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2946342


가주 지역 공립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칠 교사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가주 교육부가 이중언어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가운데 한국어 교사 양성의 시급함 역시 강조되고 있다. 

가주교사자격증위원회(CTC)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03~2017년 사이 정규 공립학교 한국어 교사자격시험(CSET Korean)에 응시한 한인은 총 202명이다. 연간 13명 정도만 한국어 교사자격시험에 응시하고 있는 셈이다. 

최근 5년간 통계만 따로 분석해봐도 그 수는 계속 줄고 있어 한국어 교사 부족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한국어 교사자격시험 응시생은 지난 2012~2013년도(19명), 2013~2014년도(16명), 2014~2015년도(12명), 2015~2016년도(10명), 2016~2017년도(11명) 등 총 68명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물론 한국어 교사자격시험 응시생의 합격률은 높다. 2003~2017년 사이 한국어 교사자격시험에 응시한 202명 중 182명이 합격했다. 응시생 10명 중 9명(합격률 90.1%)이 한국어 교사 자격증을 얻은 셈이다. 

그러나 한국어 교사 배출 현황은 한국어 교육의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어진흥재단에 따르면 현재 LA를 비롯한 인근 지역 중·고등학교에서 한국어반을 개설한 곳은 55곳이다. 전국을 합하면 100개 학교가 넘는다는 게 재단 측 설명이다.

한국어진흥재단 이진주 사무국장은 "최근 K팝이나 한류 문화 등으로 확실히 예전에 비해 한국어 교육의 중요성과 한국어반 개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하지만 학교 측과 한국어반을 협의한다 해도 교사 부족으로 개설이 쉽지 않은 것도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사무국장은 "실제로 지난 2014년 샌퍼낸도 중학교에서 한국어반이 개설됐지만 한국어를 가르치던 교사가 다른 지역으로 가면서 한국어반이 폐쇄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더욱 심각한 것은 한국어 교육뿐 아니라 영어와 한국어로 초등학교에서 이중언어 수업을 진행할 교사 역시 부족한 것도 문제다. 

CTC 통계를 분석해보면 영어와 한국어 등 이중언어로 수업을 진행할 수 있게끔 자격을 얻은 교사는 지난 10년(2007~2017년)간 총 167명이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한국어 이중언어 자격을 얻은 교사는 19명이었다. 전년(2015~2016년·18명)에 비해 고작 1명만 늘어 증가율은 5.6%에 그쳤다. 

반면 지난해 만다린 이중언어 교사는 45명이 자격을 얻어 전년(23명·증가율 95.7%)에 비해 무려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스패니시 역시 712명으로 전년(610명·증가율 16.7%)에 비해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캘리포니안스투게더의 클라우디아 비즈캐라 디렉터는 "최근 가주에서 이중언어 교육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매우 빠른 속도로 이중언어 프로그램이 확대되고 있다"며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보면 전체적으로 더 많은 이중언어 교사가 필요하고 현재의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가주 교육부는 지난 5월 영어 외에 외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 학생 수를 오는 2030년부터 연간 15만 명씩 배출할 수 있도록 이중언어 프로그램을 늘리는 이니셔티브 '글로벌 캘리포니아 2030'을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83 감정 관련 관용표현 2018.10.04 395
1082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쉬운 법령 2018.10.04 368
1081 잘못된 언어 사용의 예 2018.10.04 457
1080 우리말을 해치는 표현들 (2) '가지다'를 다른 말로 바꿔 보자 2018.10.04 371
1079 우리말 톺아보기 '그러다’와 ‘그렇다’ file 2018.09.19 464
1078 [우리말 바루기] 남북간과 남북 간, 당신의 선택은? 2018.09.19 495
1077 [우리말 바루기] ‘괜시리’ 울적해진다 2018.09.19 540
1076 [우리말 이야기] 천고마비(天高馬肥) 2018.09.19 484
1075 [리포트+] "외할머니는 왜 '外할머니'인가요"…성차별 언어들,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2018.09.19 555
1074 일제에 압수 ‘조선말큰사전 원고’ 서울역 창고서 발견되다 2018.09.19 473
1073 처녀→첫, 여직원→직원… ‘성평등’ 언어부터 바꿔야 2018.09.19 450
1072 [혐오를 혐오한다①]맘충·틀딱충·한남충…끝없이 피어나는 '악의 꽃' 2018.09.19 440
1071 옛 문헌에 남은 한글 서체 DB 구축한다 2018.09.13 540
1070 키위인가, 참다래인가 2018.09.12 501
1069 "천연물신약 용어 중 한자·일본식 표현 순화하라" 2018.09.12 539
» ”한국어 교사 찾습니다” 한국어수업 개설해도 가르칠 교사가 없다 2018.09.12 494
1067 유치원 멍키 스패너 학대 사건 재수사 소식에 ‘멍키 스패너’ 외래어 표기법 재조명 2018.09.12 485
1066 고영근 서울대 명예교수 “남북한, 언어문화 통합부터 반드시 이뤄내야” 2018.09.03 565
1065 한글학회, 창립 110돌 기념 잔치 2018.09.03 536
1064 열차 '1량'은 '1칸'으로… 철도용어 쉽게 바뀐다 2018.09.03 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