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法, 한자와 한글 혼용한 '개명' 신청 허용

한자와 한글을 혼용해 이름을 짓는 일을 법원이 허용해 주목을 끌고 있다.

현행법은 출생신고 시 자녀 이름에 한글 또는 통상 사용하는 한자를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대법원 가족관계등록예규 제475호가 이름에 한글과 한자를 혼합하여 사용한 출생신고 등을 받지 못하도록 명확히 규정해 놓은 바람에  지자체는 아이의 이름에 한글과 한자를 혼용한 출생신고서를 받지 않고 있다.

17일 광주가정법원은 나모(32)씨가 '딸의 이름을 바꿀 수 있도록 허락해 달라'고 낸 개명신청 항소심에서 1심 판결을 깨고 개명을 허용했다.

2심은 "한글과 한자 혼용을 혼합해 사용하면 안 된다는 규정은 예규에만 규정됐을 뿐, 위임규정인 가족관계등록법에는 혼용을 금지하고 있지 않다"며 개명을 받아들였다.

또 "부모 양성(兩姓) 쓰기 방지를 위해 혼용을 금지하는 것은 사실상 실효성이 없어 예규로 신청인의 작명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은 효력이 없다"고 판단했다.

나씨는 2015년 5월 태어난 딸의 이름을 자신의 성씨인 '羅(나)'에 이름은 한자인 贇(빛날 윤)과 우리말 '별'을 합쳐 '羅 贇별'로 지었다.

하지만 '이름에 한글과 한자를 혼합해 사용한 출생신고 등은 수리해서는 안 된다'는 가족관계등록예규 제109호 5항을 근거로 출생신고 접수가 거부당했다.

이에 나씨는 출생신고해야 예방주사도 맞히고 보험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우리말로 '윤별'로 우선 출생신고하고 개명에 나서기로 했다.

나씨는 1심에서 개명신청이 기각당하자 '한자+한글' 혼용 이름을 금지한 대법원 법원행정처를 상대로 행정심판 청구도 냈으나 역시 기각됐다.

지난해 5월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도 냈으나 각하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38 [말빛 발견] 덕분, 탓 그리고 때문 2017.03.23 1730
» 法, 한자와 한글 혼용한 '개명' 신청 허용 2017.03.20 1740
636 한글이 촌스럽다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자! 2017.03.20 1892
635 거리의 민폐인가요… 국민 25%가 '스마트폰 좀비' 2017.03.20 1870
634 [북한칼럼] 남북한 합의된 언어와 IT용어 표준화 2017.03.15 1814
633 [띄어쓰기] 붙여 써야 하거나 붙여 써도 되는 말 2017.03.15 2607
632 엊그저께(O)/엇그저께(X) 외지다(O)/벽지다(X) 2017.03.13 1869
631 [우리말 바루기] ‘탄핵 인용’은 탄핵을 받아들인다는 의미 2017.03.13 1801
630 헌법 재판소의 탄핵 결정문을 읽어 보세요. file 2017.03.10 2035
629 [우리말OX] 문장부호의 물결표(~) 쓰임새 살펴보니 2017.03.09 2145
628 한글로도 세계 전기전자 표준 검색한다 2017.03.09 2026
627 [말글살이] 기구한 외래어 2017.03.06 1995
626 살리미, 지키미, 돌보미…잘못 쓴 관공서 용어 수두룩 2017.03.06 2099
625 안녕! 우리말: 국어원 탐방 ①(어문연구과) 2017.03.06 2040
624 겨울철 방 안의 서늘한 기운 ‘웃풍’ 2017.03.03 2039
623 '살림남2' 백일섭의 졸혼 화제, '졸혼' 전해 대비 많이 검색된 신조어 2위 2017.03.02 2252
622 '외래어 일색' 카드업권, 한글명칭 카드상품으로 차별화 2017.03.02 2237
621 [말글살이] 외래어의 된소리 2017.02.24 2144
620 찌게와 육계장? 찌개와 육개장! 2017.02.24 3021
619 성인남녀 10명 중 8명 "신조어 소통 어렵다" 2017.02.24 2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