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언어는 변한다. 재미있는 것은 변화의 흔적이 남아 옛 질서를 보인다는 것이다. 500년 전 발음을 현재 우리말에서 발견하는 것이다. 흔적은 원래의 것은 거의 사라졌다는 것을 말한다. 그러니 이와 관련된 맞춤법은 아주 예외적이고 복잡한 것들이 된다는 의미다. 예를 보자.

수컷, 암컷, 수키와, 암키와, 수퇘지, 암퇘지, 수탉, 암탉

모두 올바른 표기다. 이들 표기에 든 ‘ㅎ’을 알 수 있는가?

수ㅎ + 강아지 => ㅎ+ㄱ → ㅋ => 수캉아지 
암ㅎ + 병아리 => ㅎ+ㅂ → ㅍ => 암평아리 
수ㅎ + 돌쩌귀 => ㅎ+ㄷ → ㅌ => 수톨쩌귀 

‘수+강아지’ 가 ‘수캉아지’ 로 소리 나니 ‘ㅎ’이 들어간 것이다. 이것이 옛 언어의 흔적이다. 세종대왕 당시 언어에는 ‘수ㅎ’ 처럼 ‘ㅎ’ 을 가진 단어가 80여 개나 되었다. 오늘날 이 단어들은 더 이상 ‘ㅎ’ 을 갖지 않는다. 하지만 언어의 변화가 그리 만만하지 않다. 단어 속에 ‘ㅎ’의 흔적이 남아 발음으로 살아 있는 것이다.
 
안+밖 => ㅎ+ㅂ → ㅍ => 안팎 
머리+가락 => ㅎ+ㄱ → ㅋ => 머리카락 
살+고기 => ㅎ+ㄱ → ㅋ => 살코기 
암+개 => ㅎ+ㄱ → ㅋ => 암캐 

이 모든 것을 주재하는 것은 우리의 발음이다. ‘암+개’를 발음해 보자. 누구도 이 단어를 ‘암개(×)’로 발음하지 않는다. 실제 발음대로 적으면 된다는 의미다. 물론 우리는 ‘ㅎ’에 대한 규칙은 알지 못한다. 어원을 잃었다는 말이다. 맞춤법 원칙은 어원을 잃은 것은 소리 나는 대로 적도록 되어 있다. 그러니 이런 예들을 적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다. 문제는 발음으로 알 수 없는 예들이다. ‘수’가 포함된 단어들을 더 보자.

수개미, 수소, 수사슴, 수거미, 수거위, 수제비, 수송아지, 수늑대, 수벌, 수범, 수할미새 

우리 발음으로 ‘ㅎ’이 있는지 없는지가 분명하지 않다. 지금은 ‘ㅎ’이 사라졌으니 오히려 당연한 일이다. 그래서 아래의 규정을 만든 것이다.

수컷을 이르는 접두사는 ‘수-’로 통일하며, 접두사 ‘수-’ 다음에서 나는 거센소리를 인정한다. 이때의 ‘수-’는 접두사이므로 뒷말과 붙여 쓴다. ―표준어 규정 2장 1절 7항, 한글 맞춤법 1장 2항 

발음상 흔적이 분명한 예들은 표기에 반영하고 나머지는 ‘수’만을 적는다는 규정이다. 그러면 아래 예는 뭔가? 

숫양, 숫염소, 숫쥐

우리말의 규칙은 하나가 아니다. 이 예들은 다른 규칙인 사이시옷 규칙이 적용된 것을 인정한 표기다. 수 뒤에 ‘ㅅ’ 삽입을 인정한 것은 위 3개가 유일한 예다. 왜 이렇게 복잡할까? 흔적에 대한 규칙은 복잡하고 예외적일 수밖에 없다. 과거 언어의 질서가 사라지면서 남은 아주 예외적인 것들이니까. 이 복잡성들이 언어의 변화 결과로 생기는 당연한 것이라는 사실을 아는 게 중요하다. 이런 예외는 현재 언어에서는 본질적인 것이 아니다. 그래서 예외만큼의 가치로 생각해야 한다. 

김남미 홍익대 국어교육과 교수

출처:동아일보/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80103/88001158/1#csidx76487f4a6834e62a6fc3f996dc2eab4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79 [맞춤법의 재발견]<39>천하장사는 왜 장사일까? 2018.01.18 963
878 [야고부] 언어 순발력 2018.01.18 1010
877 [우리말 바루기] 충격적인 맞춤법 실수 ‘감기 낳으세요’ 2018.01.18 1012
876 주치의와 건강관리의사, '이름'에 집착하는 이유는? 2018.01.18 1115
875 “날씨 잔풍, 별로 훈훈, 대교향악…” 北대표단 ‘알쏭달쏭 표현’ 2018.01.18 1065
874 교육부, 초등교과서 한자 병기 정책 폐기 2018.01.15 1040
873 [우리말 톺아보기] 햇빛, 햇볕, 햇살 2018.01.15 1076
872 이한열, 박종철 이름 뒤에 '의사' 아닌 '열사' 붙는 이유는? 2018.01.15 1148
871 데버러 스미스 “번역 따른 차이는 정상적인 것" 2018.01.15 1027
870 [나의삶 나의길] 25년째 빨간펜 들고 '쫙쫙'…매일 '언어 수술'하는 구순의 국어학자 2018.01.10 1014
869 [우리말 바루기] 직장인이 가장 헷갈리는 말 ‘왠지/웬지’ 2018.01.10 1188
868 “헌법에서 맞춤법 등 오류 234건…오류 없는 조항 단 19%” 2018.01.10 1085
867 [우리말 바루기] '이제서야' '그제서야'도 표준어 2018.01.07 1071
866 우리글의 이치 2018.01.07 981
865 "문명 발상지 이집트에서 한글의 깊이를 느껴요" 2018.01.07 1134
864 [우리말 톺아보기] 신어에 대한 오해와 진실 2018.01.03 1038
863 120억건 빅데이터 분석해보니…'워라벨', '가심비' 검색어↑ 2018.01.03 1251
862 [데이터 비키니]경상도 남성은 왜 표준어를 ‘거부’할까 2018.01.03 1093
» [맞춤법의 재발견]<37>사라진 ‘ㅎ’의 흔적 2018.01.03 1075
860 [노경아의 라온 우리말터] 사람 잡는 피로회복제 2017.12.31 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