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다음 낱말 가운데 틀린 것을 고르시오.
 
ㄱ.금새. ㄴ.요새 ㄷ.그새 ㄹ.밤새
 
젊은이들이 쓰는 신조어 가운데 ‘금사빠’와 ‘금사식’이 있다. ‘금사빠’는 금세 사랑에 빠지는 사람이다. ‘금사식’은 금세 사랑이 식어 버리는 사람이라고 한다. 금방 사랑에 빠지는 사람은 금방 상대에 대해 싫증을 내기도 하므로 ‘금사빠’와 ‘금사식’은 한몸인 셈이다. 

‘금사빠’와 ‘금사식’의 ‘금’은 ‘금세’ 또는 ‘금방’의 줄임말이라 볼 수 있다. ‘금세’는 적을 때 가장 헷갈리는 말 가운데 하나다. 막상 적으려면 ‘금세’ ‘금새’ 어느 것으로 해야 할지 망설여진다. ‘에’와 ‘애’가 발음으로는 잘 구분되지 않는다. 이럴 때는 무엇의 준말인지 따져보면 된다. ‘금시(今時)에’가 줄어든 말이므로 ‘금세’가 된다. ‘시에’는 줄어 ‘세’가 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요새’는 어떻게 될까? 혹 ‘요세’로 적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 이 역시 무엇의 준말인지를 생각해 보면 쉽게 답을 찾을 수 있다. ‘요사이’의 준말이므로 ‘요새’가 된다. ‘사이’는 줄어 ‘새’가 되기 때문이다. ‘아이’가 줄어 ‘애’가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새’ ‘밤새’ 역시 ‘그사이’와 ‘밤사이’의 준말이므로 모두 ‘새’로 적는 것이 맞다. 따라서 정답은 ㄱ ‘금새’. ‘금세’로 고쳐야 한다.
 
다만 지금 바로가 아니라 물건 값 또는 물건 값의 비싸고 싼 정도를 나타낼 때는 ‘금새’도 성립한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금세’ ‘요새’를 구분하는 법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5 [맞춤법의 재발견]<43>‘사단’을 쓰면 사달난다 2018.02.22 9
904 오징어와 낙지의 통일 2018.02.22 9
903 '아글타글(열심히)'준비한 北 응원단,'곽밥(도시락)'먹으며 응원 file 2018.02.22 9
902 수능에서 우리말 문법 빼려는 교육부, 청년 김규식에게 물어라 2018.02.19 30
901 설과 연(年)·세(歲)…좋은 일 경계한다는 ‘설’ 조상 지혜가 스민 단어 2018.02.19 30
900 남북 단일팀 비밀병기는 아이스하키 '용어집' 2018.02.19 28
899 오죽과 물론 2018.02.14 39
898 이명박의 우리 말법과 나경원의 영어 말법 2018.02.14 40
897 아리아리 2018.02.14 38
896 부음보다 부고가 옳은 표현이죠 2018.02.12 55
895 [우리말 톺아보기] 우리말은 어디까지? 2018.02.12 47
894 그들만의 언어로 쓴 '헌법' file 2018.02.09 88
893 비위가 상하다-기분 상할때 쓰는 올바른 표현 2018.02.09 81
892 다시 바꾸는 광화문 현판 … 검은 바탕 금박 글씨 2018.02.07 107
891 윤슬, 안다미로, 온새미로… 고운 우리말 알아보기 2018.02.07 97
890 ‘스피드스케이팅’ 북에선 뭐라고 부를까? 남북 다른 동계올림픽 용어 2018.02.07 88
889 시소는 영어고 고무는 불어였다 2018.01.30 160
888 "호케이·쌍경기?"… 단일팀으로 본 알쏭달쏭 北용어 2018.01.30 134
» [우리말 바루기] ‘금세’ ‘요새’를 구분하는 법 2018.01.30 132
886 [우리말 톺아보기] 언어 순화, 고유어의 함정 2018.01.29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