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교장선생님이 우리보다 잘 그리시네.”

23일 서울 영등포구청 별관 지하 1층에 있는 늘푸름학교. 배움의 때를 놓친 노인에게 문해(文解)교육을 제공하는 늘푸름학교에서 교장선생님을 맡은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이 ‘색칠하기 수업’에 참여해 한복 그림에 색을 입히자 늦깎이 학생 20여명이 연달아 칭찬을 내놨다. 평균연령 65세 이상의 노인들도 빨간색, 노란색 등 색색의 색연필을 차례대로 바꿔 가며 색칠하기에 집중했다. 조 구청장은 “학교에 다니는 노인들의 자존감과 삶을 대하는 자세가 바뀌는 등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길형(왼쪽 세 번째) 영등포구청장이 22일 서울 영등포구청 별관 지하 1층에 위치한 늘푸름학교에서 진행된 색칠하기 수업에 참석해 노인들과 함께 수업을 받던 중 밝게 웃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영등포구청 늘푸름학교가 개교 2주년을 맞았다. 늘푸름학교는 노인들이 별도의 검정고시를 거치지 않더라도 구에서 운영하는 초등학교의 교육과정만 이수하면 초등학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성인문해교육 기관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5년 10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최초로 늘푸름학교를 초등학력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기관으로 인정했다. 구가 주체가 돼 문해교육 기관을 운영한 건 영등포구가 처음이다.



늘푸름학교는 지난해 35명, 올해 67명의 입학생을 받아 매주 수업을 해 오고 있다. 이날 수업에 참여한 김임우(78) 할머니는 “교육을 받은 지 2년이 됐는데 이제는 한글을 읽을 줄 알게 돼 거리의 간판도 볼 줄 안다”면서 “선생님들도 너무 좋고 지하철 타고 다닐 때도 어디 역인지 알 수 있어 배우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늘푸름학교의 성과도 놀랍다. 최기자(62) 할머니는 지난 9월 22~24일 서울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개최된 ‘제13회 서울평생학습축제’에 참가해 ‘성인문해골든벨’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총 148명의 참가자 중에서 얻어낸 결과라 더 값지다. 서울평생학습축제는 연령을 불문하고 각계각층의 학습자들이 모여 학습 성과를 공유하는 행사다.

앞으로도 구는 다양한 성인문해교육 프로그램을 발굴해 저학력 성인들의 사회활동 참여를 확대하고 체험활동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늘푸름학교는 2018년부터 중학교 강좌도 신설해 배움의 길을 더욱 넓힌다. 구가 2013년부터 운영해 온 평생교육 프로그램 ‘은빛생각교실’과 함께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조 구청장은 “뒤늦게 배움의 길에 들어선 노인들의 학습 열정을 높이 산다”면서 “공부에 전념할 수 있도록 쾌적한 교육환경을 조성해 앞서가는 교육도시 영등포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124015001#csidx21fb29fecb5e8189a7a67ac2c9e2f16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54 영어강의와 청개구리 교수 [1] 2014.10.17 29196
1053 중고생 10명 중 6명, 외국어·외래어 잦은 사용 이유는 '습관성' 2014.10.09 20091
1052 美-스웨덴 ‘쉬운 법률’ 법으로 규정 2014.07.17 18330
1051 급여→ 건강보험 적용, 경구제→ 먹는약 2014.07.17 17624
1050 천명 → 쌕쌕거림, 연하장애 → 삼킴장애… “아니까 덜 아파” 2014.07.17 17549
1049 ‘배물 - 말잃기증’ 쓰다 ‘복수 - 실어증’으로 돌아간 北의학계 2014.07.17 17414
1048 "That, This만 하다 끝나" 영어도 수업도 다 놓친다 2014.10.01 17289
1047 한국 고전문학을 영어로? ‘무늬만 영강’ 판치는 대학가 2014.10.01 17150
1046 [말이 세상을 바꿉니다]<4>알 권리 막는 공공언어 2014.08.23 16887
1045 심장정지를 ‘카디악 어레스트’라고 해야 권위있어 보이나 2014.07.17 16790
1044 [한글날] “하나하나의 VOS도 소중”(?) 정부기관조차 외국어 남용 등 국어기본법 위반 여전 2014.10.09 16538
1043 문장 부호 규정이 바뀌었습니다! file 2014.10.29 16473
1042 국민 2명 중 1명 국어능력 기초 이하 2014.07.17 16337
1041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②]국내 도심 간판 '셋 중 하나는 외국문자' 2014.10.09 16317
1040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①]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6311
1039 9월 5일, 언어문화개선 청소년 공감 콘서트 개최 file 2015.09.04 16274
1038 ‘중앙일보 대학평가’ 거부하는 학생들 2014.09.28 15912
1037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④]정부기관 공문서조차 한글 제대로 못 써 2014.10.09 15859
1036 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5657
1035 정부 '한글 학대' 이대로 좋은가? 2014.10.09 15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