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말빛 발견] 표준어와 문화어

2018.05.04 15:20

관리자 조회 수:976

[원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426029003


표준어는 서울을 중심으로 한 말이다. 일제강점기인 1933년 ‘한글 맞춤법 통일안’이 나온 이래 지금까지도 그렇다. ‘서울’은 정치와 경제의 중심일 뿐만 아니라 언어의 중심지 구실도 해 왔다. ‘서울말’은 언론, 출판, 교육 등 공적인 공간은 물론 그 이상까지 영향을 주고 있다. 북한은 ‘표준어’가 마뜩지 않았다. 분단 이후 ‘표준어’ 대신 ‘문화어’를 만들어 간다.

북한은 정권 초기부터 적극적인 언어 정책을 펼쳤다. 사전 편찬, 한글전용, 철자법 개정을 비롯해 문맹퇴치운동까지 벌인다. 중심에는 월북 국어학자들인 김두봉·이극로·홍기문 같은 이들이 있었다. 1966년 5월 김일성 주석의 ‘조선어의 민족적 특성을 옳게 살려 나갈 데 대하여’라는 담화 이후 더 강력해진다. ‘문화어’라는 말도 이를 계기로 만들었다. 

문화어는 ‘평양말’이 중심이었다. 남한의 표준어가 아니라 독자적인 공용어를 확립한다는 의미를 뒀다. 계층적으로는 노동계급의 말을 기본으로 한다. 민족어, 혁명성, 주체적 언어 사상 등이 강조된다. 상대적으로 고유어를 많이 포함하고, 통용되는 방언을 적극 수용한 측면이 있다.

 

‘한글 맞춤법’은 표준어를, ‘조선말 맞춤법’은 문화어를 적는 규정이다. ‘두음법칙’, ‘사이시옷’, ‘ㅣ’ 모음 뒤 ‘어’와 ‘여’ 표기, 자음 순서 같은 것들에서 크게 충돌한다. 그러나 둘 다 ‘한글 맞춤법 통일안’에 뿌리를 둔다. 

이경우 어문팀장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59 伊유력지, '한글' 소개…남북정상회담 계기 높아진 관심 반영 2018.05.08 1047
958 [우리말 톺아보기] 국어사전 활용법 file 2018.05.04 1113
957 [열려라! 우리말] '저희 나라'? ...같은 국민끼리는 '우리나라'죠 2018.05.04 1004
» [말빛 발견] 표준어와 문화어 2018.05.04 976
955 통일대비 '남북통합교육' 연구 본격화…"국어·사회부터 합쳐야" 2018.05.03 996
954 겨레말큰사전 2018.05.03 998
953 '우리말 위원회', 10년 만에 부활…올바른 방송 언어 정착에 앞장 2018.04.30 1060
952 달라진 남북 일상어…괜찮다=일없다, 데이트=산보, 새언니=오레미, 형부=아저씨 2018.04.30 1077
951 [우리말OX] 아람치, 안다미로, 윤슬, 은결들다… 참 고운 우리말 2018.04.30 1091
950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 (제도)’… 낯선 외래어 5개 ‘다듬은 말’ 선정 2018.04.30 1065
949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2018.04.25 1085
948 국립국어원과 시민,공무원 대상 '수어교육' 확대한다 2018.04.25 1074
947 [우리말 OX] 분리수거와 분류배출, 차이를 아시나요? 2018.04.23 1148
946 '정상인->비장애인, 조선족->중국 동포' 서울시, 행정용어 13개 순화 2018.04.23 1093
945 어색한 친인척 호칭-"제 남편도 아닌데... 시누이 남편을 '서방님' 불러야 하나요?'" 2018.04.16 1223
944 한국어의 상처 2018.04.16 1113
943 '각양각색'한글 서체 한 눈에 감상한다 2018.04.16 1186
942 [말빛 발견] 봄봄 2018.04.13 1154
941 [우리말 바루기] 햇병아리, 해쑥, 햅쌀 2018.04.13 1201
940 [알쏭달쏭 우리말] 너브내 잣, 개바르다, 소소리바람 2018.04.13 1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