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쓸데없거나 덧붙었다는 ‘군’ 기사의 사진
‘군살’. 군더더기 살입니다. ‘군살을 빼다’는 운동 등으로 찐 살을 빼는 것입니다. 꼭 있지 않아도 될 것을 덜어내는 것 또한 군살을 빼는 것이지요. ‘비대한 상부조직 축소로 기업의 군살을 빼야’처럼 씁니다.

‘군’은 몇몇 명사 앞에 붙어 ‘쓸데없는’의 뜻을 더하는 말입니다. 군것(질), 군기침, 군말, 군침, 군불 등이 있지요. 군말은 하지 않아도 좋을 쓸데없는 군더더기 말인데, 췌설(贅說)이라고 합니다. 贅는 혹으로, 필요 없는 것이 붙었다는 뜻이겠습니다. 물론 군더더기의 군도 그 군입니다. 군것은 끼니 외에 먹는 과일 같은 군음식이고 ‘질’을 붙이면 ‘갑질’처럼 그 행위를 나타내는 말이 됩니다.

겨울 군것질거리이던 군고구마, 군밤. 이 ‘군’은 위 ‘군’이 아닙니다. 이 ‘군’은 원래 어법에 맞지 않지요. 사람들의 입말로 많이 쓰이면서 굳어져 표준어가 된 예입니다. 군밤, 군고구마가 될 수 없는 이유는 ‘굽다’는 ‘구운’으로 활용되기 때문이지요. ‘구운 밤’이라고 해야 하는 것입니다. ‘산에서 주운 밤’을 ‘산에서 준밤’으로 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중국음식을 배달시키면 고맙게도 그냥 따라오던 ‘군만두’도 한가지.

있지도 않은 뱀 다리를 그린 畵蛇添足(화사첨족, 사족). 쓸데없는 군짓으로 도리어 잘못되게 함을 이르는 말입니다. 화(禍)를 부르기도 하는 췌설이나 사족, 평소 경계할 일입니다.

글=서완식 어문팀장, 삽화=전진이 기자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887495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85 [우리말 바루기] ‘그 와중에’가 품은 뜻 2018.01.25 190
884 러브, 15, 30, 40, …듀스?’ 2018.01.25 165
883 “국어는 우리의 정신문화…다음 세대에 잘 물려줘야” 2018.01.25 157
882 중앙선관위 상징 ‘휘장’ 한자에서 한글로 바꿔 2018.01.22 175
»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쓸데없거나 덧붙었다는 ‘군’ 2018.01.22 182
880 [우리말 바루기] ‘엄한’ 사람을 잡는다고요? 2018.01.22 182
879 [맞춤법의 재발견]<39>천하장사는 왜 장사일까? 2018.01.18 173
878 [야고부] 언어 순발력 2018.01.18 174
877 [우리말 바루기] 충격적인 맞춤법 실수 ‘감기 낳으세요’ 2018.01.18 171
876 주치의와 건강관리의사, '이름'에 집착하는 이유는? 2018.01.18 203
875 “날씨 잔풍, 별로 훈훈, 대교향악…” 北대표단 ‘알쏭달쏭 표현’ 2018.01.18 203
874 교육부, 초등교과서 한자 병기 정책 폐기 2018.01.15 206
873 [우리말 톺아보기] 햇빛, 햇볕, 햇살 2018.01.15 212
872 이한열, 박종철 이름 뒤에 '의사' 아닌 '열사' 붙는 이유는? 2018.01.15 237
871 데버러 스미스 “번역 따른 차이는 정상적인 것" 2018.01.15 208
870 [나의삶 나의길] 25년째 빨간펜 들고 '쫙쫙'…매일 '언어 수술'하는 구순의 국어학자 2018.01.10 230
869 [우리말 바루기] 직장인이 가장 헷갈리는 말 ‘왠지/웬지’ 2018.01.10 281
868 “헌법에서 맞춤법 등 오류 234건…오류 없는 조항 단 19%” 2018.01.10 251
867 [우리말 바루기] '이제서야' '그제서야'도 표준어 2018.01.07 280
866 우리글의 이치 2018.01.07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