그는 여자 친구를 데리고 다녔고, 더 현란한 '언어의 마술사'가 되었다. 그리고 그는 자기 계획과 전술을 밀어붙여 결국 국민적인 영웅이 되었다. 히딩크가 그 기사들에 휘둘렸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이러한 기사들을 보면 '비판'과 '비난'을 구분할 필요가 있음을 생각하게 된다. '비판'은 옳고 그름을 판단하여 잘못된 점을 지적하는 것이다. 비판을 하는 목적은 옳은 방향으로 가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함께 책임을 지고자 하는 의식도 반영되어 있다. 이에 비해 '비난'은 남의 잘못을 책잡아서 나쁘게 말하는 것이다. 비난을 하는 이유는 누구를 하나 희생양으로 해서 감정을 해소하는 데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냥 싫다는 감정 외에 다른 근거는 필요 없으며, 책임 같은 것도 생각하지 않는다.

망해가는 집안에서는 원래 비판보다는 비난이 많아지기 마련이다. 비난이 난무하는 곳에서는 되는 일이 하나도 없게 마련이다. 일이 되게 하려면 칭찬은 앞당기고, 비난은 뒤로 미뤄야 한다. 그리고 건전한 비판을 통해 문제점들을 고쳐 가면 좋은 날이 올 수 있다.

민송기 대구 능인고 교사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99 영어강의와 청개구리 교수 [1] 2014.10.17 29710
1098 중고생 10명 중 6명, 외국어·외래어 잦은 사용 이유는 '습관성' 2014.10.09 20985
1097 美-스웨덴 ‘쉬운 법률’ 법으로 규정 2014.07.17 18844
1096 급여→ 건강보험 적용, 경구제→ 먹는약 2014.07.17 18144
1095 천명 → 쌕쌕거림, 연하장애 → 삼킴장애… “아니까 덜 아파” 2014.07.17 18064
1094 ‘배물 - 말잃기증’ 쓰다 ‘복수 - 실어증’으로 돌아간 北의학계 2014.07.17 17986
1093 "That, This만 하다 끝나" 영어도 수업도 다 놓친다 2014.10.01 17807
1092 한국 고전문학을 영어로? ‘무늬만 영강’ 판치는 대학가 2014.10.01 17711
1091 [말이 세상을 바꿉니다]<4>알 권리 막는 공공언어 2014.08.23 17383
1090 심장정지를 ‘카디악 어레스트’라고 해야 권위있어 보이나 2014.07.17 17299
1089 [한글날] “하나하나의 VOS도 소중”(?) 정부기관조차 외국어 남용 등 국어기본법 위반 여전 2014.10.09 17079
1088 문장 부호 규정이 바뀌었습니다! file 2014.10.29 16995
1087 국민 2명 중 1명 국어능력 기초 이하 2014.07.17 16886
1086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②]국내 도심 간판 '셋 중 하나는 외국문자' 2014.10.09 16863
1085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①]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6822
1084 9월 5일, 언어문화개선 청소년 공감 콘서트 개최 file 2015.09.04 16764
1083 ‘중앙일보 대학평가’ 거부하는 학생들 2014.09.28 16440
1082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④]정부기관 공문서조차 한글 제대로 못 써 2014.10.09 16338
1081 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6166
1080 정부 '한글 학대' 이대로 좋은가? 2014.10.09 15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