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한글이 촌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한글은 모든 문자 중에서 가장 완벽하고 조형적으로 아름다운 문자입니다.” 한글 글꼴 ‘안상수체’(혹은 안체)를 만든 시각 디자이너 안상수(65)는 “한글이 지닌 힘을 믿는다”고 했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날개.파티’ 특별전에서는 한글의 조형성을 끊임없이 탐구해 온 한국 대표 글꼴 디자이너 안상수가 지금까지 펼친 다양한 작업을 통해 한글의 아름다움과 힘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원로작가의 성과와 자취를 돌아보기 위해 격년마다 열고 있는 ‘SeMA Green’의 일환으로, 전시 제목은 안상수의 호 ‘날개’와 그가 만든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PaTI)의 영어 약칭을 합쳐 만들었다.         




한국의 대표 글꼴 디자이너 안상수의 정체성은 1985년 발표한 ‘안상수체’에서 시작한다. 한자의 그늘에 가려진 한글을 현대적으로 탈바꿈시키고, 한글의 조형성을 깨우치게 한 첫 시도로 평가되고 있다.

▲ 한국의 대표 글꼴 디자이너 안상수의 정체성은 1985년 발표한 ‘안상수체’에서 시작한다. 한자의 그늘에 가려진 한글을 현대적으로 탈바꿈시키고, 한글의 조형성을 깨우치게 한 첫 시도로 평가되고 있다.




아래위가 붙은 남색 작업복에 빨간 털모자를 쓴 안상수는 “내 인생을 세 시기로 나누면 처음 20년은 부모님 아래서 성장한 시기였고, 그다음 20년은 디자이너로 활동했고, 나머지 20년은 홍익대에서 교육자로 지냈다”면서 “나이 예순에 변화를 주어 디자인학교 ‘파티’를 설립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글의 창조정신을 중심에 두고, 가장 우리다운 교육을 찾아 실험하고 실천하는 디자인 공동체이자 교육협동조합”이라고 ‘파티’를 소개하고 “내후년 창립 100년을 맞는 독일의 조형학교 바우하우스처럼 역사적인 콘텐츠를 남길 수 있도록 학교를 디자인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화와 같은 형상과 한글이 뒤섞인 한글 문자도 ‘홀려라’ 앞에 선 안상수.

       

▲ 민화와 같은 형상과 한글이 뒤섞인 한글 문자도 ‘홀려라’ 앞에 선 안상수.




한글을 근간으로 하는 전시는 크게 ‘날개’와 ‘파티’의 두 파트로 나뉜다. ‘날개’에서는 문자에 내재한 여러 시각요소를 결합하고 반응시켜 우리의 문자지각을 공감각적으로 자극하는 안상수의 작품세계 전반을 살펴볼 수 있다. 디자이너로서 안상수의 정체성을 알린 ‘안상수체’(1985)부터 최근의 한글 문자도 ‘홀려라’까지 다양한 한글 작업이 선보인다. ‘안상수체’는 한글을 네모 틀의 질서에서 해방시키고 오랫동안 한자의 틀에 갇혀 있던 한글을 현대적으로 탈바꿈시킨 첫 시도라는 의미를 지닌다.

안상수가 설립한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PaTI)는 한글의 창조정신을 중심에 두고 우리다운 교육을 실현하는 디자인공동체다. 설치물은 ‘파티’의 정신과 커리큘럼, 그간의 성과물을 보여주고 있다.

▲ 안상수가 설립한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PaTI)는 한글의 창조정신을 중심에 두고 우리다운 교육을 실현하는 디자인공동체다. 설치물은 ‘파티’의 정신과 커리큘럼, 그간의 성과물을 보여주고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로 쓴 ‘홀려라’는 민화의 문자도와 한글을 뒤섞은 신(新)문자도로 작가로서 안상수의 시작을 의미하는 작품이다. “무언가에 홀려버리는 상태가 있는 것 같아요. 홀리면 어떤 대상이 꿈에서도 나타나고 밥 먹을 때 떠오르기도 하죠. 연애도 홀려서 하는 거잖아요. 이러한 몰입은 창작자로서 가져야 할 태도라고 생각합니다.” ‘홀려라’는 안상수와 파티가 추구하는 디자인 철학이기도 하다.

