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02/0200000000AKR20180702137600055.HTML?input=sns


전주시, 어렵고 관행적인 행정용어 쉬운 용어로 바꾼다


한글날 기념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분명 우리말인데도 무슨 뜻인지 쉽게 알 수 없다.

하지만 행정기관 공문서 등에서는 여전히 흔히 볼 수 있는 용어다.  이 말은 "최고한도액을 미리 통보할 것"이라는 뜻이다.

주로 건축 부문 등에 자주 등장하는 실링액은 '상한·천장·한도'를 뜻하는 '실링(Ceiling)'에 액수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 '액'이 합쳐진 것이다.

'임시 통보'라는 의미의 가내시는 '공식적으로 알리기 전에 몰래 알림'이라는 뜻의 '내시(內示)'에 접두사 '가(假)'가 붙었다.

이처럼 공문서, 홍보물, 안내판, 보도자료 등에는 일반 시민이 이해하기 어려운 행정용어가 수두룩하다.

또 앞의 문장처럼 "∼작성할 것", "∼제출하기 바람" 등 권위적인 표현도 적지 않다.

이들 문장은 "∼작성해 주십시오", "∼제출해 주십시오"로 각각 바뀌는 추세다.

차별적 표현인 '정상인'은 '비장애인'으로,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은 '외국인 근로자 등'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전북 전주시가 어려운 외래어·한자 등은 물론 권위적이고 차별적인 행정용어들을 바로 잡기로 했다.

시민 누구나 알아듣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로 바꾸려는 것이다.

시는 우선 각 실·국별 사용실태를 조사하고 시민들로부터 행정용어에 대한 의견을 듣기로 했다.

또 다른 기관의 행정용어 순화·개선 사례를 수집하기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행정기관의 공문서 등이 아직도 어렵고 권위적인 만큼 알기 쉬운 용어와 문장으로 바뀌어야 한다"면서 "시민이 어렵게 느끼는 시청 부서의 명칭도 조직 개편을 통해 바꿀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ichong@yna.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27 [우리말 새기기] 양산에도 두 가지가 있단 사실 아시나요? 2018.07.13 27
1026 '한나절'은 하루 아닌 6시간이죠 2018.07.13 26
1025 "Kimchi Pancake 대신 Kimchijeon으로" 반크, 한식명칭 캠페인 2018.07.13 27
1024 [씨줄날줄] ‘빼박캔트’ FFVD 2018.07.13 26
1023 미 세종학당 수강생의 K팝 실력 "방탄소년단 붐 덕분" 2018.07.13 22
» "실링액·가내시…대체 뭔 말이야"…행정용어, 아직도 어렵다 2018.07.09 63
1021 性차별 언어 2018.07.09 59
1020 “총각은 처녀작을 못 만드나요?”···단어 하나가 생각 바꾼다 2018.07.09 63
1019 ‘양심적 병역거부자’ 용어 부적절 논란…대체안 3가지 2018.07.09 56
1018 교육부 '2022 대입 수능 국어문법 배제' 시도 논란 2018.07.09 55
1017 비난과 비판 2018.07.06 55
1016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바람을 내려고 부치는 물건 ‘부채’ 2018.07.06 57
1015 평생 우리말 연구학자 떠나다 2018.07.06 59
1014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4일 세종학당재단과 업무협약 2018.07.06 61
1013 “통역없던 남북정상들의 모습에 감명… 우리말 지킨 외솔 선생 재조명” 2018.07.03 73
1012 계리, 갑상선... 역사에서 사라지는 법령 속 일본식 용어들 2018.07.03 70
1011 서울시, '바른 공공언어 사용 확산' 전국 광역단체 1위 2018.07.03 74
1010 인천 송도 ‘국립세계문자박물관’ 랜드마크 될 듯 2018.07.03 70
1009 교실 속 오가는 성차별·혐오 표현… “아이들, 유행어처럼 사용해” 2018.07.03 69
1008 [우리말 바루기] 월드컵 점쟁이 테이퍼 2018.06.29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