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게시판

[말빛 발견] 공공언어

2019.01.03 15:05

관리자 조회 수:563

[원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227029014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언어들만 공공언어가 아니다. 신문과 방송은 물론 기업들의 언어도 공공언어다. 공공언어로서 지켜야 할 사회적 책임이 있다. 제품 사용 설명서, 은행이나 보험의 약관들은 누구나 알 수 있어야 하고, 정확하며 공정해야 한다.       

이경우 어문팀장


▲ 이경우 어문팀장

그러나 사용 설명서들에는 아직 암호문 같은 것들이 널려 있다. 낡아서 거부감을 주거나 일상의 쓰임과 거리가 먼 말들이 도처에 있다. ‘바꾼다’를 ‘절환한다’고 하고, ‘꽂다’ 대신 ‘거치하다’를 사용하기도 한다. ‘교육하다’는 굳이 ‘교육을 실시하다’라고 할 때가 많다. 

‘국민의 처지에서 표현하기’, ‘외국어를 남용하지 않는다’, ‘명료한 문장 쓰기’(문체부 ‘쉬운 공공언어 쓰기 원칙’ 중) 

‘우리의 독자는 누구인가’, ‘우리의 독자는 무엇을 알아야 하는가’, ‘독자를 위한 최상의 소득은 무엇인가’(미국 ‘연방 쉬운 언어 지침’ 중)

우리의 공공언어들은 독자를 얼마나 배려하고 있는가. 국민의 눈높이에 얼마나 맞추려 하고 있는가. 돌아보고 비춰 볼 일이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48 ‘해돌이’의 뜻이?…아하, 그렇구나 2019.01.14 586
1147 민주, 통일시대 대비한 '남북 표준화' 논의 시작한다 2019.01.14 545
1146 “100살에도 책 쓸 겁니다”…91살에 한글 연구서 펴낸 ‘우리말 연구 대가’ 2019.01.14 544
1145 '선생님' 대신 '쌤'... 호칭변경 TF에 현직 '쌤'은 0 2019.01.14 548
1144 [말빛 발견] 맞춤법 2019.01.10 541
1143 [말글살이] 표준말의 기강 2019.01.10 514
1142 자유로운 말 2019.01.10 517
1141 또 하나의 독립운동! 조선어학회, 말을 모으다 2019.01.10 537
1140 [맞춤법의 재발견] ‘주책’이 없으면 ‘주책이다’ 2019.01.08 534
1139 [묻고 답하다] 한용운 실장 "남북 공동편찬 겨레말큰사전 5년 뒤 발간" 2019.01.08 536
1138 언어들의 엇갈린 운명 2019.01.08 512
1137 “남북 언어 이질화가 아니라 다양성으로 봐야” 2019.01.08 463
1136 방심위, "'핵인싸' ‘만렙' 등 신조어 자막 사용 안돼" 2019.01.08 479
1135 [우리말 톺아보기] 낯선 형태의 말 2019.01.03 470
» [말빛 발견] 공공언어 2019.01.03 563
1133 [한겨레말글연구소 연구발표회] “남북, 마음 가까워지면 언어도 가까워져야” 2019.01.03 468
1132 국민 10명중 6명 “혐오에서 안전하지 못해”…“근데, 난 혐오표현 안써요” 2019.01.03 483
1131 국립국어원, ‘한글맞춤법’, ‘표준어 규정’ 해설서 개정판 발간 2019.01.03 479
1130 [맞춤법의 재발견] 조문객들과 환담을 나눴다? 2018.12.17 639
1129 남북 공동 ‘겨레말큰사전’ 사업 완료 길 열렸다 2018.12.17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