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원문] http://news.joins.com/article/22508520


 기온이 갑자기 올라 개나리, 진달래, 벚꽃 할 것 없이 온갖 봄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파릇파릇 나무가 새 옷을 입고 햇병아리들이 나들이를 나오는 모습을 보니 어느새 봄이 완연하다. 봄은 이렇게 햇것들로 가득하다. 
  
햇병아리, 햇것에서처럼 해마다 나는 물건으로 그해에 처음 나오는 것을 이를 때 접두사 -을 붙인다. 햇과일, 햇곡식, 햇나물 등 예를 들자면 수도 없이 많다. 
  
봄에 제철을 맞는 에 접두사를 붙이면 어떻게 될까. 햇쑥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해쑥이 바른 표현이다. 맞춤법 규정에 따르면 단어의 첫소리가 된소리(, , , , )나 거센소리(, , , )로 날 경우엔 -이 아닌 -를 쓰도록 돼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해쑥, 해콩, 해팥 등처럼 적는다. 
  
그렇다면 그해에 새로 나온 쌀은 어떻게 표기해야 할까. 온라인상에는 햇쌀이라고 쓰는 경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이 된소리()로 시작하기 때문에 어문 규정을 떠올리며 해쌀로 써야 하나 생각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햇쌀해쌀모두 잘못된 표현. 
  
의 경우 원래 중세 국어에서 단어의 첫머리에 이 있었기 때문에 특별히 에는 을 첨가해 햅쌀을 바른 표기로 삼고 있다. +볍씨, +좁쌀등으로 표기하는 것도 같은 사례다. 
  
김현정 기자 nomad@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햇병아리, 해쑥, 햅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48 국립국어원과 시민,공무원 대상 '수어교육' 확대한다 2018.04.25 654
947 [우리말 OX] 분리수거와 분류배출, 차이를 아시나요? 2018.04.23 696
946 '정상인->비장애인, 조선족->중국 동포' 서울시, 행정용어 13개 순화 2018.04.23 680
945 어색한 친인척 호칭-"제 남편도 아닌데... 시누이 남편을 '서방님' 불러야 하나요?'" 2018.04.16 711
944 한국어의 상처 2018.04.16 680
943 '각양각색'한글 서체 한 눈에 감상한다 2018.04.16 708
942 [말빛 발견] 봄봄 2018.04.13 720
» [우리말 바루기] 햇병아리, 해쑥, 햅쌀 2018.04.13 744
940 [알쏭달쏭 우리말] 너브내 잣, 개바르다, 소소리바람 2018.04.13 750
939 [바른 말글] 넉넉치 않다? 2018.04.11 931
938 이제는 바르게 쓰자!, '잘못 알고 쓰는 말' 2018.04.11 816
937 상대를 조금 낮추어 이르는 말 '이녁' 2018.04.11 770
936 [우리말 톺아보기] ‘졸다’, ‘줄다’, ‘쫄다’ 2018.04.09 807
935 서울도 지방? 표기법 허점 2018.04.09 752
934 "중단된 겨레말 큰사전·만월대발굴 재개 北에 제안"..南北문화교류 물꼬 2018.04.09 769
933 유저는 우리말로 '사용자'일까 '이용자일까? 2018.04.02 902
932 헌법 조문 80%가 오류?…심지어 '맞춤법'까지 2018.03.26 960
931 [우리말 톺아보기] ‘갖은’과 ‘가진’ 2018.03.26 1111
930 디자이너 지방시 '타계'에 죽음 의미 단어 주목…사망·별세·작고 등 2018.03.21 1074
929 고구마 2018.03.21 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