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게시판

[원문]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0427010011961


1. 아람치(명사) : 자기가 차지하는 몫. 
예) 제 아람치로 기른 강아지, / 제 아람치만 장만하다.

** 같은 말 : 낭탁 [囊?] - 어떤 것을 자기의 차지로 만듦

예) 회사의 사정과 관계없이 자기 낭탁에만 몰두하는 사람들 때문에 상황이 더 어려워졌다. 

2. 아이서다 : 임신하다

3. 안다미로 : [부사]-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게.

예) ①우리는 와르르 들쭉술을 안다미로 붓고 술잔을 부딪쳤다. 
     ② 그는 사발에 안다미로 담은 밥 한 그릇을 다 먹어 치웠다

4. 에멜무지(로) : 

1) 결과를 꼭 바라지 않고 헛일하는 셈치고 시험 삼아.

예) ① 나는 안에서 잠겨 있는 문을 에멜무지로 잡아당겨도 보고 흔들어도 보았다. 
     ② 정치인들은 훌륭한 분들의 경험담을 에멜무지로 넘길 수는 없었다. 

2) (기본의미) 물건을 단단히 묶지 않은 채로.(단단하게 묶지 아니한 모양)

예) ① 에멜무지로 대충 묶으면 모두 땅에 떨어트립니다. 
     ② 길가 남새밭에는 꼬챙이 말뚝을 심어 에멜무지로 경계를 놓았지만 이랑을 따라 파릇하게  푸성귀가 자랐다. 

5. 윤슬 : 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 반짝이는 잔물결

예) 해뜰 무렵 갑천변을 걷다보면 햇살을 받아 반짝이는 윤슬이 부드럽게 반짝이고 있었다.

6. 은결들다 : 1) (상처가) 내부에 생기다.

2) (마음속이) 원통한 일로 남모르게 상하다.

예) 요즘 끼어드는 차(車)로 인해 마음이 은결들 때가 종종있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47 ‘몽니’ 뜻은? ‘공연히 트집잡아 심술부린다’는 순 우리말 2018.05.14 1816
946 세종대왕 탄신일인 15일엔 '국립한글박물관'으로 오세요! 2018.05.14 1706
945 [우리말OX] 애오라지 등… 잊혀가는 우리말 2018.05.14 1744
944 [말빛 발견] 여사 2018.05.11 1646
943 [세계로컬핫뉴스]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공식 홈페이지 한국어 버전 신설 2018.05.11 1672
942 “겨레말큰사전 작업 70% 완료… 이르면 3년 내 출간 가능” 2018.05.08 1702
941 伊유력지, '한글' 소개…남북정상회담 계기 높아진 관심 반영 2018.05.08 1924
940 [우리말 톺아보기] 국어사전 활용법 file 2018.05.04 2000
939 [열려라! 우리말] '저희 나라'? ...같은 국민끼리는 '우리나라'죠 2018.05.04 1729
938 [말빛 발견] 표준어와 문화어 2018.05.04 1715
937 통일대비 '남북통합교육' 연구 본격화…"국어·사회부터 합쳐야" 2018.05.03 1779
936 겨레말큰사전 2018.05.03 1787
935 '우리말 위원회', 10년 만에 부활…올바른 방송 언어 정착에 앞장 2018.04.30 1827
934 달라진 남북 일상어…괜찮다=일없다, 데이트=산보, 새언니=오레미, 형부=아저씨 2018.04.30 1915
» [우리말OX] 아람치, 안다미로, 윤슬, 은결들다… 참 고운 우리말 2018.04.30 1871
932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 (제도)’… 낯선 외래어 5개 ‘다듬은 말’ 선정 2018.04.30 1802
931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2018.04.25 1823
930 국립국어원과 시민,공무원 대상 '수어교육' 확대한다 2018.04.25 1876
929 [우리말 OX] 분리수거와 분류배출, 차이를 아시나요? 2018.04.23 1977
928 '정상인->비장애인, 조선족->중국 동포' 서울시, 행정용어 13개 순화 2018.04.23 18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