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485382


‘이슬비 내리는 이른 아침에 우산 셋이 나란히 걸어갑니다 파란 우산 검정 우산 찢어진 우산 좁다란 학교 길에 우산 세 개가 이마를 마주대고 걸어갑니다.’ 어릴 적 부르던 동요입니다. 그때는 좀 찢어진 우산이어도 괜찮았지요. 모양 빠지는 ‘비료포대’만 아니면 됐었습니다.

우산(雨傘)은 우비(雨備)의 하나이지요. 뼈대인 살에 기름종이나 비닐, 헝겊 같은 걸 붙여 만듭니다. 우비는 입는 우의뿐 아니라 우산같이 비를 막는 장비를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

洋傘(양산)은 서양식 헝겊우산이고, 陽傘(양산)은 햇볕을 가리기 위해 쓰는 우산같이 생긴 물건이지요. 일산(日傘)이라고도 합니다. 임금님 행차 때 시녀나 환관이 둥그런 햇빛가리개가 위에 달린 기다란 막대를 든 모습을 TV 같은 데서 본 적 있지요. 그게 日傘입니다.

傘. 영락없는 우산이지요. 살도 보이고 손잡이도 있고. 어린 애들에게 우산을 그려보라고 하면 이런 작품이 나올 것 같습니다. 傘은 ‘조직이나 세력의 관할 아래’를 이르는 傘下(산하, 산하기관 등), 공수부대원들이 펼치고 내려오는 落下傘(낙하산), 핵무기 없는 나라가 의존하는 핵무기 보유국의 핵전력을 비유하는 核雨傘(핵우산) 등에 들었습니다.

생면의 남을 위해 기꺼이 희생하는 의인들을 봅니다. 장마철 우산처럼 고마운 사람들입니다.

서완식 어문팀장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9 사글셋방 되고 월셋방 안 된다…들쑥날쑥 사이시옷 규정 2018.07.26 281
1038 노회찬, 서기호 '국회의원 1호 한글 선서' 만든 사람 2018.07.26 274
1037 [논설위원의 사람 이슈 다보기] “문재인·김정은 남북대화 원활했던 건 ‘1937년 표준어’ 덕분” 2018.07.26 268
1036 최초 한글 해부학 교과서 속의 몸 이야기 2018.07.26 245
1035 인플루언서→영향력자…국립국어원, 외래어 다듬은 말 발표 2018.07.26 254
1034 우리글의 새 가치 창출...문체부, 한글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 2018.07.19 344
1033 한국 찾은 외국인 한국어 교수들 “현지 학생들 열정 대단… 한국어 교수법, 답 얻었어요” 2018.07.19 358
1032 불친절한 문화재 안내판, 대통령이 나서야 고치나 2018.07.19 305
1031 [알쏭語 달쏭思] 반려(伴侶)와 반려(返戾) 2018.07.19 388
1030 극단 치닫는 혐오 표출 매우 우려스럽다 2018.07.19 298
1029 갈매기살 - 횡경막 → 가로막, 가로매기, 갈매기살 2018.07.19 297
1028 ‘회원님’ 아닌 ‘어머님’?…“왜 나를 ‘어머님’이라고 부르나요?” 2018.07.19 295
» [우리말 새기기] 양산에도 두 가지가 있단 사실 아시나요? 2018.07.13 439
1026 '한나절'은 하루 아닌 6시간이죠 2018.07.13 373
1025 "Kimchi Pancake 대신 Kimchijeon으로" 반크, 한식명칭 캠페인 2018.07.13 365
1024 [씨줄날줄] ‘빼박캔트’ FFVD 2018.07.13 372
1023 미 세종학당 수강생의 K팝 실력 "방탄소년단 붐 덕분" 2018.07.13 409
1022 "실링액·가내시…대체 뭔 말이야"…행정용어, 아직도 어렵다 2018.07.09 481
1021 性차별 언어 2018.07.09 439
1020 “총각은 처녀작을 못 만드나요?”···단어 하나가 생각 바꾼다 2018.07.09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