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805153


학교 내에서 벌어지는 성차별적인 말과 행동을 바꿔야한다는데 의견이 모였다. 특히 교사의 말과 행동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됐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다음달 3일 ‘학생의 날’을 앞두고 학교에서 겪는 성차별 언어와 행동을 바꿔보자는 취지를 담아 ‘서울시 성평등 생활사전 - 학교편’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이달 10~18일 재단 누리집을 방문한 52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거친 조사 결과를 취합해 개선방안을 내놓은 것이다.

학교생활 중 가장 성차별이 심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 ‘교사의 말과 행동’(34.5%)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그 뒤를 ▲교칙(27.5%) ▲학생의 말과 행동(11.2%) ▲교과 내용(11.0%) ▲진로지도(10.0%) ▲교훈과 급훈(4.8%) 등이 차지했다.

응답자들은 ‘학교생활 중 성차별적인 말을 듣거나 행동을 경험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86.7%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성별 고정관념이 반영된 수식어를 꼬집었다. 남학생 앞에는 ‘듬직한’ ‘멋진’ 대범한’ 등이 붙는다면 여학생 앞에는 ‘예쁜’ ‘얌전한’ ‘조신한’ 등이 붙는다는 것이다. 이런 수식어를 사용하지말고 개인 특성을 반영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출석번호의 경우 “왜 남자만 앞번호를 부여하느냐”는 지적이 있었다.

또 ‘지금 공부하면 미래 부인의 외모가 바뀐다’같은 성적과 배우자 외모를 연결하는 농담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복 역시 남학생도 반바지를 입을 수 있도록, 여학생은 바지와 치마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의견도 있었다.

남녀를 짝꿍으로 맺어 주는 문화도 지적됐다. 학생들은 자율적으로 앉게해달라고 요구했다.

교훈이나 급훈과 관련한 지적도 많았다. 남자 중·고등학교의 경우 ‘개척’ ‘자립’ ‘자주’ ‘창조’ 등을 교훈으로 제시하는 반면 여자 중·고등학교는 ‘희생’ ‘알뜰’ ‘인내’ ‘부덕’ 같은 가부장제에서 중시되던 여성의 역할을 강조하는 교훈이 여전히 많다고 했다. 서울시는 한 남자 고등학교의 급훈은 ‘여자는 얼굴이 권력이고, 남자는 성적이 권력이다’라고 전했다.

“엄마를 모시고 오라”는 교사의 말도 바뀌어야한다고 했다. 엄마 대신 ‘보호자’라는 말을 대신 사용해야한다는 것이다. 다양한 가족이 보호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다.


서울 한 초등학교에서 올해 초에 출제한 문제 역시 지적됐다. ‘저녁보기, 장보기, 빨래하기, 청소하기’를 보기로 주고 주로 누가 하는 일인지 묻는 질문이었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학생들의 가치관 형성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학교생활 전반에 성평등 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교과내용, 교훈, 급훈, 교칙 등에 대한 모니터링, 컨설팅, 의식교육 등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서울시 성평등 생활스쿨'을 관련기관과 연계해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6 장애인 비하로 가득한 ‘표준’국어대사전? 2018.11.12 56
1125 '도련님·서방님·아가씨' 호칭···여성 93.6% '바꾸자' 2018.11.12 52
1124 한글전용 보도자료등 한글 저변확대 제안 2018.11.12 55
1123 보이는 언어의 기록, 수어사전 2018.11.12 57
1122 [맞춤법의 재발견] 시큰한 발목에서 시큼한 냄새가 난다 2018.11.09 57
1121 따오기 2018.11.09 53
1120 외래어 남발은 글의 의미 전달을 방해하죠 2018.11.09 62
1119 [우리말 톺아보기] 공용어와 표준어 2018.11.09 55
1118 “한글 잃은 고려인 후손, 한국 언어정책 확대 기대” 2018.11.05 84
» “엄마 모셔와”(X)→“보호자 모셔와”(O) 학교내 성차별 용어 바꾼다 2018.11.05 92
1116 “이젠 우리말 이름으로 불러주세요” 2018.11.05 86
1115 [세계초대석] “모국어로 노래한 BTS의 소통과 공감… 세계인에 감동 줘 성공” 2018.11.05 82
1114 국립국어원, 정책용어 국민 제보 창구 개편 2018.11.05 73
1113 [우리말 새기기] 아주 시끄럽다가 조용해진… ‘쥐 죽은 듯’ 2018.11.02 100
1112 [우리말 바루기] 승패 가름하기와 가늠하기 2018.11.02 108
1111 [말글살이] 물타기 어휘 2018.11.02 100
1110 [맞춤법의 재발견]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해 줘” 2018.10.29 142
1109 한글학회가 거듭나야 우리말글이 산다 2018.10.29 125
1108 문화예술 공연을 통한 청소년 언어문화개선 ‘안녕! 우리말’ 2018.10.29 122
1107 장애자·농아자·부녀자·윤락… 약자 비하 표현 여전 ‘구태의연’ 법령용어 2018.10.29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