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우리말OX] 윤슬, 안다미로, 온새미로고운 우리말 알아보기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152강 순 우리말

입력 2018-02-02 00:00 수정 2018-02-02 00:00

 


352강 순 우리말을 아시나요?

시를 쓰시는 시인이나, 소설을 쓰시는 소설가께서, 또는 일상생활에서 아름다운 우리말을 사용해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1, 아랫녘 장수-노는 계집을 속되게 이르는 말.(화류계 여자를 속되게 이르는 말.)

) 아랫녘 장수와 술을 먹으면 그 댓가 때문에 술값이 비싸다.



2, 안다미 조개- 꼬막·고막조개 등으로도 불리며, 서해안과 남해안에 분포하는데 연한 진흙질의 바닥에 생활하지요.

) 꼬막회는 충남 서해안 남당리 항과 전라도 지방의 향토음식으로 유명합니다. 꼬막회 먹으러 남해안 가볼까요?



3, 윤슬-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 반짝이는 잔물결.

) 아침녘 강가에는 햇살을 받아 퍼지는 윤슬이 부드럽게 반짝이고 있었다.



4, 안다미로-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이

) 우리는 와르르 들쭉술을 안다미로 붓고 술잔을 부딪쳤다. / 그는 사발에 안다미로 담은 밥 한 그릇을 다 먹어 치웠다



5, 물비늘-잔잔한 물결이 햇살 따위에 비치는 모양을 이르는 말

) 그녀는 호수의 물위에 곱게 이는 물비늘을 바라보았다. / 바다에 은 조각 같은 물비늘이 일더니, 차가운 바람이 창턱을 넘어왔다



6, 온새미로: 가르거나 쪼개지 않고, 자연 그대로, 언제나 변함없이

) 정이품 송은 온새미로 고상하고 장엄하다. / 그들은 말씀을 이렇게 저렇게 쪼개고 붙이고 하지 않고 온새미로 받아들이며 그대로 믿었다

7, 아주먹이- 더 손댈 필요가 없을 만큼 깨끗하게 쓿은 쌀. (유의어 입정미(入鼎米),정미(精米)(2),정백미(精白米

겹옷을 입을 때 솜을 두어 입는 옷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9 오죽과 물론 2018.02.14 1747
898 이명박의 우리 말법과 나경원의 영어 말법 2018.02.14 1849
897 아리아리 2018.02.14 1722
896 부음보다 부고가 옳은 표현이죠 2018.02.12 1872
895 [우리말 톺아보기] 우리말은 어디까지? 2018.02.12 1671
894 그들만의 언어로 쓴 '헌법' file 2018.02.09 1873
893 비위가 상하다-기분 상할때 쓰는 올바른 표현 2018.02.09 1976
892 다시 바꾸는 광화문 현판 … 검은 바탕 금박 글씨 2018.02.07 1920
» 윤슬, 안다미로, 온새미로… 고운 우리말 알아보기 2018.02.07 1722
890 ‘스피드스케이팅’ 북에선 뭐라고 부를까? 남북 다른 동계올림픽 용어 2018.02.07 1599
889 시소는 영어고 고무는 불어였다 2018.01.30 1919
888 "호케이·쌍경기?"… 단일팀으로 본 알쏭달쏭 北용어 2018.01.30 1819
887 [우리말 바루기] ‘금세’ ‘요새’를 구분하는 법 2018.01.30 1751
886 [우리말 톺아보기] 언어 순화, 고유어의 함정 2018.01.29 1712
885 [우리말 바루기] ‘그 와중에’가 품은 뜻 2018.01.25 2063
884 러브, 15, 30, 40, …듀스?’ 2018.01.25 2044
883 “국어는 우리의 정신문화…다음 세대에 잘 물려줘야” 2018.01.25 1942
882 중앙선관위 상징 ‘휘장’ 한자에서 한글로 바꿔 2018.01.22 1929
881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쓸데없거나 덧붙었다는 ‘군’ 2018.01.22 2103
880 [우리말 바루기] ‘엄한’ 사람을 잡는다고요? 2018.01.22 1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