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어느덧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온다. 절기상으로도 가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백로(白露)가 지났다. 가을이 오면 주변에서 ‘가을을 탄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가을을 탄다’는 것은 과학적으로 아주 근거가 없는 얘기는 아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가을이 되면 일조량이 감소하고 기온이 낮아져 호르몬에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쓸쓸하고 우울한 느낌이 들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요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선선한 바람이 부니 괜시리 쓸쓸해지려고 한다” “가을이 오면 괜시리 가슴이 울렁거린다” 등과 같이 가을이 가져올 헛헛함을 염려하는 이도 있다.
 
이처럼 ‘까닭이나 실속 없이’라는 의미로 ‘괜시리’라는 말을 많이 쓴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표현으로 ‘괜스레’가 바른말이다. “낙엽이 떨어지는 것을 보면 괜스레 서글퍼진다” 등처럼 사용해야 한다. ‘괜시리’는 표준어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괜스레’와 비슷한 뜻으로 ‘공연스레’가 있다. ‘공연스레’ 역시 ‘공연시리’로 적기 십상이다. “공연시리 걱정할 필요가 없다”처럼 쓰는 경우가 있으나 바른말이 아니므로 ‘공연스레’로 고쳐야 한다.
 
‘갑작시리’도 ‘갑작스레’를 잘못 사용하는 경우다. “주위가 갑작시리 조용해졌다”와 같이 쓰는 예가 있으나 ‘갑작스레’로 바꾸어야 한다.
 
물건 등이 크거나 무거워 다루기 거북하고 주체스럽다는 의미로 쓰이는 ‘거추장시리’도 마찬가지다. “거추장시리 뭐 이리 무거운 짐을 챙겼니”처럼 사용하는 경우가 있으나 바른말이 아니므로 ‘거추장스레’로 고쳐야 한다.
 
이 밖에도 “휴대전화가 요란시리 울린다” “다정시리 앉아 있는 것을 보니 둘이 진짜 사귀나 보다”처럼 특히 입말에서 ‘-시리’를 붙여 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괜스레’ ‘공연스레’와 같이 대부분 ‘-스레’로 고쳐 적어야 한다.
 
김현정 기자 nomadicwriter@naver.co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79 우리말 톺아보기 '그러다’와 ‘그렇다’ file 2018.09.19 134
1078 [우리말 바루기] 남북간과 남북 간, 당신의 선택은? 2018.09.19 155
» [우리말 바루기] ‘괜시리’ 울적해진다 2018.09.19 147
1076 [우리말 이야기] 천고마비(天高馬肥) 2018.09.19 150
1075 [리포트+] "외할머니는 왜 '外할머니'인가요"…성차별 언어들,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2018.09.19 130
1074 일제에 압수 ‘조선말큰사전 원고’ 서울역 창고서 발견되다 2018.09.19 122
1073 처녀→첫, 여직원→직원… ‘성평등’ 언어부터 바꿔야 2018.09.19 123
1072 [혐오를 혐오한다①]맘충·틀딱충·한남충…끝없이 피어나는 '악의 꽃' 2018.09.19 125
1071 옛 문헌에 남은 한글 서체 DB 구축한다 2018.09.13 163
1070 키위인가, 참다래인가 2018.09.12 157
1069 "천연물신약 용어 중 한자·일본식 표현 순화하라" 2018.09.12 150
1068 ”한국어 교사 찾습니다” 한국어수업 개설해도 가르칠 교사가 없다 2018.09.12 164
1067 유치원 멍키 스패너 학대 사건 재수사 소식에 ‘멍키 스패너’ 외래어 표기법 재조명 2018.09.12 144
1066 고영근 서울대 명예교수 “남북한, 언어문화 통합부터 반드시 이뤄내야” 2018.09.03 209
1065 한글학회, 창립 110돌 기념 잔치 2018.09.03 198
1064 열차 '1량'은 '1칸'으로… 철도용어 쉽게 바뀐다 2018.09.03 253
1063 국립국어원 신임 원장에 소강춘 전주대 교수 2018.09.03 202
1062 [맞춤법의 재발견] ‘아는 척’만 하는 사람은 ‘알은척’ 말자 2018.08.28 234
1061 북한 '먹방'하면 알아들을수 있을까? ‘신젖ㆍ꼴바싸…’ 맞춰보세요 2018.08.28 245
1060 한컴, 남북 공동 편찬 '겨레말큰사전' 지원 2018.08.28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