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잘못된 언어 사용의 예

2018.10.04 16:02

관리자 조회 수:516

[원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9162052005&code=990402


운동경기가 끝나고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은 흔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한다. 보조형용사 ‘싶다’는 앞말이 뜻하는 행동을 하고자 하는 마음이나 욕구를 갖고 있음을 나타내거나, 앞말대로 될까 걱정하거나 두려워하는 마음이 있음을 나타내는 말이다.

또는 앞말의 상태가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을 부드럽게 나타낼 때도 사용된다. 결국 ‘싶다’는 현재의 확정적이거나 단정적이 아닌, 미래의 막연한 희망이나 바람 또는 미래의 걱정과 근심을 내포하는 말이다.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한 운동선수의 본래 의도는 미래의 막연한 희망이나 바람이 아님이 분명하다. 이러한 경우는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단정적으로 말함으로써 미래의 소망이나 차후의 유보가 아닌 현재 자신의 감정을 직설적으로 표현해야 옳다. 

또 요즘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말 가운데 ‘같아요’가 있다. 일례로 음식을 먹은 직후 “맛있는 것 같아요”라고 표현한다. 

‘같아요’는 그런 부류에 속한다 또는 추측이나 불확실한 단정을 나타내는 말이다. 따라서 음식을 직접 맛보고 난 뒤 주관적 느낌이나 판단을 표현해야 할 때는 “맛있는 것 같아요”가 아니라 “맛있어요”라고 직설적으로 말해야 옳다. 

               

모든 말과 언어는 정해진 문법과 사용법에 따라 그 상황과 용도에 알맞게 사용되어야 한다. 우리 모두 일상생활에서 잘못된 언어 사용이 우리말의 건전한 발전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된다는 점을 자각하고 스스로 올바로 쓰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88 한글이 걸어온 길 2018.10.12 398
1087 ‘띵곡’ ‘뙇’ 정체불명 신조어 쓰는 방송 손본다 2018.10.12 404
1086 주시경·김두봉·최현배의 공통점은? 2018.10.12 410
1085 "국어기본법 위반에 제재 검토해야" 2018.10.12 390
1084 [우리말 새기기] 당번을 가는(바꾸는) 번갈다(‘번갈아’) 2018.10.04 439
1083 감정 관련 관용표현 2018.10.04 447
1082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쉬운 법령 2018.10.04 410
» 잘못된 언어 사용의 예 2018.10.04 516
1080 우리말을 해치는 표현들 (2) '가지다'를 다른 말로 바꿔 보자 2018.10.04 437
1079 우리말 톺아보기 '그러다’와 ‘그렇다’ file 2018.09.19 516
1078 [우리말 바루기] 남북간과 남북 간, 당신의 선택은? 2018.09.19 543
1077 [우리말 바루기] ‘괜시리’ 울적해진다 2018.09.19 598
1076 [우리말 이야기] 천고마비(天高馬肥) 2018.09.19 533
1075 [리포트+] "외할머니는 왜 '外할머니'인가요"…성차별 언어들,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2018.09.19 629
1074 일제에 압수 ‘조선말큰사전 원고’ 서울역 창고서 발견되다 2018.09.19 531
1073 처녀→첫, 여직원→직원… ‘성평등’ 언어부터 바꿔야 2018.09.19 496
1072 [혐오를 혐오한다①]맘충·틀딱충·한남충…끝없이 피어나는 '악의 꽃' 2018.09.19 481
1071 옛 문헌에 남은 한글 서체 DB 구축한다 2018.09.13 588
1070 키위인가, 참다래인가 2018.09.12 556
1069 "천연물신약 용어 중 한자·일본식 표현 순화하라" 2018.09.12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