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말빛 발견] 봄봄

2018.04.13 16:16

관리자 조회 수:41

[원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405029007


김유정의 봄봄에서 3년이 훨씬 넘도록 머슴 노릇을 한다. 돈은 한 푼도 받지 않는다. 봉필은 딸 점순이와 혼례를 치러 주겠다며 를 데릴사위처럼 데려다 놓고 일만 시킨다. 봄이 오고 또 와도 봉필은 일만 하란다. 장인님 인제 …” 하고 혼례를 요구하면, 점순이 키가 아직 덜 컸다고 둘러댄다. 

는 속이 타고 끓는다. 봄이 되니 더욱 그렇다. 점순이를 향한 그리움은 더 커진다. 봄이 되면 온갖 초목이 물이 오르고 싹이 트고 한다는 작품 속 표현이 뒷받침한다. 그러나 환경은 변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작가는 이런 의 심정을 충분히 반영해 제목을 그저 이라 하지 않았다. 기다리다 그립고 간절해진 봄날 사연을 이라고 하기엔 밋밋했나 보다. 이 왔다고 다그치듯 봄봄이라고 했다. 더하여 현실을 보라는 뜻도 담지 않았을까.

살다의 명사형이듯 보다의 명사형 같다. 은 세종대왕 때도 이었는데, 보다에서 온 것이 너무 당연해서 다른 흔적이 없는지도 모르겠다. 의 옛 형태인 오다의 명사형인 이 합쳐져 이 됐다는 얘기도 있다. 불이 따듯함을 가지고 있으니 그럴듯해 보인다. 근거는 명확하지 않다. 봄놀다뛰놀다의 옛말이다. 뛰고 움직이다라는 의미도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은 희망이다. 


- 이경우 어문팀장

wlee@seoul.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49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new 2018.04.25 5
948 국립국어원과 시민,공무원 대상 '수어교육' 확대한다 new 2018.04.25 3
947 [우리말 OX] 분리수거와 분류배출, 차이를 아시나요? 2018.04.23 16
946 '정상인->비장애인, 조선족->중국 동포' 서울시, 행정용어 13개 순화 2018.04.23 14
945 어색한 친인척 호칭-"제 남편도 아닌데... 시누이 남편을 '서방님' 불러야 하나요?'" 2018.04.16 34
944 한국어의 상처 2018.04.16 36
943 '각양각색'한글 서체 한 눈에 감상한다 2018.04.16 41
» [말빛 발견] 봄봄 2018.04.13 41
941 [우리말 바루기] 햇병아리, 해쑥, 햅쌀 2018.04.13 35
940 [알쏭달쏭 우리말] 너브내 잣, 개바르다, 소소리바람 2018.04.13 34
939 [바른 말글] 넉넉치 않다? 2018.04.11 64
938 이제는 바르게 쓰자!, '잘못 알고 쓰는 말' 2018.04.11 57
937 상대를 조금 낮추어 이르는 말 '이녁' 2018.04.11 41
936 [우리말 톺아보기] ‘졸다’, ‘줄다’, ‘쫄다’ 2018.04.09 66
935 서울도 지방? 표기법 허점 2018.04.09 53
934 "중단된 겨레말 큰사전·만월대발굴 재개 北에 제안"..南北문화교류 물꼬 2018.04.09 52
933 유저는 우리말로 '사용자'일까 '이용자일까? 2018.04.02 131
932 헌법 조문 80%가 오류?…심지어 '맞춤법'까지 2018.03.26 170
931 [우리말 톺아보기] ‘갖은’과 ‘가진’ 2018.03.26 228
930 디자이너 지방시 '타계'에 죽음 의미 단어 주목…사망·별세·작고 등 2018.03.21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