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www.hankookilbo.com/v/4e234be55f8f4153ac94bd1377489b27


‘엄친아’ ‘버카충’ ‘갑분싸’. 모두 사전에는 오르지 않은 신조어이다. 그리고 이 말들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줄여서 쓰는 ‘약어’라는 것이다. 구나 문장에서 각 단어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말로, 각각 ‘엄마 친구 아들’ ‘버스 카드 충전’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진다’를 줄여 이르는 말이다. 흔히 이렇게 줄여 이르는 것이 최근 들어 유행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실은 오래 전부터 있었던 조어 방식 중 하나이다. 예를 들어 ‘직선제’는 지금도 사용하는 말인데 ‘직접 선거 제도’를 줄여 이르는 말이다. ‘지자체’ ‘수능’도 한 단어처럼 쓰이고 있지만 실은 ‘지방 자치 단체’ ‘대학 수학 능력 시험’을 줄여 이르는 말이다. 이처럼 긴 말을 줄여 이르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인데 다만 줄이는 방식에 최근 들어 변화가 있다. 전통적으로 줄여 이르는 말은 구 구성에만 적용되었다. 그런데 최근에는 아예 문장을 줄여 이르는 경우도 흔하다. 앞서 본 ‘갑분싸’ 외에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다)’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하면 돼)’ 등도 모두 문장을 줄인 말이다. 즉 더 다양하고 제약 없이 약어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예전부터 사용되었던 약어는 사전에 오른 말도 많다. ‘직선제’ ‘지자체’ ‘수능’은 모두 사전 등재어이다. 신조어 약어도 모든 국민이 사용하여 정착된다면 한 단어로 사전에 오를 수 있다. 그러나 ‘갑분싸’나 ‘답정너’가 사전에 오를 수 있을지는 조금 더 살펴보아야 할 것 같다. 문장을 줄인 말을 사전에 등재한 적은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어사전의 등재 원칙이 바뀌지 않는다면 ‘갑분싸’나 ‘답정너’가 사전에 오르기는 당분간 어렵지 않을까 싶다.

이운영 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59 [우리말OX] 경우가 바르다(X) 경위가 바르다(0) 2018.08.28 131
1058 [우리말새기기] 미역(멱), 모욕은 ‘목욕’이 변한 말 2018.08.22 172
1057 [어원이야기] 쪼다 2018.08.22 188
1056 [카드뉴스] 남북 단일팀 어서와 이런 ‘용어’는 처음이지? 2018.08.22 168
1055 일제 잔재 언어 몰아내기 앞장선 사람들 2018.08.22 169
» [우리말 톺아보기] ‘갑분싸’와 ‘직선제’ 2018.08.16 205
1053 [말글살이] 혁신의 의미 2018.08.16 219
1052 [맞춤법의 재발견] 만날 쓰던 ‘맨날’의 뿌리를 찾아서 2018.08.16 197
1051 춘파, 멀칭을 아십니까?... "어려운 농업용어 쉽고 바르게" 2018.08.16 211
1050 [우리말 새기기] 땀 많이 나는 부위에 돋은 마마꽃 ‘땀띠’ 2018.08.16 172
1049 [우리말 이야기] 상대와 절대 2018.08.16 175
1048 '아무개 시인'이라는 표현의 어색함 2018.08.08 211
1047 [막 나가는 '남혐·여혐'] 온라인의 그-그녀는 왜, 서로를 할퀴나 2018.08.08 244
1046 [알쏭語 달쏭思] 유독(惟獨)과 유난히 2018.08.08 252
1045 "초소형 전기차 진입금지…대체 뭔 말이야" 2018.08.08 235
1044 아름다운 우리말 상표를 찾습니다…특허청 공모 2018.08.08 225
1043 [바른말 광] 인간에 대한 예의 2018.08.01 250
1042 ‘전북도 방언사전’ 연말까지 편찬한다 2018.08.01 247
1041 “언어폭력이 더 심각해요”…청소년들, 학교폭력대책 현실성 부족 지적 2018.08.01 239
1040 "쳐넣어" "받아쳐"... 남북한 탁구 선수들은 지금 '언어 통일중' 2018.07.26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