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0511010004243


1, '모질음'과 '모지름'을 아시나요? 어느 것이 표준어일까요? 한 번 보세요.

가) '모질음'에 대하여-
'고통이나 괴로움을 견디어 내려고 모질게 쓰는 힘'이란 뜻의 우리나라 표준어입니다.
예), 다리에 박힌 총알을 빼는 동안 아저씨는 얼굴이 붉으락푸르락하도록 모질음을 쓰며 아픔을 참고 계셨다. 
나) '모지름'에 대하여
'모지름'은 '모질음'과 같은 뜻의 북한어입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모질음'으로 써야 맞습니다. 


2, 애오라지 
가), 마음에 부족하나마 겨우, 또는 넉넉하지는 못하지만
예) ▶그 이름도 기록도 없이 구전 속에 애오라지 전해져 내렸을 뿐이다. 
▶우리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애오라지 자기반성을 시작하는 것뿐이다. 
나), '오로지'를 예스럽게 이르는 말.
예) ▶이 또한 애오라지 자존심 문제다. 
▶겉보기에 그는 애오라지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시골 청년이었다. 

3, 여우별과 여우비 : 
여우는 행동이 민첩해서 눈앞에 나타났다가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고 눈 깜빡할 사이에 사라져버린다고 해서 '여우'라는 단어를 붙였습니다.
여우별: 궂은 날 구름사이로 잠깐 났다가 숨는 별
여우비 : 해가 난 날 잠깐 내리는 비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79 [카드뉴스] 시각장애인 눈가리는 사회 2018.05.30 613
978 핀란드·에콰도르에도 세종학당…16개 신규지정 2018.05.30 633
977 석가탄신일, 부처님오신날로 명칭 바껴…문재인 대통령 대선 공약 “살아있는 우리말” 2018.05.30 582
976 “언제 한잔 하지” “한 잔만 하자고?” 2018.05.28 585
975 [말빛 발견] 달라진 자음 이름 2018.05.28 631
974 [우리말 톺아보기] 몇 년 몇 월 며칠 몇 시 몇 분 2018.05.28 697
973 [우리말 톺아보기] 우리말 겹받침의 발음 2018.05.23 787
972 [우리말 바루기] ‘콧망울’이 아니라 ‘콧방울’을 누르세요 2018.05.23 739
971 서울이 ‘수이’라고? 2018.05.23 693
970 한글 글꼴 3천600개 찾아주는 온라인 사전 개설 2018.05.23 687
969 [우리말 톺아보기] ‘숙맥’과 ‘쑥맥’ 2018.05.18 726
968 '탄신일'보다 '나신날, 오신날' 어때요? 2018.05.18 701
967 [바른말 광] 껍질과 껍데기 2018.05.18 731
966 갑질문화?… 행태는 문화가 아니죠 2018.05.18 753
965 ‘몽니’ 뜻은? ‘공연히 트집잡아 심술부린다’는 순 우리말 2018.05.14 868
964 세종대왕 탄신일인 15일엔 '국립한글박물관'으로 오세요! 2018.05.14 788
» [우리말OX] 애오라지 등… 잊혀가는 우리말 2018.05.14 824
962 [말빛 발견] 여사 2018.05.11 755
961 [세계로컬핫뉴스]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공식 홈페이지 한국어 버전 신설 2018.05.11 763
960 “겨레말큰사전 작업 70% 완료… 이르면 3년 내 출간 가능” 2018.05.08 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