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단순하면서 널리 쓰이는 말인데 자주 틀리는 것 중 하나가 갖은가진이다. 학위 논문의 제목에서조차도 다양한 기능을 갖은 식물이라는 문장이 눈에 띈다.

그러나 이는 가진을 잘못 쓴 것이다. ‘갖은여러 가지의라는 뜻을 지닌 관형사로, 명사 앞에서 수식하는 형태로만 쓰인다. ‘갖은 나물’, ‘갖은 방법’, ‘갖은 노력과 같은 구성으로만 쓰이는 것이다. ‘기능을 갖은에서는 기능을을 목적어로 취하는 동사가 와야 할 자리이므로 갖은이 아니라 가진을 써야 한다.

 

이러한 오류는 준말과 본말의 활용 양상이 달라서이다. ‘가지다라는 동사는 문장에서 가진, 가지니, 가져서, 가지고등으로 제한 없이 쓰이는 반면 가지다의 준말인 갖다는 제한된 형태로만 쓰인다. ‘갖고, 갖지등과 같이 뒤에 자음으로 시작하는 말(어미)은 붙을 수 있지만 갖은’, ‘갖으니와 같이 모음으로 시작하는 말은 붙을 수 없다. 이럴 때는 항상 본말의 활용형인 가진’, ‘가지니만 써야 한다.

 

유사한 말로 서두르다, 서둘다’, ‘머무르다, 머물다도 있다. ‘가지다, 갖다와 마찬가지로, 자음으로 시작하는 말이 붙을 때는 본말과 준말 모두 문제가 없다. ‘서두르고, 서둘고, 머무르고, 머물고와 같이 두 가지 형태 모두 쓸 수 있다. 그러나 모음으로 시작하는 말은 본말에만 붙을 수 있고, 이때 본말은 형태도 변해서 서둘러, 머물러와 같이 써야 한다. 준말에 모음으로 시작하는 말이 붙은 서둘어, 머물어는 틀린 표기이다. 결과적으로 서둘러, 머물러로만 써야 하고 서둘어, 머물어로 쓰면 안 된다. ‘서투르다/서툴다도 마찬가지이다. ‘서툴러만 맞고 서툴어는 틀린 표기이다.

 

이운영 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원문: http://www.hankookilbo.com/v/102bad0fb06b48b1950a28efa5b16bd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49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new 2018.04.25 5
948 국립국어원과 시민,공무원 대상 '수어교육' 확대한다 new 2018.04.25 3
947 [우리말 OX] 분리수거와 분류배출, 차이를 아시나요? 2018.04.23 16
946 '정상인->비장애인, 조선족->중국 동포' 서울시, 행정용어 13개 순화 2018.04.23 14
945 어색한 친인척 호칭-"제 남편도 아닌데... 시누이 남편을 '서방님' 불러야 하나요?'" 2018.04.16 34
944 한국어의 상처 2018.04.16 37
943 '각양각색'한글 서체 한 눈에 감상한다 2018.04.16 42
942 [말빛 발견] 봄봄 2018.04.13 41
941 [우리말 바루기] 햇병아리, 해쑥, 햅쌀 2018.04.13 35
940 [알쏭달쏭 우리말] 너브내 잣, 개바르다, 소소리바람 2018.04.13 35
939 [바른 말글] 넉넉치 않다? 2018.04.11 64
938 이제는 바르게 쓰자!, '잘못 알고 쓰는 말' 2018.04.11 57
937 상대를 조금 낮추어 이르는 말 '이녁' 2018.04.11 42
936 [우리말 톺아보기] ‘졸다’, ‘줄다’, ‘쫄다’ 2018.04.09 66
935 서울도 지방? 표기법 허점 2018.04.09 53
934 "중단된 겨레말 큰사전·만월대발굴 재개 北에 제안"..南北문화교류 물꼬 2018.04.09 52
933 유저는 우리말로 '사용자'일까 '이용자일까? 2018.04.02 131
932 헌법 조문 80%가 오류?…심지어 '맞춤법'까지 2018.03.26 170
» [우리말 톺아보기] ‘갖은’과 ‘가진’ 2018.03.26 229
930 디자이너 지방시 '타계'에 죽음 의미 단어 주목…사망·별세·작고 등 2018.03.21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