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명사의 부사형 사용법

‘완전’이라는 말은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말이면서도 잘못 쓰는 빈도가 높은 말이다. 예를 들어 보자.

―완전 좋다(×), 완전 좋은(×)
―완전 끌린다(×), 완전 끌리는(×)

이 예들은 문법적으로 틀린 표현이다. 그 이유를 이해하려면 ‘명사, 부사, 동사, 형용사’와 같은 문법 용어가 필요하다. 많은 사람들은 이런 문법 용어를 싫어한다. 왠지 더 복잡해지는 느낌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이름을 안다는 것은 유용한 일이다. 누구와 친해지고 싶다면 이름을 먼저 익혀야 한다. 마찬가지로 문법이나 맞춤법을 제대로 익히고 싶다면, 문법이나 맞춤법에서 유용한 이름인 용어들을 익히는 것이 빠른 길이다. 이름을 모르는 사람과 친해지려면 얼마나 어려운 일이겠는가? 실제로 위의 ‘완전’에 관한 문법을 익히는 데 필요한 용어는 그리 어려운 것도 아니다. 용어들과 함께 예문을 보자.

예에서 ‘완전’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짚어 보자. 여기서 ‘완전’은 ‘좋다’라는 형용사와 ‘끌리다’라는 동사를 꾸민다. 문법에서 이렇게 동사, 형용사를 꾸미는 품사는 원래 뭘까? ‘부사’다. 이것은 우리말뿐만 아니라 세계 어느 말을 배울 때나 통용되는 질서다. 부사는 이렇게 동사, 형용사를 꾸미기도 하고, 때로 문장 전체를 꾸미기도 한다. 이를 예문에 그대로 적용한다면 ‘완전’은 부사여야 한다.

문제는 그렇지 않다는 데 있다. ‘완전’을 사전에서 찾아보자. ‘필요한 것이 모두 갖추어져 모자람이나 흠이 없음’을 뜻하는 명사다. 그리고 명사는 동사, 형용사를 직접 꾸미지 못하는 품사다. 이 ‘완전’을 포함한 예들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완전’과 비슷한 말로 증명해 보자. 명사 ‘완전’과 비슷한 말인 ‘완벽’, ‘무결함’으로 바꾸어 보면 어떨까?

―완전 좋다(×) → 완벽 좋다(×), 무결함 좋다(×) 
―완전 끌린다(×) → 완벽 끌린다(×), 무결함 끌린다(×)



이 문장들이 이상해 보이는 이유는 문장 안의 ‘완전’이나 ‘완벽’, ‘무결함’이 주어처럼 생각되기 때문이다. 문장 속에서 명사는 주로 주어나 목적어의 역할을 하니까. 그러니 ‘완전 좋다, 완전 끌린다’는 우리가 의도하듯 ‘정말 좋다, 정말 끌린다’의 의미로 해석되지 않는다. 그냥 ‘좋다’나 ‘끌린다’의 주어로 해석되는 것이다. 사전적 질서대로 명사라면 그렇다. 

여기서 중요한 질문을 해보자. 명사가 동사, 형용사를 꾸미는 경우는 없을까? 물론 있다. 하지만 명사가 이 품사들을 꾸미려면 다른 장치가 필요하다. 대표적인 명사인 ‘학교, 거리, 철수’로 동사, 형용사를 꾸며 보자. 

―학교에서 잤다.
―거리로 나갔다.
―철수에게 물어보아라.


이 명사들은 ‘에서, 로, 에게’가 없이는 서술어를 꾸밀 수 없다. ‘완전 좋다’라든지, ‘완전 끌린다’에는 이런 장치가 없다. 그러니 문법적으로 틀린 것이다. 이것을 어떻게 수정해야 할까? 부사의 역할을 하게 하고 싶다면 부사나 부사 역할을 할 수 있는 말로 수정해야 한다. 그것을 이용해 앞의 예들을 수정해 보자.

―완전 좋다(×), 완전 좋은(×)  
→ 완전히 좋다, 완전히 좋은, 완전하게 좋다, 완전하게 좋은
  
김남미 홍익대 국어교육과 교수 

출처:동아일보/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011/86688858/1#csidxd0cc3771af38cbe96150a01b56cd9d5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49 영어강의와 청개구리 교수 [1] 2014.10.17 28157
948 중고생 10명 중 6명, 외국어·외래어 잦은 사용 이유는 '습관성' 2014.10.09 18647
947 美-스웨덴 ‘쉬운 법률’ 법으로 규정 2014.07.17 17382
946 급여→ 건강보험 적용, 경구제→ 먹는약 2014.07.17 16597
945 천명 → 쌕쌕거림, 연하장애 → 삼킴장애… “아니까 덜 아파” 2014.07.17 16550
944 ‘배물 - 말잃기증’ 쓰다 ‘복수 - 실어증’으로 돌아간 北의학계 2014.07.17 16467
943 "That, This만 하다 끝나" 영어도 수업도 다 놓친다 2014.10.01 16273
942 한국 고전문학을 영어로? ‘무늬만 영강’ 판치는 대학가 2014.10.01 16129
941 [말이 세상을 바꿉니다]<4>알 권리 막는 공공언어 2014.08.23 15852
940 심장정지를 ‘카디악 어레스트’라고 해야 권위있어 보이나 2014.07.17 15766
939 [한글날] “하나하나의 VOS도 소중”(?) 정부기관조차 외국어 남용 등 국어기본법 위반 여전 2014.10.09 15523
938 문장 부호 규정이 바뀌었습니다! file 2014.10.29 15476
937 9월 5일, 언어문화개선 청소년 공감 콘서트 개최 file 2015.09.04 15336
936 국민 2명 중 1명 국어능력 기초 이하 2014.07.17 15335
935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①]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5275
934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②]국내 도심 간판 '셋 중 하나는 외국문자' 2014.10.09 15264
933 [외국어 남용 멍드는 한글④]정부기관 공문서조차 한글 제대로 못 써 2014.10.09 14885
932 ‘중앙일보 대학평가’ 거부하는 학생들 2014.09.28 14885
931 공공기관 홈페이지 외국어 사용 '심각' 2014.10.09 14642
930 정부 '한글 학대' 이대로 좋은가? 2014.10.09 14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