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시소는 영어고 고무는 불어였다

2018.01.30 08:10

관리자 조회 수:774

시소는 한국어가 아니었다. 너무나 당연하게 쓰고 있었던 그 단어, 오를 시 내릴 소 정도의 한자어로 생각했던 그 '시소'는 사실 영어였다. Seesaw라고 쓴다.


the 


놀라운 사실은 이뿐만이 아니다. 우리말 정도로 생각했던 고무는 불어였다.
 
우리가 외래어인 줄 모르고 썼던 외래어는 생각보다 많다. 빵은 포르투갈어로 pão, 망토는 불어로 manteau, 피망도 불어로 piment이다. 미용실에서 쓰는 바리깡은 불어로 bariquant이며 제조 회사의 이름이다.
이밖에도 '지로용지'는 영어로 giro이며 가방은 네덜란드어 kabas가 일본으로 건너가 가방으로 불리게 되었다.
우리가 흔히 쓰는 속어 '꼰대'에 대해서 중앙일보는 "프랑스어인 콩테(Comte)를 일본식으로 부른 게 '꼰대'이며, 일제강점기 시절 이완용 등 친일파들이 백작 등 작위를 수여받으면서 자신을 '꼰대'라 자랑스럽게 칭한 데서 유래했다"는 설을 주장했지만 밝혀진 바는 없다,

우리말이라고 생각했는데 한자어인 경우도 있다. 기린(麒麟)은 기린 기에 기린 린을 쓰는 한자어이며 사자(獅子)도 한자어이다. 이 밖에 양말, 포도 등도 한자어이나 조깅은 영어로 jogging이다.
"너만 몰랐냐"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사실을 알려주면 놀라워하는 사람은 생각보다 많을 것이다.

출처:허핑턴포스트코리아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3 비위가 상하다-기분 상할때 쓰는 올바른 표현 2018.02.09 815
892 다시 바꾸는 광화문 현판 … 검은 바탕 금박 글씨 2018.02.07 790
891 윤슬, 안다미로, 온새미로… 고운 우리말 알아보기 2018.02.07 701
890 ‘스피드스케이팅’ 북에선 뭐라고 부를까? 남북 다른 동계올림픽 용어 2018.02.07 586
» 시소는 영어고 고무는 불어였다 2018.01.30 774
888 "호케이·쌍경기?"… 단일팀으로 본 알쏭달쏭 北용어 2018.01.30 715
887 [우리말 바루기] ‘금세’ ‘요새’를 구분하는 법 2018.01.30 703
886 [우리말 톺아보기] 언어 순화, 고유어의 함정 2018.01.29 635
885 [우리말 바루기] ‘그 와중에’가 품은 뜻 2018.01.25 893
884 러브, 15, 30, 40, …듀스?’ 2018.01.25 851
883 “국어는 우리의 정신문화…다음 세대에 잘 물려줘야” 2018.01.25 803
882 중앙선관위 상징 ‘휘장’ 한자에서 한글로 바꿔 2018.01.22 719
881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쓸데없거나 덧붙었다는 ‘군’ 2018.01.22 741
880 [우리말 바루기] ‘엄한’ 사람을 잡는다고요? 2018.01.22 800
879 [맞춤법의 재발견]<39>천하장사는 왜 장사일까? 2018.01.18 743
878 [야고부] 언어 순발력 2018.01.18 771
877 [우리말 바루기] 충격적인 맞춤법 실수 ‘감기 낳으세요’ 2018.01.18 776
876 주치의와 건강관리의사, '이름'에 집착하는 이유는? 2018.01.18 889
875 “날씨 잔풍, 별로 훈훈, 대교향악…” 北대표단 ‘알쏭달쏭 표현’ 2018.01.18 831
874 교육부, 초등교과서 한자 병기 정책 폐기 2018.01.15 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