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게시판

[말글살이] 표준말의 기강

2019.01.10 11:47

관리자 조회 수:514

[원문]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76323.html


우리의 표준말 어휘 목록은 1936년에야 정비가 됐다. 이후 여러번의 개선, 보완, 수정 등을 거치면서 오늘날의 표준말이 형성되었다. 당시에도 표준말 사정을 너무 서두르지 말자는 의견이 있었지만 표준말을 하루속히 제정하려는 대세를 거스를 수는 없었다.

이때 나온 ‘표준말 모음’은 우리 토착 어휘 6천여개를 목록화하여 비표준형과 함께 나란히 제시하고 어느 것이 표준형인지를 보여주는 방식이었다. 예를 들어 ‘김치’를 굵은 활자로 보여주고 그 곁에 작은 활자로 ‘짐치, 짐채’라는 비표준형을 나란히 실은 것이다. 이렇게 표준말이 확립된 덕분에 우리 한국어는 현대적인 체제를 갖추고 교육과 문학, 그리고 출판의 발전도 꾀할 수 있었다. 그러나 몇가지 아쉬움도 외면할 수가 없다.

당시의 표준말 정비는 우리 토착어의 공식적인 형태를 확정하는 데 온 힘을 쏟았다. 그러다 보니 그 수많은 한자어와 외래어를 거의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지나쳐버렸다. 그 결과 토착 어휘는 사용될 때마다 표준형 여부를 판단하는 과정을 거치게 됐지만 한자어와 외래어는 표준형 여부를 묻지 않는다. 그냥 한자로 쓸 수 있으면 자동적으로 표준어가 되었고 외래어는 괄호 속에 알파벳만 기입하면 잘못된 말도 그냥 표준어처럼 쓰인다.

마치 토착어는 지나다닐 때마다 검문과 검색을 일일이 받아야 하고 한자어나 외래어는 무비자로 입국한 관광객처럼 자유롭게 통행의 자유를 누리고 있는 셈이다. 한자어도 틀린 것, 너무 낡은 것, 뜻이 모호한 것, 전통 한자어와 통속 중국어 어휘 등 ‘표준형의 자격’을 잘 따져봐야 할 것이 있다. 서양 외래어 같은 경우는 모호한 뜻을 가졌음에도 오히려 더 멋들어진 말로 대접을 받기도 한다. 표준어의 기강이 무너진 것이다. 한자어와 외래어의 입국심사가 좀 더 엄격해져야 하지 않을까 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48 ‘해돌이’의 뜻이?…아하, 그렇구나 2019.01.14 586
1147 민주, 통일시대 대비한 '남북 표준화' 논의 시작한다 2019.01.14 544
1146 “100살에도 책 쓸 겁니다”…91살에 한글 연구서 펴낸 ‘우리말 연구 대가’ 2019.01.14 543
1145 '선생님' 대신 '쌤'... 호칭변경 TF에 현직 '쌤'은 0 2019.01.14 548
1144 [말빛 발견] 맞춤법 2019.01.10 540
» [말글살이] 표준말의 기강 2019.01.10 514
1142 자유로운 말 2019.01.10 514
1141 또 하나의 독립운동! 조선어학회, 말을 모으다 2019.01.10 536
1140 [맞춤법의 재발견] ‘주책’이 없으면 ‘주책이다’ 2019.01.08 533
1139 [묻고 답하다] 한용운 실장 "남북 공동편찬 겨레말큰사전 5년 뒤 발간" 2019.01.08 536
1138 언어들의 엇갈린 운명 2019.01.08 512
1137 “남북 언어 이질화가 아니라 다양성으로 봐야” 2019.01.08 462
1136 방심위, "'핵인싸' ‘만렙' 등 신조어 자막 사용 안돼" 2019.01.08 479
1135 [우리말 톺아보기] 낯선 형태의 말 2019.01.03 469
1134 [말빛 발견] 공공언어 2019.01.03 562
1133 [한겨레말글연구소 연구발표회] “남북, 마음 가까워지면 언어도 가까워져야” 2019.01.03 467
1132 국민 10명중 6명 “혐오에서 안전하지 못해”…“근데, 난 혐오표현 안써요” 2019.01.03 483
1131 국립국어원, ‘한글맞춤법’, ‘표준어 규정’ 해설서 개정판 발간 2019.01.03 478
1130 [맞춤법의 재발견] 조문객들과 환담을 나눴다? 2018.12.17 638
1129 남북 공동 ‘겨레말큰사전’ 사업 완료 길 열렸다 2018.12.17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