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인터넷에 글을 올리거나 이력서를 작성할 때 맞춤법을 지켜야 한다라는 말을 많이 듣는다.내용이 아무리 좋아도 맞춤법에 어긋난 것이 있으면 글의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얘기도 한다. 그런데 막상 이 맞춤법이 무엇인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흔히 맞춤법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좁게는 한글 맞춤법을 가리키는 것이고, 넓게는 어문 규범전체를 가리킨다고 볼 수 있다. ‘어문 규범은 우리말을 바르게 쓰도록 문화체육관광부 고시로 정해 놓은 것으로, ‘한글 맞춤법’, ‘표준어 규정’, ‘외래어 표기법’, ‘국어의 로마자 표기법’ 4가지가 있다. 이 중에서 먼저 한글 맞춤법표준어 규정에 대해 알아보겠다.

한글 맞춤법은 표준어를 어떻게 적을지 정해 놓은 것이다. 예를 들어 뒤꿈치로 적어야지 뒷굼치로 적으면 안 된다거나, ‘생각하건대를 줄이면 생각건대로 적어야 한다는 것 등을 규정한 것이다. 다시 말해 하나의 말에 대해 표기가 여러 가지일 때, 그 중 어떤 표기가 맞는지를 정해 놓은 것이 한글 맞춤법이다. 이에 비해 표준어 규정은 같은 사물에 대해 가리키는 말이나 발음이 여러 가지가 있을 때 어떤 것을 표준어로 삼을지를 정해 놓은 것이다. 예를 들어 총각무알타리무중에서 총각무를 표준어로 삼는다는 것 등을 정해 놓은 것이다. ‘표준어 규정은 이처럼 주로 형태와 관련된 것을 다룬 표준어 사정 원칙, 발음에 대한 것을 다룬 표준 발음법으로 나뉜다. ‘맑다[막따]로 발음하지만 맑고로 활용하면 [말꼬]로 발음한다는 것은 표준 발음법에서 다루고 있다. 다음에는 외래어 표기법국어의 로마자 표기법에 대해 알아보겠다.

 

이운영 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원문 : http://www.hankookilbo.com/v/a15a64f2d6f04b30b9a4266639f2848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