‘한글무늬기둥’은 문자에 내포된 의미와 기호 사이의 관계에 대항해 만든 작품으로 구체적인 의미 없이 새로운 상상력의 통로를 만들어 준다. 경기 안성시에서 해마다 열리는 죽산국제예술제의 1995년부터 14년 동안 만들어진 죽산국제예술제 포스터와 ‘웃는돌’ 로고에서는 그래픽 디자이너 안상수의 방법론을 볼 수 있다. 실크스크린 오마주는 그의 예술세계에 영향을 준 세 명의 인물(마르셀 뒤샹, 마오쩌둥, 이상)을 그의 문자 ‘ㅎ’으로 연결시킨 것이다. 이 밖에 타이포그라피, 편집 디자인, 벽면 드로잉과 설치작업, 소리를 시각화한 도자기 타이포그라피 작업 등이 전시장을 채웠다.




          

‘파티’ 전시는 2012년 2명의 학생과 함께 시작한 예비학교를 거쳐 지난 2월 14명의 첫 졸업생을 배출하기까지 축적해 온 교육적 성과와 기록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다이어그램, 영상, 사진, 책자 등으로 꾸몄다. 손과 몸을 중시하는 실기학교인 파티는 수업 커리큘럼도 스승과 학생이 함께 만들고 다양한 외부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하고 경험함으로써 배움을 완성한다. 전시에서는 그동안 실험적으로 진행된 100여개의 커리큘럼 카드와 주요 커리큘럼을 선별해 구체적인 결과물을 소개한다. 학생들이 창의적으로 참여한 다양한 프로젝트 결과물도 보여 준다. 전시는 5월 14일까지. 관람료는 무료다. 




글 사진 함혜리 선임기자 lotus@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320018007&wlog_tag3=naver#csidxd6f581a40ec0a2fa4e472c73c30207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43 [우리말 바루기] ‘제 연배이신 듯한데’라는 말의 함정 2017.03.27 11
642 두부·경부·수부·족부…어떻게 다를까? 2017.03.27 13
641 [여행 파이오니어] 김철민 국립한글박물관 관장 "구글·네이버가 함께 투자한 박물관 보러 오세요" 2017.03.27 14
640 [우리말OX] 표준말이 표준어로 바뀐 사연은? 표준어는 교양있는 사람들이 쓰는 말이다? 2017.03.27 11
639 [우리말OX] 껍질과 껍데기의 차이를 아시나요? 2017.03.23 38
638 [말빛 발견] 덕분, 탓 그리고 때문 2017.03.23 42
637 法, 한자와 한글 혼용한 '개명' 신청 허용 2017.03.20 74
» 한글이 촌스럽다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자! 2017.03.20 56
635 거리의 민폐인가요… 국민 25%가 '스마트폰 좀비' 2017.03.20 93
634 [북한칼럼] 남북한 합의된 언어와 IT용어 표준화 2017.03.15 99
633 [띄어쓰기] 붙여 써야 하거나 붙여 써도 되는 말 2017.03.15 100
632 엊그저께(O)/엇그저께(X) 외지다(O)/벽지다(X) 2017.03.13 117
631 [우리말 바루기] ‘탄핵 인용’은 탄핵을 받아들인다는 의미 2017.03.13 114
630 헌법 재판소의 탄핵 결정문을 읽어 보세요. file 2017.03.10 147
629 [우리말OX] 문장부호의 물결표(~) 쓰임새 살펴보니 2017.03.09 169
628 한글로도 세계 전기전자 표준 검색한다 2017.03.09 171
627 [말글살이] 기구한 외래어 2017.03.06 200
626 살리미, 지키미, 돌보미…잘못 쓴 관공서 용어 수두룩 2017.03.06 192
625 안녕! 우리말: 국어원 탐방 ①(어문연구과) 2017.03.06 173
624 겨울철 방 안의 서늘한 기운 ‘웃풍’ 2017.03.03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