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0511010004243


1, '모질음'과 '모지름'을 아시나요? 어느 것이 표준어일까요? 한 번 보세요.

가) '모질음'에 대하여-
'고통이나 괴로움을 견디어 내려고 모질게 쓰는 힘'이란 뜻의 우리나라 표준어입니다.
예), 다리에 박힌 총알을 빼는 동안 아저씨는 얼굴이 붉으락푸르락하도록 모질음을 쓰며 아픔을 참고 계셨다. 
나) '모지름'에 대하여
'모지름'은 '모질음'과 같은 뜻의 북한어입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모질음'으로 써야 맞습니다. 


2, 애오라지 
가), 마음에 부족하나마 겨우, 또는 넉넉하지는 못하지만
예) ▶그 이름도 기록도 없이 구전 속에 애오라지 전해져 내렸을 뿐이다. 
▶우리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애오라지 자기반성을 시작하는 것뿐이다. 
나), '오로지'를 예스럽게 이르는 말.
예) ▶이 또한 애오라지 자존심 문제다. 
▶겉보기에 그는 애오라지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시골 청년이었다. 

3, 여우별과 여우비 : 
여우는 행동이 민첩해서 눈앞에 나타났다가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고 눈 깜빡할 사이에 사라져버린다고 해서 '여우'라는 단어를 붙였습니다.
여우별: 궂은 날 구름사이로 잠깐 났다가 숨는 별
여우비 : 해가 난 날 잠깐 내리는 비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68 '탄신일'보다 '나신날, 오신날' 어때요? 2018.05.18 1372
967 [바른말 광] 껍질과 껍데기 2018.05.18 1397
966 갑질문화?… 행태는 문화가 아니죠 2018.05.18 1447
965 ‘몽니’ 뜻은? ‘공연히 트집잡아 심술부린다’는 순 우리말 2018.05.14 1524
964 세종대왕 탄신일인 15일엔 '국립한글박물관'으로 오세요! 2018.05.14 1443
» [우리말OX] 애오라지 등… 잊혀가는 우리말 2018.05.14 1510
962 [말빛 발견] 여사 2018.05.11 1384
961 [세계로컬핫뉴스]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공식 홈페이지 한국어 버전 신설 2018.05.11 1407
960 “겨레말큰사전 작업 70% 완료… 이르면 3년 내 출간 가능” 2018.05.08 1433
959 伊유력지, '한글' 소개…남북정상회담 계기 높아진 관심 반영 2018.05.08 1619
958 [우리말 톺아보기] 국어사전 활용법 file 2018.05.04 1684
957 [열려라! 우리말] '저희 나라'? ...같은 국민끼리는 '우리나라'죠 2018.05.04 1470
956 [말빛 발견] 표준어와 문화어 2018.05.04 1455
955 통일대비 '남북통합교육' 연구 본격화…"국어·사회부터 합쳐야" 2018.05.03 1495
954 겨레말큰사전 2018.05.03 1491
953 '우리말 위원회', 10년 만에 부활…올바른 방송 언어 정착에 앞장 2018.04.30 1564
952 달라진 남북 일상어…괜찮다=일없다, 데이트=산보, 새언니=오레미, 형부=아저씨 2018.04.30 1633
951 [우리말OX] 아람치, 안다미로, 윤슬, 은결들다… 참 고운 우리말 2018.04.30 1595
950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 (제도)’… 낯선 외래어 5개 ‘다듬은 말’ 선정 2018.04.30 1550
949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2018.04.25 1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