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안도의 알쏭달쏭 우리말 어원] 78. 비위가 상하다-기분 상할때 쓰는 올바른 표현

기고 | desk@jjan.kr / 등록일 : 2018.02.01 / 최종수정 : 2018.02.01 21:45:18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1148612

 

많은 사람이 기분이 상했을 때 빈정 상하다라는 표현을 자주 쓰곤 한다. 누군가의 태도나 말에 기분이 상했다는 의미로 쓰는 것 같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표현이다. 여기서 빈정빈정거리다빈정대다의 어근이다. 어근에는 의미는 지니고 있지만 의존적이라서 혼자 나타날 수 없는 것들이 있는데, ‘빈정이 바로 그러한 경우다. ‘빈정 상하다와 같이 빈정을 자립적으로 쓸 수 없다는 말이다. 게다가 빈정 상하다빈정빈정거리다빈정과 의미 면에서도 맞지 않다.

 

그럼 위와 같은 상황에서 기분이 상했다는 의미로 쓸 수 있는 표현은 무엇이 있을까? 바로, ‘비위 상하다가 있다. ‘비위 상하다마음에 거슬리어 아니꼽고 속이 상하다’, ‘비위가 좋지 않아 금방 토할 듯하다라는 뜻이 있다. 그러니 앞의 의미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비위는 소화액을 분비하는 비장(脾臟)과 음식물을 소화시키는 위장(胃臟)을 합친 말로, 음식에 대한 기분이나 느낌을 의미한다. 나아가 아니꼽고 싫은 일을 당하여 견디는 힘의 뜻으로도 쓰이게 되었다. 비위가 당기다. 비위가 좋다. 비위가 상하다. 비위를 맞추다 등으로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