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말빛 발견] 여사

2018.05.11 11:39

관리자 조회 수:756

[원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503029007


여사’는 오래된 말이다. 옛날 중국에서는 후궁을 섬기고, 기록과 문서를 관리하던 궁녀를 가리켰다. 학식과 덕행이 있어야 했다. ‘힘’이 있고, 존경도 받을 수 있는 자리였다. 궁의 직책 이름이었으니 자연스레 권위와 높임의 의미가 따라붙었을 것이다. 

궁궐의 ‘여사’들이 사라져 간 뒤, 이 말은 다른 여성들에게 붙여졌다. 이름을 높이며 사회 활동을 하는 여성들이 ‘여사’가 됐다. 그들의 이름 뒤에 붙이는 존칭이 돼 나타났다. 결혼한 여성들도 ‘김 여사’, ‘이 여사’가 됐다.

대통령 부인에게는 반드시 붙여야 하는 존칭이 됐다. 권위적이라거나 여성에게만 붙이는 말이니 성차별적일 수 있다는 논란들이 있었다. 이제 낡은 언어라는 것이었다. 그렇지만 존중하는 말이라는 차원에서 거부할 필요까지는 없다는 논리와 정서가 강했다.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을 어떻게 부를 것인지 고민들이 있었다. 정부는 일찍이 ‘여사’를 붙인다고 밝혔다. 언론에서는 기존대로 이름만 쓰기도, ‘씨’를 붙이기도 했다. 일부에서만 겨우 ‘여사’라고 했다. 정상회담을 하는 날에는 대부분 ‘여사’였다. ‘김정숙 여사’이듯 ‘리설주 여사’라고 했다.

논란이고 고민이던 말 ‘여사’가 상대를 인정하는 표지 구실을 했다. 남북의 다리도 됐다. 

wlee@seoul.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79 [카드뉴스] 시각장애인 눈가리는 사회 2018.05.30 613
978 핀란드·에콰도르에도 세종학당…16개 신규지정 2018.05.30 633
977 석가탄신일, 부처님오신날로 명칭 바껴…문재인 대통령 대선 공약 “살아있는 우리말” 2018.05.30 582
976 “언제 한잔 하지” “한 잔만 하자고?” 2018.05.28 585
975 [말빛 발견] 달라진 자음 이름 2018.05.28 631
974 [우리말 톺아보기] 몇 년 몇 월 며칠 몇 시 몇 분 2018.05.28 697
973 [우리말 톺아보기] 우리말 겹받침의 발음 2018.05.23 787
972 [우리말 바루기] ‘콧망울’이 아니라 ‘콧방울’을 누르세요 2018.05.23 739
971 서울이 ‘수이’라고? 2018.05.23 693
970 한글 글꼴 3천600개 찾아주는 온라인 사전 개설 2018.05.23 687
969 [우리말 톺아보기] ‘숙맥’과 ‘쑥맥’ 2018.05.18 726
968 '탄신일'보다 '나신날, 오신날' 어때요? 2018.05.18 701
967 [바른말 광] 껍질과 껍데기 2018.05.18 731
966 갑질문화?… 행태는 문화가 아니죠 2018.05.18 753
965 ‘몽니’ 뜻은? ‘공연히 트집잡아 심술부린다’는 순 우리말 2018.05.14 868
964 세종대왕 탄신일인 15일엔 '국립한글박물관'으로 오세요! 2018.05.14 788
963 [우리말OX] 애오라지 등… 잊혀가는 우리말 2018.05.14 824
» [말빛 발견] 여사 2018.05.11 756
961 [세계로컬핫뉴스]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공식 홈페이지 한국어 버전 신설 2018.05.11 763
960 “겨레말큰사전 작업 70% 완료… 이르면 3년 내 출간 가능” 2018.05.08 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