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04/0200000000AKR20180704063600371.HTML?input=sns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식품업체들이 내놓는 상품 중에 '김치전'을 영문으로 'Kimchi Pancake'(김치 팬케이크)로 표기한 것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앞으로 우리말 발음 그대로 'Jeon'(전)을 사용하자는 '한식 명칭 바로 알리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4일 밝혔다.

반크가 최근 국내 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김치전' 제품의 영문표기를 조사한 결과 오뚜기, 사조 등 대부분 식품업체는 영문 명칭을 'Jeon'이 아닌 'Pancake'으로 표기하고 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세계인에게 팬케이크가 친숙하다는 이유만으로 한국 음식의 영문 명칭을 쓰지 않는 것은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식의 세계화를 향한 다양한 노력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굳이 한국에서 생산·판매되는 상품마저 외국 음식의 명칭을 붙일 필요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2009년 마련한 외국어 표기안을 제안했다.

당시 문화부, 외교부, 한국관광공사, 국제교류재단 등 관련기관이 함께 추진하고 국립국어원의 로마자 표기 자문과 음식·조리·외국어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위원회의 검토 작업을 거쳐 완성한 표기안에 따르면 김치전은 'Kimchijeon', 김밥은 'gimbap', 김치볶음밥은 'kimchi-bokkeumbap'이다.

반크는 "일본이 '스시', '라멘' 등을 고유 명칭으로 홍보하지 않았다면 세계인들은 일본 문화를 제대로 알 수 없었을 것"이라며 "우리도 '전'이 가진 한식 문화를 '팬케이크'으로 설명하는 데는 한계가 있으므로 지금부터라도 'Jeon'을 한국 문화와 연결해 자연스럽게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반크는 상품명 영문표기를 'kimchiJeon'으로 하되 영어로 '팬케이크와 유사하다'는 내용을 설명에 넣는 방식을 채택해 달라고 식품업체에 건의할 계획이다.

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김치전 관현 상품.[반크 제공]
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김치전 관현 상품.[반크 제공]

ghwang@yna.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4 우리글의 새 가치 창출...문체부, 한글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 2018.07.19 161
1033 한국 찾은 외국인 한국어 교수들 “현지 학생들 열정 대단… 한국어 교수법, 답 얻었어요” 2018.07.19 151
1032 불친절한 문화재 안내판, 대통령이 나서야 고치나 2018.07.19 150
1031 [알쏭語 달쏭思] 반려(伴侶)와 반려(返戾) 2018.07.19 153
1030 극단 치닫는 혐오 표출 매우 우려스럽다 2018.07.19 139
1029 갈매기살 - 횡경막 → 가로막, 가로매기, 갈매기살 2018.07.19 139
1028 ‘회원님’ 아닌 ‘어머님’?…“왜 나를 ‘어머님’이라고 부르나요?” 2018.07.19 139
1027 [우리말 새기기] 양산에도 두 가지가 있단 사실 아시나요? 2018.07.13 196
1026 '한나절'은 하루 아닌 6시간이죠 2018.07.13 183
» "Kimchi Pancake 대신 Kimchijeon으로" 반크, 한식명칭 캠페인 2018.07.13 196
1024 [씨줄날줄] ‘빼박캔트’ FFVD 2018.07.13 191
1023 미 세종학당 수강생의 K팝 실력 "방탄소년단 붐 덕분" 2018.07.13 182
1022 "실링액·가내시…대체 뭔 말이야"…행정용어, 아직도 어렵다 2018.07.09 232
1021 性차별 언어 2018.07.09 215
1020 “총각은 처녀작을 못 만드나요?”···단어 하나가 생각 바꾼다 2018.07.09 208
1019 ‘양심적 병역거부자’ 용어 부적절 논란…대체안 3가지 2018.07.09 201
1018 교육부 '2022 대입 수능 국어문법 배제' 시도 논란 2018.07.09 208
1017 비난과 비판 2018.07.06 210
1016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바람을 내려고 부치는 물건 ‘부채’ 2018.07.06 214
1015 평생 우리말 연구학자 떠나다 2018.07.06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