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연말이면 문자 메시지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2018년은 더욱 행복한 한 해가 되길 바래” “내년에도 항상 건강하길 바래요” 등과 같은 덕담을 주고받는다. 그런데 여기엔 잘못된 표현이 숨어 있다.
 
어떤 일의 상태가 생각이나 바람대로 이루어지길 기원할 때 이처럼 ‘~길 바래’ 또는 ‘~을 바래’라고 쓰곤 한다. 그러나 ‘바래’는 틀린 표현으로, ‘바라’로 고쳐야 한다. 

이런 뜻으로 쓰이는 단어는 ‘바래다’가 아니라 ‘바라다’가 바른말이기 때문이다. ‘바라다’의 어간 ‘바라-’에 어미 ‘-어/아’가 붙으면 ‘바라아’가 된다. 모음 ‘ㅏ, ㅓ’로 끝난 어간에 ‘-아/-어, -았-/-었-’이 어울릴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는 맞춤법 규정에 따라 ‘바라아’는 줄어든 형태인 ‘바라’로 쓰이게 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즐거운 방학 보내길 바라”에서와 같이 ‘바라’라고 써야 한다.
 
‘바라다’를 명사형으로 표현할 때도 “나의 바램은~”과 같이 ‘바램’이라고 잘못 쓰기 쉽다. 그러나 이 역시 ‘바라다’의 어간 ‘바라-’에 ‘-ㅁ’을 붙여 명사형을 만들어 주면 되므로 ‘바람’이라고 해야 한다.
 
‘바래다’는 “누렇게 바랜 편지”에서처럼 ‘볕이나 습기를 받아 색이 변하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변색을 의미할 땐 ‘바래다’, 소망을 의미할 땐 ‘바라다’를 쓴다고 기억하면 된다.
 
김현정 기자 nomad@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바래지 말고 바랍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63 120억건 빅데이터 분석해보니…'워라벨', '가심비' 검색어↑ 2018.01.03 2742
862 [데이터 비키니]경상도 남성은 왜 표준어를 ‘거부’할까 2018.01.03 2488
861 [맞춤법의 재발견]<37>사라진 ‘ㅎ’의 흔적 2018.01.03 2403
860 [노경아의 라온 우리말터] 사람 잡는 피로회복제 2017.12.31 2512
859 [우리말 톺아보기] 창피하다 2017.12.31 2460
858 [우리말OX] '자랑스런 태극기 앞에'는 틀린 말이다? 2017.12.31 2388
857 ‘설악 해산’ 등 69개 해저지형 우리말 이름 제정 2017.12.28 2398
856 까다로운 우리말 호칭, “○○님” 부르면 어때? 2017.12.28 2454
855 [맞춤법의 재발견]<36>컴퓨터상 오류지만 맞춤법은 맞는 단어 2017.12.28 2445
854 드라이 에이징을 ‘건식 숙성’으로 다듬었습니다 2017.12.27 2434
853 "외국어에 오염된 우리말 누구보다 언론 역할 중요" 2017.12.26 2700
» [우리말 바루기] 바래지 말고 바랍시다 2017.12.22 2527
851 성평등이냐 양성평등이냐… 양보 없는 용어 전쟁 2017.12.22 2711
850 ‘잘생기다’ 등 형용사의 품사 변경에 대한 안내 2017.12.22 2937
849 [우리말 바루기] 바래지 말고 바랍시다 2017.12.21 2364
848 일제의 ‘대한’ 국호 말살작전…“한국 대신 조선으로 불러라” 2017.12.19 2757
847 훈민정음 권두서명은 '훈민정음'일까 '어제훈민정음' 일까 2017.12.19 2490
846 [우리말 바루기] 가장 어려운 맞춤법 ‘되’와 ‘돼’ 2017.12.19 2395
845 [양해원의 말글 탐험] [54] 표준 발음 '사법'이 아니라 '사뻡'인데… 2017.12.15 2700
844 서울대, 어려운 공학용어 초등생도 이해하는 '쉬운 언어'로 알린다 2017.12.15 2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