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스피드스케이팅북에선 뭐라고 부를까? 남북 다른 동계올림픽 용어

알파인 스키를 고산스키경기...외래어를 우리말로 순화해 사용

   

 민중의 소리      http://www.vop.co.kr/A00001249970.html    김백겸 기자 kbg@vop.co.kr

발행 2018-02-01 16:59:24

수정 2018-02-01 16:59:24



북측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가운데 남북 간 서로 다르게 부르는 동계스포츠 명칭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에서는 홈페이지를 통해 남측과 다른 북측의 동계스포츠 명칭을 소개했다.

우선 동계올림픽을 북측에서는 다르게 부른다. 북측에서는 동계(同系)’라는 한자어를 한글로 풀어 겨울철올림픽을 공식용어로 사용한다.

지난달 9일 열렸던 남북고위급회담에서도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가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에 남측은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북측은 23차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로 명시했다. 또 장애인들이 참가하는 패럴림픽대회를 북측에서는 장애자 올림픽경기대회로 표현했다.

이와 비슷하게 하계올림픽을 북측에서는 여름철 올림픽으로 부른다.

외래어가 대부분인 스포츠 종목도 남북이 부르는 말이 크게 다른 것들이 있다. 북측은 대부분 한글이나 한자어로 풀어 지칭한다.

남북 단일팀을 꾸린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을 북측에서는 빙상호케이라고 부른다.

북측 선수가 참가하는 알파인 스키는 고산스키경기’,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거리스키경기로 북측은 각각 부른다. 경사진 슬로프를 스키로 내려오는 알파인 스키와 눈 덮인 평지를 스키와 폴을 이용해 달리는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특징을 집어 표현한 것이다.

또 크로스컨트리 스키처럼 평지를 달리다 사격도 하는 바이애슬론 경기는 스키사격경기’, 스키점프는 스키조약경기’, 프리스타일 스키는 교예스키’, 스키점프와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한꺼번에 경쟁하는 노르딕복합 경기는 북방형스키경기라고 북측은 부른다.

빙상 경기 명칭도 북측은 한글이나 한자어로 대체해 부른다.

빙상에서 속도를 경쟁하는 스피드스케이팅을 북측에서는 속도빙상경기,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도 짧은 주로 속도빙상경기라고 각각 표현한다.

동계스포츠가 외국에서 발전한 탓에 우리말로 대체할 단어가 없는 경우에는 북측도 그대로 외래어를 쓰기도 한다. 그러나 남북의 다른 외래어 표기로 하키-호케이처럼 차이가 있다.

북측은 피겨스케이팅을 휘거스케트 경기라고 부른다. 스톤을 빙상 위에서 정확한 위치에 미끄러뜨려 점수를 얻는 컬링은 카링이라고 표기되며, 소형 썰매 경기인 루지는 류쥬가 북측의 공식 명칭이다.

남북의 명칭이 같은 종목도 있다. 4인 또는 2인 썰매 경기인 봅슬레이는 남북 모두 봅슬레이경기라고 부른다.

경기 시설을 부르는 명칭도 남북이 다르다. 스키장 슬로프 위쪽으로 이동시켜주는 루프웨이를 우리는 리프트라는 명칭으로 널리 부르고 있지만, 북측은 한자어인 삭도(索道)’ 또는 스키삭도승강기라고 지칭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3 비위가 상하다-기분 상할때 쓰는 올바른 표현 2018.02.09 815
892 다시 바꾸는 광화문 현판 … 검은 바탕 금박 글씨 2018.02.07 790
891 윤슬, 안다미로, 온새미로… 고운 우리말 알아보기 2018.02.07 701
» ‘스피드스케이팅’ 북에선 뭐라고 부를까? 남북 다른 동계올림픽 용어 2018.02.07 586
889 시소는 영어고 고무는 불어였다 2018.01.30 773
888 "호케이·쌍경기?"… 단일팀으로 본 알쏭달쏭 北용어 2018.01.30 715
887 [우리말 바루기] ‘금세’ ‘요새’를 구분하는 법 2018.01.30 702
886 [우리말 톺아보기] 언어 순화, 고유어의 함정 2018.01.29 635
885 [우리말 바루기] ‘그 와중에’가 품은 뜻 2018.01.25 893
884 러브, 15, 30, 40, …듀스?’ 2018.01.25 851
883 “국어는 우리의 정신문화…다음 세대에 잘 물려줘야” 2018.01.25 803
882 중앙선관위 상징 ‘휘장’ 한자에서 한글로 바꿔 2018.01.22 719
881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쓸데없거나 덧붙었다는 ‘군’ 2018.01.22 741
880 [우리말 바루기] ‘엄한’ 사람을 잡는다고요? 2018.01.22 800
879 [맞춤법의 재발견]<39>천하장사는 왜 장사일까? 2018.01.18 743
878 [야고부] 언어 순발력 2018.01.18 771
877 [우리말 바루기] 충격적인 맞춤법 실수 ‘감기 낳으세요’ 2018.01.18 776
876 주치의와 건강관리의사, '이름'에 집착하는 이유는? 2018.01.18 889
875 “날씨 잔풍, 별로 훈훈, 대교향악…” 北대표단 ‘알쏭달쏭 표현’ 2018.01.18 831
874 교육부, 초등교과서 한자 병기 정책 폐기 2018.01.15 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