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국립한글박물관은 통산 관람객 60만명 돌파를 기념해 29일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 국립한글박물관)

▲ 국립한글박물관은 통산 관람객 60만명 돌파를 기념해 29일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 국립한글박물관) 

[한국방송/박기택기자]

 ◇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은 관람객 60만 명대 진입을 맞아 11월 문화가 있는 날인 29일 기념행사를 열었다.

국립한글박물관은 2014년 10월 9일 개관 이후 관람객이 꾸준히 증가해 올해 11월 관람객 60만 명대에 진입하게 됐다.

행사는 국립한글박물관장이 직접 60만 번째 관람객에게 감사 선물을 증정하고, 행사 참석자 모두가 함께 축하나무에 불을 밝히며, 나무에 소망을 적은 엽서를 거는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한글의 역사와 가치를 일깨우는 국립한글박물관 관람객이 29일 통산 60만명을 맞았다.

한글박물관은 관람과 체험을 통해 한국의 대표적 문화유산인 한글의 역사와 가치를 일깨우는 곳이다. 한글의 문자·문화적 가치를 널리 알리고 과학·산업·예술 등 여러 분야와의 소통을 통해 한글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중심기관으로 발돋움 하고 있다.

건축 연면적 1만 1322㎡로 지하 1층·지상 3층 건물과 문화행사·전시·교육 등이 가능한 야외 잔디마당, 쉼터를 갖췄다. 1층에는 한글누리(도서관)가 마련됐으며 2층에는 상설전시실과 아름누리(한글문화상품점·찻집), 3층에는 기획전시실, 어린이를 위한 한글놀이터, 외국인을 위한 한글배움터 등으로 구성됐다.

학생들이 서울 용산구 국립한글박물관을 방문해 ‘한글이 걸어온 길’상설전시관에 전시되어 있는 복제된 ‘훈민정음(해례본)’을 보고 있다.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한국 그림 작가와 중앙아시아의 글 작가가 공동으로 참여한 이야기그림책 제작과정을 모아서 이를 전시하고 소개하는 ‘2017 아시아 이야기 축제’를 11월 29일부터 12월 17일까지 개최한다. 

이야기 그림책은 중앙아시아 5개국에서 선정된 글 작가 다섯 명과 ACC의 공모를 통해 선발된 그림 작가 다섯 명이 1대 1 협업으로 제작됐다.

우즈베키스탄 ‘교활한 꾀쟁이의 속임수’ 그림책 (사진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중앙아시아 글 작가는 이야기를 쓰고, 한국 그림 작가는 이야기에 걸맞은 그림을 그려 ‘교활한 꾀쟁이의 속임수’, ‘용감한 토끼’, ‘파란 물의 여왕 술루우수우’, ‘아름다운 소녀 사드바르그’, ‘두 친구의 비밀’ 등 총 5개의 이야기그림책을 제작했으며 전시 기간 동안 결과물을 대중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하반기 ACC 창제작센터에서 활동했던 14팀 총 17인의 작가들의 오픈스튜디오 행사가 30일부터 내달 3일까지 ACC 문화창조원 복합 5관과 ACC 예술극장 로비, 미디어월에서 열린다.

행사기간 동안에는 ACT센터에서 만들어진 미디어아트, 사운드아트, 키네틱 아트, 게임아트, 설치미술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가 전시되며, 아시아-유럽 국가들 간 창조산업의 교류와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ASEM 청년 크리에이터 레지던시 캠프 결과물 시범전시도 동시에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ACC 홈페이지(www.acc.go.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 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9일 전남 신안군 안좌면 반월도 마을회관에서 반월도와 박지도의 해양문화유산을 촬영한 50분 분량의 다큐멘터리를 상영했다.

반월도와 박지도는 안좌도 아래에 있는 작은 섬이다. 반월도에는 김과 전복 양식을 하는 사람이 많고, 반지도는 농업이 발달했다.

박지도에서 본 반월도. (사진 = 문화재청)

연구소는 2007년부터 매년 섬 하나를 선정해 학술조사를 수행하고 있다.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두 섬의 지형과 역사, 생태, 유물을 조사했다. 이를 통해 반월도에서 신석기시대 패총을 확인하는 성과를 거뒀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 반월도·박지도 영상다큐멘터리 상영회와 보고서 헌정식이 현지에서 삶을 영위하는 마을 주민에게 섬사람의 자긍심을 심어주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영상 다큐멘터리와 보고서가 널리 활용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했다.  


출처:한국방송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45 [양해원의 말글 탐험] [54] 표준 발음 '사법'이 아니라 '사뻡'인데… 2017.12.15 13
844 서울대, 어려운 공학용어 초등생도 이해하는 '쉬운 언어'로 알린다 2017.12.15 14
843 '유배자'들 돌아온 MBC, '우리말 나들이'의 특별한 스무돌 생일잔치 2017.12.14 17
842 한국어능력시험 응시자 200만 명 돌파…'한류의 힘' 2017.12.14 12
841 [우리말 바루기] 어깨를 피지 말고 펴세요 2017.12.11 30
840 청소년 언어연구하는 독일의 사례 2017.12.11 30
839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겨울 冬(동), 담글 沈(침)+이 ‘동치미’ 2017.12.11 34
838 [민송기의 우리말] 수능 국어의 뒷이야기들 2017.12.11 34
837 국립국어원이 형용사 ‘잘생기다’를 동사로 바꾼 이유 2017.12.08 53
836 '한글의 아름다움' 알리기 앞장선 한컴 2017.12.08 52
835 ‘미혼모’ 호칭이 차별과 인권침해 조장...대안은? 2017.12.08 55
834 '남방'과 '셔츠'는 서로 다른 옷인가요? 2017.12.05 73
833 '기다래지다'도 표준어…"효과는 '효꽈'로 읽어도 됩니다"(종합) 2017.12.05 81
832 한글가온길엔 한글에 관한 엄청난 역사가 있다 2017.12.05 74
831 한국에선 '독도', 해외는 '리앙쿠르트-일본해'... 반크 "구글, 이중적 왜곡 심각" 2017.12.01 97
» 국립한글박물관 관람객 60만명 돌파...한글 가치 구현 2017.12.01 102
829 소비 트렌드 반영한 '신조어' … 유통가 '핫이슈' 2017.12.01 106
828 [뉴스+] "'오빠야∼' 한 번 해봐라"…표준어라는 잣대의 폭력 2017.11.28 99
827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지진 발생 '이유'는 '원인'으로 써야 맞죠 2017.11.28 100
826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한국어 수집가’ 토마스 맥도넬은 누구? 2017.11.28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