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636927


[앵커]

넥스텀, 센타스, 맥.
어느 도시 이름일까요?
미국인가 하시겠지만, 부산시가 '명지국제신도시'에 붙일 새 이름 후보들입니다.

'정체성을 잃은 명칭'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데 명칭 선정 과정에서 부산시는 법 규정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부산지역에 조성 중인 '명지국제신도시'입니다.
부산시는 도시 위상을 높이겠다며 새 이름을 짓고 있습니다.
마지막까지 걸러진 후보는 '넥스텀(NEXTUM)'과 '센타스(XENTAS)', '웨스트마크(WESTMARK)', '맥(MACC)', '빅드럼(BIG DRUM)' 등 5가지.

'가장 앞선', '거대 도시' 등의 뜻을 담은 영어 표현입니다.

[배병철/부산시 좋은기업유치과장 : "(명지지구가)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측면에서 외국인 투자 유치라든지..."]

'공공언어'의 정체성을 잃었다며, 관련 단체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영선/동아대 언어교육원장 : "그러한 언어가 사용됨으로써 그 언어문화가 미치는 파급 효과는 대단히 파괴적이고, 부정적이기 때문입니다."]

부산시는 명칭 선정 과정에서 법 절차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국어기본법과 시 조례에는 국어 보전 업무를 총괄하는 국어책임관을 지정하고 주요 정책 사업 명칭을 정할 때는 사전에 협의하도록 돼 있습니다.
하지만 명칭 선정 과정에서 국어책임관은 아예 빠졌습니다.

법 규정까지 무시한 명칭 선정과 부서 간 엇박자 행정으로, 국적 불명의 이름을 단, 또 하나의 신도시가 탄생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됩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79 영어강의와 청개구리 교수 [1] 2014.10.17 29484
1078 중고생 10명 중 6명, 외국어·외래어 잦은 사용 이유는 '습관성' 2014.10.09 20485
1077 美-스웨덴 ‘쉬운 법률’ 법으로 규정 2014.07.17 18631
1076 급여→ 건강보험 적용, 경구제→ 먹는약 2014.07.17 17915
1075 천명 → 쌕쌕거림, 연하장애 → 삼킴장애… “아니까 덜 아파” 2014.07.17 17837
1074 ‘배물 - 말잃기증’ 쓰다 ‘복수 - 실어증’으로 돌아간 北의학계 2014.07.17 17747
1073 "That, This만 하다 끝나" 영어도 수업도 다 놓친다 2014.10.01 17570
1072 한국 고전문학을 영어로? ‘무늬만 영강’ 판치는 대학가 2014.10.01 17446
1071 [말이 세상을 바꿉니다]<4>알 권리 막는 공공언어 2014.08.23 17160
1070 심장정지를 ‘카디악 어레스트’라고 해야 권위있어 보이나 2014.07.17 17074
1069 [한글날] “하나하나의 VOS도 소중”(?) 정부기관조차 외국어 남용 등 국어기본법 위반 여전 2014.10.09 16818
1068 문장 부호 규정이 바뀌었습니다! file 2014.10.29 16771
1067 국민 2명 중 1명 국어능력 기초 이하 2014.07.17 16648
1066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②]국내 도심 간판 '셋 중 하나는 외국문자' 2014.10.09 16600
1065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①]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6591
1064 9월 5일, 언어문화개선 청소년 공감 콘서트 개최 file 2015.09.04 16533
1063 ‘중앙일보 대학평가’ 거부하는 학생들 2014.09.28 16217
1062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④]정부기관 공문서조차 한글 제대로 못 써 2014.10.09 16110
1061 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5931
1060 정부 '한글 학대' 이대로 좋은가? 2014.10.09 15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