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030024016


연해주 이주 고려인 인터뷰

연해주는 기회의 땅이고, 좌절의 땅이었으며, 재건의 땅이다. 연해주 우수리스크에서 고려인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우수리스크 지역 고려인들. 왼쪽부터 최 마르가리타, 윤 스타니슬라브, 김 리지아, 홍 안톤, 최 나제즈다 알렉산드로브나, 소강석 한민족평화나눔재단 이사장, 김 엘라시나예브나, 강 레오니바실리비치.

▲ 우수리스크 지역 고려인들. 왼쪽부터 최 마르가리타, 윤 스타니슬라브, 김 리지아, 홍 안톤, 최 나제즈다 알렉산드로브나, 소강석 한민족평화나눔재단 이사장, 김 엘라시나예브나, 강 레오니바실리비치.

→1937년에 스탈린 강제 이주가 있었다. 

-홍 안톤(81) 내가 그때 태어났다. 어른들에게 들으니 그때 모두가 갑자기 화차에 실렸다고 한다. 문도 없는 기차였고 죽으면 그냥 그 자리에 버리고 갔다. 카자흐스탄에 도착했을 땐 아무것도 없는 황무지였다. 그곳을 고려인들이 일궜다.

→강제 이주됐다가 다시 이곳에 온 이유는. 

-최 마르가리타(69) 부모님께서 이곳이 참 살기 좋았다고 항상 말씀하셨다. 1953년 스탈린이 죽고 1955년부터 거주이전 자유가 생기면서 이곳으로 많이 돌아왔다. 사실상 이곳에서 다시 시작한 셈이다. 

→타향 살이가 쉽지는 않았을 것 같다. 

-최 나제즈다 알렉산드로브나(83) 부모님이 두 살 때 돌아가셨다. 그래도 열심히 살았다. 나는 학위가 두 개이고 중·고교에서 교사로 56년 동안 역사·사회·정치를 가르쳤다. (훈장을 보이며) 러시아 정부에서 주는 ‘특별 교사상’도 두 번이나 탔다. 저기 계신 강 레오니바실리비치 선생은 ‘러시아 공로인 100인’에도 선정됐다. 

→이 지역에 독립운동 하셨던 분들이 많다. 

-최 마르가리타 안중근 의사 조카, 홍범도 장군의 외손녀 등이 러시아에 살고 있다. 독립운동으로 유명하신 분들은 고려인들에게 큰 자긍심이다.

소강석(오른쪽) 한민족평화나눔재단 이사장이 4월 참변이 있었던 왕바실재 언덕에서 고려인들을 위해 하모니카를 연주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소강석(오른쪽) 한민족평화나눔재단 이사장이 4월 참변이 있었던 왕바실재 언덕에서 고려인들을 위해 하모니카를 연주하고 있다.


→고려인으로서 대한민국에 바라는 것은. 

-김 엘라시나예브나(72) 일제강점기에 우리는 한글을 잃었다. 스탈린 시대에도 우리말을 쓸 수 없었다. 고려인 3·4세대는 한국말을 쓸 수 있게 됐지만 미흡할 수밖에 없다. 한국 정부에서 언어 정책을 좀더 확대해야 한다. 남과 북, 러시아 동포 모두 같은 피를 받지 않았나. 통일에 대한 기대가 크다. 다 같이 잘사는 그날이 왔으면 한다.

-최 나제즈다 알렉산드로브나 우리말을 못 쓰게 되면서 우리는 한국의 역사도 잘 모른다. 한국어로 된 역사책을 주면 우리가 보기 어렵다. 한국 정부가 러시아어로 역사책을 만들어 우리 후손에게 보급했으면 좋겠다.

글 사진 우수리스크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35 꼴짱물·개굴태기…'1천년 이어온 언어' 전북 방언사전 편찬 2018.12.05 252
1134 부산시민단체, 위기를 맞은 일본의 조선학교 지원한다 2018.12.05 248
1133 "재활용쓰레기’는 틀린 말, 사용금지시켜라”, 법원 “일리는 있다” 2018.11.20 367
1132 국립한글박물관, 훈민정음 종합 연구서적 발간 2018.11.20 349
1131 "한글, 조선의 과학적 혁신을 가져온 사유의 결과물" 2018.11.20 346
1130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1천억 이야기로 초점 흐려져" [1] 2018.11.20 337
1129 아일랜드 4개 고교서 한국어 선택과목 포함 2018.11.20 304
1128 한국어 넉 달 배우고 “다녀오겠습니다”도 모르는 엉터리 교육 2018.11.20 322
1127 터키에 쿠르드판 ‘조선어학회’ 생긴다 2018.11.20 324
1126 장애인 비하로 가득한 ‘표준’국어대사전? 2018.11.12 389
1125 '도련님·서방님·아가씨' 호칭···여성 93.6% '바꾸자' 2018.11.12 412
1124 한글전용 보도자료등 한글 저변확대 제안 2018.11.12 391
1123 보이는 언어의 기록, 수어사전 2018.11.12 437
1122 [맞춤법의 재발견] 시큰한 발목에서 시큼한 냄새가 난다 2018.11.09 409
1121 따오기 2018.11.09 387
1120 외래어 남발은 글의 의미 전달을 방해하죠 2018.11.09 399
1119 [우리말 톺아보기] 공용어와 표준어 2018.11.09 381
» “한글 잃은 고려인 후손, 한국 언어정책 확대 기대” 2018.11.05 405
1117 “엄마 모셔와”(X)→“보호자 모셔와”(O) 학교내 성차별 용어 바꾼다 2018.11.05 426
1116 “이젠 우리말 이름으로 불러주세요” 2018.11.05 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