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 home
  • 게시판
  • 자유 게시판

오봉(五峯) / 정연복

2015.12.17 04:41

이명진 조회 수:3224



오봉(五峯) / 정연복

벗과 둘이서 
오르는 도봉산 초입

아기 솜털 같은 눈
하나 둘 날리더니
어느새 함박눈 펄펄 내려

온 산이
순백의 별천지 되었네. 

낯익은 길을 덮어
그냥 온 사방이 길이어도 좋을
멈춤 없는 폭설 속 

앞서간 이들의
희미한 발자국 따라 
한 발 한 발 내딛는데

바로 눈앞에
홀연히 꿈같이 펼쳐진 오봉.

그래, 인생길도 
이렇게 걸으면 되리

더러 흐릿해지는 길 
비바람 불고 눈보라치는 길도
겁내지 말고 뚜벅뚜벅 걷노라면

사랑 믿음 소망 진실 우정의
다섯 봉우리에 닿을 수 있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