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news.donga.com/3/all/20181015/92394679/1


김동진씨, 1889년 美紙 기고글 확인

‘THE KOREAN LANGUAGE(조선어)’라는 제목의 1889년 뉴욕 트리뷴 칼럼. ‘조선, 서울에서 헐버트 교수’라고 필자가 명시돼 있다. 지면에 인쇄된 기고문은 한글 모음 ‘ㅏ’ ‘ㅗ’ ‘ㅣ’ ‘ㅜ’를 수직선과 수평선을 조합해 표현했다. 김동진 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장 제공

“한글은 완벽한 문자.”


케이팝 등의 효과로 한글을 배우는 세계인이 늘고 있는 가운데, 한글의 우수성을 학술적으로 서양에 알린 최초의 글이 새로 확인됐다.

김동진 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장(68·사진)은 ‘고종의 밀사’ 호머 헐버트 박사(1863∼1949)가 1889년 미국 ‘뉴욕트리뷴’에 기고한 글 ‘The Korean Language(조선어)’를 최근 동아일보에 공개했다. “조선에는 모든 소리를 자신들이 창제한 고유의 글자로 표기할 수 있는 완벽한 문자가 존재한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 기고문은 한글의 과학성을 깊이 있게 논증했다. 

지금까지 학계는 헐버트 박사가 3년 뒤인 1892년 1월 최초의 영문 월간지 ‘한국소식(The Korean Repository)’을 창간하고 발표한 논문 ‘The Korean Alphabet(한글)’을 한글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린 최초의 학술적 글로 파악해왔다. 이번 기고문이 실린 뉴욕트리뷴은 시기도 앞서는 데다 당시 미국에서 발행부수가 가장 많아 해외 여론에 큰 영향력을 지녔던 신문이다. 

김 회장이 공개한 지면에는 영어 알파벳 사이에 한글 모음 ‘ㅏ’ ‘ㅗ’ ‘ㅣ’ ‘ㅜ’가 선명하다. 헐버트 박사는 이 기고문에서 “글자 구조상 한글에 필적할 만한 단순성을 가진 문자는 세상 어디에도 없다”며 한글 자모가 얼마나 읽고 쓰기 쉬운지 소개했다. 김 회장은 “국제사회에 최초로 한글 자모를 소개한 것”이라며 “한글과 한국어의 우수성을 제대로 평가한 최초의 글”이라고 평가했다. 

신문 기사 250줄가량의 장문인 기고문은 내용이 학술 논문 수준이다. 헐버트 박사는 “영미에서 그토록 오랫동안 갈망하고 식자들이 심혈을 기울였으나 그다지 성공을 거두지 못한 과제가 이곳 조선에서는 수백 년 동안 현실로 존재했다”며 글자와 발음의 일대일 대응을 설명했다. 알파벳은 모음 철자가 ‘a, e, i, o, u’밖에 없기에 읽을 때마다 다르게 소리가 나지만, 한글은 ‘ㅏ’에 획 하나를 더하면 ‘ㅑ’가 되는 것처럼 간편히 발음마다 여러 모음 글자를 따로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어가 지닌 구조적 아름다움과 단순성도 함께 설명했다. 

 

기고문은 김 회장이 헐버트 박사의 손자 브루스 헐버트 씨로부터 2009년 스크랩된 형태로 넘겨받았다. 하지만 그동안 기고 시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없었다. 김 회장은 최근 헐버트 박사가 쓴 편지를 연구하다가 1889년 6월 9일 어머니에게 보낸 편지에서 ‘The Korean Language’라는 글을 써서 신문사에 보낸다는 구절을 확인했다.

김 회장은 “헐버트 박사는 같은 해 형에게 보낸 편지에서도 당시 쓰이지 않는 훈민정음의 자모 3개(옛이응, 여린히읗, 반시옷)를 찾아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할 정도로 훈민정음 연구에 열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헐버트 박사는 뉴욕트리뷴 기고 2년 뒤인 1891년 조선 최초의 순 한글 교과서 ‘사민필지’를 출판하기도 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6 [뉴스투데이 E] 롯데홈쇼핑, 국립국어원과 '홈쇼핑 언어 사용 지침서' 발간 2018.10.29 125
1105 남북, 의학·법률·금융 등 전문 분야 언어 차 극복하려면 2018.10.29 113
» “모든 소리 표기하는 완벽한 문자” 한글 우수성 알린 헐버트 박사 2018.10.23 142
1103 박덕유 인하대 국어문화원장 "한류 타고 한글 배우기 열풍… 한국도 국어 파괴 줄여야" 2018.10.23 173
1102 올해 외솔상에 권재일·이건범씨 2018.10.23 152
1101 '쓱어, 냠어'...유희인가, 파괴인가? 거세지는 언어 일탈 2018.10.23 158
1100 김밥 영문표기가 Maki? "Gimbap으로 부르자" 2018.10.23 132
1099 [기고]국회에 ‘우리말 표현 검토’ 법언어팀을 두자 2018.10.19 166
1098 정부 보도자료 ‘국어사용 낙제점’ 수준 2018.10.19 171
1097 신조어 모르면 ‘갑분싸’… 그래서 국어학자들도 연구합니다 2018.10.19 176
1096 여전한 ‘깔’ ‘다이’ …가락시장 언어순화는 서행중 2018.10.19 170
1095 장애인 차별하는 ‘국어사전’…시각장애, 특수교사 누락 2018.10.19 162
1094 이낙연 “北과 ‘겨레말 큰사전’ 편찬 사업 이어가겠다” 2018.10.19 159
1093 소강춘 국립국어원장, “세종대왕 ‘한글 정신’ 기억해야 할 것" 2018.10.19 160
1092 다문화학생들의 나만의 국어사전 속 "'설레다'는…" 2018.10.19 227
1091 표준사전, 국가주도 편찬… 낱말 51만개… 우리말샘, 국민이 단어 올려… 110만개 2018.10.19 167
1090 해외 한국어 교육자들, 국립국어원 '배움이음터'에 찬사 2018.10.19 144
1089 '다디단·끌림’ 아름다운 우리말 상표 선정 2018.10.12 219
1088 한글이 걸어온 길 2018.10.12 211
1087 ‘띵곡’ ‘뙇’ 정체불명 신조어 쓰는 방송 손본다 2018.10.12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