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게시판

[원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426010022


남: 커피 드실래요? 

북: 일없습니다.(‘사양’의 뜻)

 

남: 여기서 담배를 피워도 되나요? 

북: 일없습니다.(‘괜찮다’는 뜻) 


맞춤법 규정만 달라진 게 아니다. 일상의 남북 언어에도 차이가 생겼다. 못 알아듣거나 오해를 할 수도 있다. ‘일없다’는 북한으로 가면 ‘가벼운 사양’의 뜻이 되거나 ‘괜찮다’는 말이 된다. ‘오징어’도 북한에서는 ‘낙지’로 불린다.

국립국어원이 최근 이런 차이를 비교한 자료집 ‘남에서는 이런 말, 북에서는 저런 뜻’을 내놨다. 남한에서 자연스럽게 받아들인 외래어지만, 북쪽에서는 우리말로 많이 바꾸려 한 것도 눈에 띈다. ‘다이어트’는 ‘살까기’, ‘휴대폰’은 ‘손전화(기)’, ‘와이퍼’는 ‘비물닦개’, ‘데이트하다’는 ‘산보하다’라고 한다. 

극장은 남한에서 주로 영화를 상영하는 곳이지만, 북한에서는 ‘연극, 음악, 춤’ 등을 공연하는 곳이 된다. 영화를 상영하는 곳은 따로 ‘영화관’이라고 한다. ‘늙은이’가 남한에선 낮추는 말이지만, 북한에서는 낮춤의 뜻이 없고 중립적으로 쓰인다. ‘바쁘다’는 ‘힘들다’는 뜻도 더해져 쓰인다. “공부하기가 바쁘다”는 ‘바쁜’ 게 아니다.

무언가를 권할 때 쓰는 ‘-ㅂ시다’에도 차이가 있다. 남한에서 ‘-ㅂ시다’는 나보다 나이가 많거나 직위가 높은 사람에게는 쓰지 않는다. 그러나 북한에서는 “아버지, 집에 갑시다”, “선생님, 식사합시다”처럼 나보다 높은 사람에게도 사용한다. 북한의 ‘-ㅂ시다’는 남한의 ‘-시죠’, ‘-실까요’ 정도에 해당한다.

오랜만에 만나는 사람에게 북한에서는 “그새 앓지 않았습니까”라고 인사를 건네기도 한다. “오래오래 앉아 계십시오”는 장수를 기원하는 인사말이다.

친족 간 호칭도 다르다. 오빠의 아내를 부를 때 남한에서는 ‘새언니’지만, 북한에서는 ‘형님/오레미’다. 남편의 남동생은 북한에서 ‘적은이/삼촌’이다. 언니의 남편은 ‘형부’가 아니라 ‘아저씨’라고 한다. ‘큰아버지’는 의미가 넓어졌다. ‘아버지의 형’뿐만 아니라 ‘큰아버지 연배의 지인’(친족이 아닌 사람)도 ‘큰아버지’라고 부른다. ‘큰아버지의 아내’뿐만 아니라 ‘큰이모’나 ‘큰어머니 연배의 지인’도 ‘큰어머니’가 된다.

이경우 기자 wlee@seoul.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7 달라진 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한국어, 표준 한국어로 배워 볼까 2019.06.10 55
1166 국민의 알 권리, 알기 쉬운 전문용어로 지켜요 2019.06.10 61
1165 ‘패스트 힐링’보다 확실한 ‘자투리 휴식’ 2019.06.10 55
1164 [현장에서] 법원의 언어 <헤럴드경제> 2019.06.04 94
1163 2월11일 한글이냐 한자냐, 그것이 문제로다 2019.02.18 70
1162 [기고]우리말 대신 영어 남발하는 정부 2019.02.07 68
1161 “일제 잔재 ‘구정’ 말고 순우리말 ‘설날’ 사용하자” 2019.02.07 59
1160 정부,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사전사업에 36억원 지원 2019.01.28 53
1159 도련님·아가씨 대신 'OO씨'···비대칭 호칭 바뀐다 2019.01.28 61
1158 "아리아리! 우리말"…'말모이' 타고 다시 부는 순우리말 바람 2019.01.28 64
1157 [정혁준의 비즈니스 글쓰기] ‘것’을 줄여 써라 2019.01.25 55
1156 '말모이' 실제 주인공, 이극로 선생의 눈물겨운 삶 2019.01.21 40
1155 주시경의 ‘말모이’ 최현배의 ‘시골말 캐기 잡책’ 2019.01.21 45
1154 용산구 '꾸이년 세종학당'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받아 2019.01.21 47
1153 ‘조선 마지막 공주’ 덕온공주 한글 글씨는 단아했다 2019.01.21 43
1152 李총리 "한글날 기념사, 순우리말로만 쓰려니 안돼" 2019.01.21 51
1151 '아이스중독=마약중독, 밀차=휠체어'…남북 의학용어 통일 추진 2019.01.21 43
1150 깜깜이 <표준국어대사전> 2019.01.14 99
1149 [우리말 새기기] 부덕의 소치? 제가 못나서 이리됐습니다! 2019.01.14 104
1148 ‘해돌이’의 뜻이?…아하, 그렇구나 2019.01.14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