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다음 낱말 가운데 바른 것을 모두 고르시오.
 
ㄱ.왠지, ㄴ.웬지, ㄷ.왠걸, ㄹ.왠일
 
대학생과 직장인을 대상으로 가장 헷갈리는 맞춤법을 조사한 결과 ‘왠/웬’이 상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띄어쓰기를 제외하면 ‘되/돼’ ‘이/히’에 이어 ‘왠/웬’이 3위다.
 
무엇보다 ‘왠/웬’이 헷갈리는 경우는 ‘왠지’ ‘웬지’다. 발음이 거의 같기 때문에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답은 ‘왠지’다. ‘왠지’는 ‘왜인지’가 줄어든 말이다. ‘왜 그런지 모르게’ ‘무슨 까닭인지’라는 뜻이다. “올해는 왠지 좋은 일이 생길 것 같다”처럼 쓰인다. 

‘왠지’가 ‘왜인지’의 준말이라는 것을 기억하면 ‘웬지’로 쓰지 않을 수 있다. ‘웬’은 ‘어찌 된’ ‘어떠한’을 뜻하는 관형사다. 관형사는 명사를 수식하는 말이다. 따라서 ‘웬’ 다음에는 명사가 온다. “웬 영문인지 모르겠다” “웬 걱정이 그렇게 많아” 등과 같이 사용된다.
 
그럼 ‘ㄷ. 왠걸’은 어떻게 될까? ‘웬걸’이 맞는 말이다. ‘웬 것을’이 줄어 ‘웬걸’이 됐다. ‘ㄹ.왠일’도 틀린 말이다. ‘어찌 된 일’이라는 뜻으로 원래 ‘웬 일’ 형태였겠지만 ‘의외’라는 의미의 한 단어로 취급해 ‘웬일’이 됐다. “이게 웬일이냐”처럼 쓰인다.
 
정리하면 위 문제에서 바른말은 ‘ㄱ.왠지’밖에 없다. ‘웬지’는 없는 형태이고 ‘왠걸’은 ‘웬걸’, ‘왠일’은 ‘웬일’이 맞는 말이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직장인이 가장 헷갈리는 말 ‘왠지/웬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79 [맞춤법의 재발견]<39>천하장사는 왜 장사일까? 2018.01.18 20
878 [야고부] 언어 순발력 2018.01.18 22
877 [우리말 바루기] 충격적인 맞춤법 실수 ‘감기 낳으세요’ 2018.01.18 20
876 주치의와 건강관리의사, '이름'에 집착하는 이유는? 2018.01.18 18
875 “날씨 잔풍, 별로 훈훈, 대교향악…” 北대표단 ‘알쏭달쏭 표현’ 2018.01.18 16
874 교육부, 초등교과서 한자 병기 정책 폐기 2018.01.15 36
873 [우리말 톺아보기] 햇빛, 햇볕, 햇살 2018.01.15 38
872 이한열, 박종철 이름 뒤에 '의사' 아닌 '열사' 붙는 이유는? 2018.01.15 40
871 데버러 스미스 “번역 따른 차이는 정상적인 것" 2018.01.15 36
870 [나의삶 나의길] 25년째 빨간펜 들고 '쫙쫙'…매일 '언어 수술'하는 구순의 국어학자 2018.01.10 58
» [우리말 바루기] 직장인이 가장 헷갈리는 말 ‘왠지/웬지’ 2018.01.10 52
868 “헌법에서 맞춤법 등 오류 234건…오류 없는 조항 단 19%” 2018.01.10 57
867 [우리말 바루기] '이제서야' '그제서야'도 표준어 2018.01.07 77
866 우리글의 이치 2018.01.07 70
865 "문명 발상지 이집트에서 한글의 깊이를 느껴요" 2018.01.07 70
864 [우리말 톺아보기] 신어에 대한 오해와 진실 2018.01.03 94
863 120억건 빅데이터 분석해보니…'워라벨', '가심비' 검색어↑ 2018.01.03 82
862 [데이터 비키니]경상도 남성은 왜 표준어를 ‘거부’할까 2018.01.03 89
861 [맞춤법의 재발견]<37>사라진 ‘ㅎ’의 흔적 2018.01.03 84
860 [노경아의 라온 우리말터] 사람 잡는 피로회복제 2017.12.31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