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0427010011961


1. 아람치(명사) : 자기가 차지하는 몫. 
예) 제 아람치로 기른 강아지, / 제 아람치만 장만하다.

** 같은 말 : 낭탁 [囊?] - 어떤 것을 자기의 차지로 만듦

예) 회사의 사정과 관계없이 자기 낭탁에만 몰두하는 사람들 때문에 상황이 더 어려워졌다. 

2. 아이서다 : 임신하다

3. 안다미로 : [부사]-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게.

예) ①우리는 와르르 들쭉술을 안다미로 붓고 술잔을 부딪쳤다. 
     ② 그는 사발에 안다미로 담은 밥 한 그릇을 다 먹어 치웠다

4. 에멜무지(로) : 

1) 결과를 꼭 바라지 않고 헛일하는 셈치고 시험 삼아.

예) ① 나는 안에서 잠겨 있는 문을 에멜무지로 잡아당겨도 보고 흔들어도 보았다. 
     ② 정치인들은 훌륭한 분들의 경험담을 에멜무지로 넘길 수는 없었다. 

2) (기본의미) 물건을 단단히 묶지 않은 채로.(단단하게 묶지 아니한 모양)

예) ① 에멜무지로 대충 묶으면 모두 땅에 떨어트립니다. 
     ② 길가 남새밭에는 꼬챙이 말뚝을 심어 에멜무지로 경계를 놓았지만 이랑을 따라 파릇하게  푸성귀가 자랐다. 

5. 윤슬 : 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 반짝이는 잔물결

예) 해뜰 무렵 갑천변을 걷다보면 햇살을 받아 반짝이는 윤슬이 부드럽게 반짝이고 있었다.

6. 은결들다 : 1) (상처가) 내부에 생기다.

2) (마음속이) 원통한 일로 남모르게 상하다.

예) 요즘 끼어드는 차(車)로 인해 마음이 은결들 때가 종종있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54 겨레말큰사전 2018.05.03 578
953 '우리말 위원회', 10년 만에 부활…올바른 방송 언어 정착에 앞장 2018.04.30 663
952 달라진 남북 일상어…괜찮다=일없다, 데이트=산보, 새언니=오레미, 형부=아저씨 2018.04.30 628
» [우리말OX] 아람치, 안다미로, 윤슬, 은결들다… 참 고운 우리말 2018.04.30 655
950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 (제도)’… 낯선 외래어 5개 ‘다듬은 말’ 선정 2018.04.30 674
949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2018.04.25 655
948 국립국어원과 시민,공무원 대상 '수어교육' 확대한다 2018.04.25 661
947 [우리말 OX] 분리수거와 분류배출, 차이를 아시나요? 2018.04.23 706
946 '정상인->비장애인, 조선족->중국 동포' 서울시, 행정용어 13개 순화 2018.04.23 688
945 어색한 친인척 호칭-"제 남편도 아닌데... 시누이 남편을 '서방님' 불러야 하나요?'" 2018.04.16 724
944 한국어의 상처 2018.04.16 699
943 '각양각색'한글 서체 한 눈에 감상한다 2018.04.16 721
942 [말빛 발견] 봄봄 2018.04.13 739
941 [우리말 바루기] 햇병아리, 해쑥, 햅쌀 2018.04.13 756
940 [알쏭달쏭 우리말] 너브내 잣, 개바르다, 소소리바람 2018.04.13 762
939 [바른 말글] 넉넉치 않다? 2018.04.11 942
938 이제는 바르게 쓰자!, '잘못 알고 쓰는 말' 2018.04.11 822
937 상대를 조금 낮추어 이르는 말 '이녁' 2018.04.11 778
936 [우리말 톺아보기] ‘졸다’, ‘줄다’, ‘쫄다’ 2018.04.09 818
935 서울도 지방? 표기법 허점 2018.04.09 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