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한나절'은 하루 아닌 6시간이죠

2018.07.13 11:52

관리자 조회 수:183

[원문]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62983961


'낮'은 하루를 밤·낮으로 나눠 해가 떠 있는 동안을 말하니 대략 12시간이다. 나절은 그 낮의 절반에 해당하는 동안이다. 오전이나 오후 어느 한쪽의 낮을 가리켜 '한나절'이라고 한다. 6시간쯤 되는 셈이다.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6월12일. 오후 4시가 넘어가자 이들의 만남 결과를 전하는 소식들이 보도를 타기 시작했다. 그중 한 통신사와 한 방송사의 제목은 고개를 갸웃거리게 하기에 충분했다. ‘140분 담판→화기애애한 오찬→역사적 서명 … 숨가쁜 한나절’ ‘트럼프·김정은, 역사를 만들었다 … 그들이 보낸 숨가쁜 반나절’. 

하룻낮>한나절>반나절로 줄어들어 

같은 시간을 전하면서 한 곳에선 한나절, 다른 데선 반나절이라고 했다. 한나절과 반나절은 다른 말이다.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 옛날에는 시간 개념이 지금처럼 시, 분, 초로 세분화되지 않았다. ‘일상에서 활동하는 동안’을 어림잡아 기준으로 삼았다. 그래서 생겨난 게 한나절이니 반나절이니, 한식경이니 일다경이니 하는 말들이다. 그중 한나절과 반나절은 유난히 헷갈려 하는 이들이 많다. 


한나절, 반나절에서 핵심어는 ‘나절’임을 금세 알 수 있다. 나절은 어원이 확인되지 않은 말이다. ‘낮+알(파생접미사)’ 또는 ‘낮+절(折/切)’에서 변화한 것으로 추정만 할 뿐이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낮’은 하루를 밤·낮으로 나눠 해가 떠 있는 동안을 말하니 대략 12시간이다. 그것을 ‘하룻낮’이라고 한다. 나절은 그 낮의 절반에 해당하는 동안이다. 오전이나 오후 어느 한쪽의 낮을 가리켜 ‘한나절’이라고 한다. 6시간쯤 되는 셈이다. 이를 자칫 ‘해가 떠 있을 때의 하루’로 오인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그 한나절의 절반이 ‘반나절’이다. 얼추 3시간으로 보면 된다.


여기까지가 예전부터 써오던 한나절과 반나절의 원래 의미이다. 전통적으로 사전에서도 그리 풀었다. 하지만 표준국어대사전은 다르게 풀었다. 한나절을 ‘하룻낮의 반’이라 하면서 동시에 반나절과 같은 말로 쓸 수 있게 했다. 한나절을 아예 ‘하룻낮 전체’란 의미로도 쓸 수 있게 했다. 그러다 보니 한나절과 반나절, 한나절과 하룻낮의 구별이 사실상 사라졌다.


디지털세상의 아날로그적 말들 잊지 말길

사전을 편찬할 때 기술적(descriptive) 관점을 취한 결과다. 현실적으로 사람들이 많이 쓰는 말을 사전에 반영한 것이다. 이런 관점은 규범적(prescriptive) 접근과 늘 충돌해 왔고 논란거리가 돼 왔다. 기술적 관점에서의 사전 풀이는 얻는 게 많지만 잃는 것도 있다. 자칫 구성원 간 인식 체계를 흔들어 놓을 수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동안을 나타내는 또 다른 고유어 ‘새벽’도 그중 하나다. 새벽은 여전히 사람들에게 동틀 무렵의 어슴푸레한 때다. 사전상으로는 다르다. 밤 12시 이후 일출 전까지를 뜻하는 말로도 쓸 수 있게 돼 있다. 그래서 ‘새벽 한 시, 두 시’ 같은 표현도 가능해졌다. 하지만 그 시간을 뜻하는 말은 원래 따로 있다. 한밤중이나 오밤중, 야밤중이라고 한다.

“오늘 오후 반나절 안에 일을 끝내라.” 이 말은 어떻게 해석될까? 말한 이는 오후 한때, 즉 3시간 정도로 생각했는데, 듣는 이는 오후 내내, 즉 6시간으로 받아들였을지 모른다. 그것이 매우 중요한 업무였다면 그 결과는 심각할 것이다. 커뮤니케이션의 실패를 초래하는 셈이다.

‘어림잡은 동안’으로 한식경이니 일다경이니 하는 말도 일상에서 여전히 쓰인다. ‘한식경(-食頃)’은 밥 한끼 먹을 시간, ‘일다경(一茶頃)’은 차 한잔 마실 시간을 가리킨다. 굳이 따지자면 한식경은 30분, 일다경은 15분 정도다. 빛살처럼 빠른 디지털 세상이지만 우리 주위에 아날로그적 표현은 여전히 살아있다. 잘 쓰면 삶의 여유를 느끼게 해주는, 좋은 우리말이다.


홍성호 기자 / 한국경제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4 우리글의 새 가치 창출...문체부, 한글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 2018.07.19 161
1033 한국 찾은 외국인 한국어 교수들 “현지 학생들 열정 대단… 한국어 교수법, 답 얻었어요” 2018.07.19 151
1032 불친절한 문화재 안내판, 대통령이 나서야 고치나 2018.07.19 150
1031 [알쏭語 달쏭思] 반려(伴侶)와 반려(返戾) 2018.07.19 153
1030 극단 치닫는 혐오 표출 매우 우려스럽다 2018.07.19 139
1029 갈매기살 - 횡경막 → 가로막, 가로매기, 갈매기살 2018.07.19 139
1028 ‘회원님’ 아닌 ‘어머님’?…“왜 나를 ‘어머님’이라고 부르나요?” 2018.07.19 139
1027 [우리말 새기기] 양산에도 두 가지가 있단 사실 아시나요? 2018.07.13 195
» '한나절'은 하루 아닌 6시간이죠 2018.07.13 183
1025 "Kimchi Pancake 대신 Kimchijeon으로" 반크, 한식명칭 캠페인 2018.07.13 195
1024 [씨줄날줄] ‘빼박캔트’ FFVD 2018.07.13 191
1023 미 세종학당 수강생의 K팝 실력 "방탄소년단 붐 덕분" 2018.07.13 182
1022 "실링액·가내시…대체 뭔 말이야"…행정용어, 아직도 어렵다 2018.07.09 232
1021 性차별 언어 2018.07.09 215
1020 “총각은 처녀작을 못 만드나요?”···단어 하나가 생각 바꾼다 2018.07.09 208
1019 ‘양심적 병역거부자’ 용어 부적절 논란…대체안 3가지 2018.07.09 201
1018 교육부 '2022 대입 수능 국어문법 배제' 시도 논란 2018.07.09 208
1017 비난과 비판 2018.07.06 209
1016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바람을 내려고 부치는 물건 ‘부채’ 2018.07.06 214
1015 평생 우리말 연구학자 떠나다 2018.07.06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