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2018년 새해가 밝았다. 올해는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를 넘어설 것이란 희망 찬 전망이 들려온다. 기대에 부푼 사람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제서야 좀 국운이 트이나 보다” “이제야 취업시장에도 훈풍이 불겠구나” 등 각자의 전망과 소망을 늘어놓았다. 

많은 이가 위에서와 같이 ‘말하고 있는 이때에 이르러서야 비로소’의 의미를 나타낼 때 ‘이제야’ 또는 ‘이제서야’를 사용하곤 한다. 우리말 바루기의 애독자라면 ‘이제서야’가 틀린 표현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과거 우리말 바루기를 통해 ‘이제야’가 맞는 말이고 ‘이제서야’는 틀린 표현이라고 소개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서야’도 이제 표준어가 됐다. 국립국어원은 최근 ‘이제서야’를 표준어로 인정했다.
 
‘이제야’는 ‘이제’에 강조의 뜻을 나타내는 보조사 ‘야’가 붙어 이루어진 말이다. 원래 ‘이제서야’는 ‘이제야’에 불필요한 ‘서’가 붙어 이루어진 말이므로 잘못된 표현으로 취급받아 왔다. 그러나 조사 ‘에서야’의 준말 ‘서야’가 표준국어대사전에 등재됨에 따라 ‘이제’에 ‘서야’를 붙인 ‘이제서야’ 역시 표준어가 됐다.
 
‘이제야’와 비슷한 의미로 쓰이는 ‘그제야’도 마찬가지다. 이 역시 과거에는 ‘그제야’만 표준어로 인정됐으나 이제는 ‘그제서야’도 바른 표현이니 둘 다 써도 된다.
 
김현정 기자 nomad@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이제서야' '그제서야'도 표준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45 영어강의와 청개구리 교수 [1] 2014.10.17 28130
944 중고생 10명 중 6명, 외국어·외래어 잦은 사용 이유는 '습관성' 2014.10.09 18603
943 美-스웨덴 ‘쉬운 법률’ 법으로 규정 2014.07.17 17350
942 급여→ 건강보험 적용, 경구제→ 먹는약 2014.07.17 16561
941 천명 → 쌕쌕거림, 연하장애 → 삼킴장애… “아니까 덜 아파” 2014.07.17 16519
940 ‘배물 - 말잃기증’ 쓰다 ‘복수 - 실어증’으로 돌아간 北의학계 2014.07.17 16436
939 "That, This만 하다 끝나" 영어도 수업도 다 놓친다 2014.10.01 16230
938 한국 고전문학을 영어로? ‘무늬만 영강’ 판치는 대학가 2014.10.01 16088
937 [말이 세상을 바꿉니다]<4>알 권리 막는 공공언어 2014.08.23 15809
936 심장정지를 ‘카디악 어레스트’라고 해야 권위있어 보이나 2014.07.17 15732
935 [한글날] “하나하나의 VOS도 소중”(?) 정부기관조차 외국어 남용 등 국어기본법 위반 여전 2014.10.09 15477
934 문장 부호 규정이 바뀌었습니다! file 2014.10.29 15427
933 국민 2명 중 1명 국어능력 기초 이하 2014.07.17 15300
932 9월 5일, 언어문화개선 청소년 공감 콘서트 개최 file 2015.09.04 15292
931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①]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5245
930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②]국내 도심 간판 '셋 중 하나는 외국문자' 2014.10.09 15232
929 ‘중앙일보 대학평가’ 거부하는 학생들 2014.09.28 14851
928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④]정부기관 공문서조차 한글 제대로 못 써 2014.10.09 14850
927 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4603
926 정부 '한글 학대' 이대로 좋은가? 2014.10.09 14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