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法, 한자와 한글 혼용한 '개명' 신청 허용

한자와 한글을 혼용해 이름을 짓는 일을 법원이 허용해 주목을 끌고 있다.

현행법은 출생신고 시 자녀 이름에 한글 또는 통상 사용하는 한자를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대법원 가족관계등록예규 제475호가 이름에 한글과 한자를 혼합하여 사용한 출생신고 등을 받지 못하도록 명확히 규정해 놓은 바람에  지자체는 아이의 이름에 한글과 한자를 혼용한 출생신고서를 받지 않고 있다.

17일 광주가정법원은 나모(32)씨가 '딸의 이름을 바꿀 수 있도록 허락해 달라'고 낸 개명신청 항소심에서 1심 판결을 깨고 개명을 허용했다.

2심은 "한글과 한자 혼용을 혼합해 사용하면 안 된다는 규정은 예규에만 규정됐을 뿐, 위임규정인 가족관계등록법에는 혼용을 금지하고 있지 않다"며 개명을 받아들였다.

또 "부모 양성(兩姓) 쓰기 방지를 위해 혼용을 금지하는 것은 사실상 실효성이 없어 예규로 신청인의 작명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은 효력이 없다"고 판단했다.

나씨는 2015년 5월 태어난 딸의 이름을 자신의 성씨인 '羅(나)'에 이름은 한자인 贇(빛날 윤)과 우리말 '별'을 합쳐 '羅 贇별'로 지었다.

하지만 '이름에 한글과 한자를 혼합해 사용한 출생신고 등은 수리해서는 안 된다'는 가족관계등록예규 제109호 5항을 근거로 출생신고 접수가 거부당했다.

이에 나씨는 출생신고해야 예방주사도 맞히고 보험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우리말로 '윤별'로 우선 출생신고하고 개명에 나서기로 했다.

나씨는 1심에서 개명신청이 기각당하자 '한자+한글' 혼용 이름을 금지한 대법원 법원행정처를 상대로 행정심판 청구도 냈으나 역시 기각됐다.

지난해 5월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도 냈으나 각하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46 [우리말 바루기] 격차를 ‘벌일까’ ‘벌릴까’ 2017.04.03 380
645 [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 생산적인 말 2017.04.03 367
644 KBS '2017 찾아가는 바른 우리말 선생님' 강의 참여 학교 모집 2017.04.03 358
643 [우리말 바루기] ‘제 연배이신 듯한데’라는 말의 함정 2017.03.27 438
642 두부·경부·수부·족부…어떻게 다를까? 2017.03.27 410
641 [여행 파이오니어] 김철민 국립한글박물관 관장 "구글·네이버가 함께 투자한 박물관 보러 오세요" 2017.03.27 400
640 [우리말OX] 표준말이 표준어로 바뀐 사연은? 표준어는 교양있는 사람들이 쓰는 말이다? 2017.03.27 428
639 [우리말OX] 껍질과 껍데기의 차이를 아시나요? 2017.03.23 484
638 [말빛 발견] 덕분, 탓 그리고 때문 2017.03.23 477
» 法, 한자와 한글 혼용한 '개명' 신청 허용 2017.03.20 515
636 한글이 촌스럽다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자! 2017.03.20 515
635 거리의 민폐인가요… 국민 25%가 '스마트폰 좀비' 2017.03.20 557
634 [북한칼럼] 남북한 합의된 언어와 IT용어 표준화 2017.03.15 537
633 [띄어쓰기] 붙여 써야 하거나 붙여 써도 되는 말 2017.03.15 677
632 엊그저께(O)/엇그저께(X) 외지다(O)/벽지다(X) 2017.03.13 575
631 [우리말 바루기] ‘탄핵 인용’은 탄핵을 받아들인다는 의미 2017.03.13 553
630 헌법 재판소의 탄핵 결정문을 읽어 보세요. file 2017.03.10 649
629 [우리말OX] 문장부호의 물결표(~) 쓰임새 살펴보니 2017.03.09 675
628 한글로도 세계 전기전자 표준 검색한다 2017.03.09 655
627 [말글살이] 기구한 외래어 2017.03.06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