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게시판

[말빛 발견] 맞춤법

2019.01.10 11:51

관리자 조회 수:541

[원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103029008#csidx269dce60c2b75b2a82b6c51a8ce470a


이경우 어문부장 

▲ 이경우 어문부장

1933년 조선어학회는 한글맞춤법통일안을 내놓는다. 우리말을 더 체계적으로 적는 틀이 마련된 것이다. 통일안의 큰 원칙은 표준말을 소리대로 적되 어법에 맞도록 한다였다. 꽃에[꼬체]로 소리 나더라도 꽃에로 적는다는 원칙은 이때부터 확고해진다. 

이 당시 마련된 큰 원칙은 현재의 우리 맞춤법에도 그대로 이어져 있다. 표준어를 소리대로 적되 어법에 맞도록이 지금의 큰 원칙이다. 북한 조선말맞춤법총칙에는 매개 부분을 언제나 같게 적는 원칙을 기본으로 하면서 일부 경우 소리 나는 대로 적거나 관습을 따르는 것을 허용한다고 돼 있다. 매개 부분을 언제나 같게원형을 살려 적는다는 뜻으로, 우리의 어법에 맞도록과 다르지 않다. 북한의 언어 정책을 이끈 이극로는 조선어학회 대표였고, 한글맞춤법통일안을 만드는 데 기여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가 낯설지 않게 읽힌다. 남북이 공동으로 겨레말큰사전을 편찬한다. 남북의 맞춤법이 같은 뿌리에 있어 더욱 가능한 일일 것이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48 ‘해돌이’의 뜻이?…아하, 그렇구나 2019.01.14 586
1147 민주, 통일시대 대비한 '남북 표준화' 논의 시작한다 2019.01.14 544
1146 “100살에도 책 쓸 겁니다”…91살에 한글 연구서 펴낸 ‘우리말 연구 대가’ 2019.01.14 544
1145 '선생님' 대신 '쌤'... 호칭변경 TF에 현직 '쌤'은 0 2019.01.14 548
» [말빛 발견] 맞춤법 2019.01.10 541
1143 [말글살이] 표준말의 기강 2019.01.10 514
1142 자유로운 말 2019.01.10 516
1141 또 하나의 독립운동! 조선어학회, 말을 모으다 2019.01.10 537
1140 [맞춤법의 재발견] ‘주책’이 없으면 ‘주책이다’ 2019.01.08 534
1139 [묻고 답하다] 한용운 실장 "남북 공동편찬 겨레말큰사전 5년 뒤 발간" 2019.01.08 536
1138 언어들의 엇갈린 운명 2019.01.08 512
1137 “남북 언어 이질화가 아니라 다양성으로 봐야” 2019.01.08 463
1136 방심위, "'핵인싸' ‘만렙' 등 신조어 자막 사용 안돼" 2019.01.08 479
1135 [우리말 톺아보기] 낯선 형태의 말 2019.01.03 470
1134 [말빛 발견] 공공언어 2019.01.03 562
1133 [한겨레말글연구소 연구발표회] “남북, 마음 가까워지면 언어도 가까워져야” 2019.01.03 468
1132 국민 10명중 6명 “혐오에서 안전하지 못해”…“근데, 난 혐오표현 안써요” 2019.01.03 483
1131 국립국어원, ‘한글맞춤법’, ‘표준어 규정’ 해설서 개정판 발간 2019.01.03 478
1130 [맞춤법의 재발견] 조문객들과 환담을 나눴다? 2018.12.17 639
1129 남북 공동 ‘겨레말큰사전’ 사업 완료 길 열렸다 2018.12.17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