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news.joins.com/article/22508520


 기온이 갑자기 올라 개나리, 진달래, 벚꽃 할 것 없이 온갖 봄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파릇파릇 나무가 새 옷을 입고 햇병아리들이 나들이를 나오는 모습을 보니 어느새 봄이 완연하다. 봄은 이렇게 햇것들로 가득하다. 
  
햇병아리, 햇것에서처럼 해마다 나는 물건으로 그해에 처음 나오는 것을 이를 때 접두사 -을 붙인다. 햇과일, 햇곡식, 햇나물 등 예를 들자면 수도 없이 많다. 
  
봄에 제철을 맞는 에 접두사를 붙이면 어떻게 될까. 햇쑥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해쑥이 바른 표현이다. 맞춤법 규정에 따르면 단어의 첫소리가 된소리(, , , , )나 거센소리(, , , )로 날 경우엔 -이 아닌 -를 쓰도록 돼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해쑥, 해콩, 해팥 등처럼 적는다. 
  
그렇다면 그해에 새로 나온 쌀은 어떻게 표기해야 할까. 온라인상에는 햇쌀이라고 쓰는 경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이 된소리()로 시작하기 때문에 어문 규정을 떠올리며 해쌀로 써야 하나 생각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햇쌀해쌀모두 잘못된 표현. 
  
의 경우 원래 중세 국어에서 단어의 첫머리에 이 있었기 때문에 특별히 에는 을 첨가해 햅쌀을 바른 표기로 삼고 있다. +볍씨, +좁쌀등으로 표기하는 것도 같은 사례다. 
  
김현정 기자 nomad@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햇병아리, 해쑥, 햅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59 伊유력지, '한글' 소개…남북정상회담 계기 높아진 관심 반영 2018.05.08 246
958 [우리말 톺아보기] 국어사전 활용법 file 2018.05.04 296
957 [열려라! 우리말] '저희 나라'? ...같은 국민끼리는 '우리나라'죠 2018.05.04 268
956 [말빛 발견] 표준어와 문화어 2018.05.04 274
955 통일대비 '남북통합교육' 연구 본격화…"국어·사회부터 합쳐야" 2018.05.03 266
954 겨레말큰사전 2018.05.03 246
953 '우리말 위원회', 10년 만에 부활…올바른 방송 언어 정착에 앞장 2018.04.30 293
952 달라진 남북 일상어…괜찮다=일없다, 데이트=산보, 새언니=오레미, 형부=아저씨 2018.04.30 295
951 [우리말OX] 아람치, 안다미로, 윤슬, 은결들다… 참 고운 우리말 2018.04.30 323
950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 (제도)’… 낯선 외래어 5개 ‘다듬은 말’ 선정 2018.04.30 326
949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2018.04.25 328
948 국립국어원과 시민,공무원 대상 '수어교육' 확대한다 2018.04.25 316
947 [우리말 OX] 분리수거와 분류배출, 차이를 아시나요? 2018.04.23 352
946 '정상인->비장애인, 조선족->중국 동포' 서울시, 행정용어 13개 순화 2018.04.23 334
945 어색한 친인척 호칭-"제 남편도 아닌데... 시누이 남편을 '서방님' 불러야 하나요?'" 2018.04.16 369
944 한국어의 상처 2018.04.16 359
943 '각양각색'한글 서체 한 눈에 감상한다 2018.04.16 367
942 [말빛 발견] 봄봄 2018.04.13 366
» [우리말 바루기] 햇병아리, 해쑥, 햅쌀 2018.04.13 364
940 [알쏭달쏭 우리말] 너브내 잣, 개바르다, 소소리바람 2018.04.13 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