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이유(理由)는 ‘어떤 일을 일어나게 하는 까닭이나 근거’다. 이에 비해 원인(原因)은 ‘어떤 사물이나 상태를 변화시키거나 일으키게 하는 근본적인 일이나 사건’을 말한다. 하지만 이런 사전 풀이로는 쓰임새를 구별하기 어렵다.

지난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은 대입수학능력시험까지 연기하게 하는 등 큰 피해를 불러왔다. 전문가들은 지진을 예측하기 위해선 단층 연구가 시급하다고 한다. 지구 표면을 이루는 지각은 여러 단층으로 이뤄졌는데, 이 단층들 간의 충돌이 지진의 이유로 꼽히기 때문이다. 해양판과 대륙판의 경계에 있는 일본 같은 데서 지진이 잦은 이유이기도 하다.


‘이유’는 까닭이나 구실, 핑계와 같아 

포항 지진을 설명한 위 도입문에는 ‘이유’가 두 번 나온다. 그런데 어감은 서로 다르다. ‘지진이 잦은 이유’는 자연스러운 데 비해 ‘지진의 이유’란 말은 어딘지 어색하다. 왜 그럴까? ‘이유’와 ‘원인’을 구별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유(理由)는 ‘어떤 일을 일어나게 하는 까닭이나 근거’다. 이에 비해 원인(原因)은 ‘어떤 사물이나 상태를 변화시키거나 일으키게 하는 근본적인 일이나 사건’을 말한다. 하지만 이런 사전 풀이로는 쓰임새를 구별하기 어렵다. 용례를 살펴보면 두 말의 차이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철수가 학교에 지각했다고 치자. 선생님이 철수에게 “오늘 왜 지각했지? 지각한 이유가 뭐야?”라고 물을 것이다. 이때 선생님은 ‘원인’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하지만 다음 상황에서는 어떨까? 멀쩡하던 다리가 갑자기 무너졌다. 사람들은 “무슨 이유로 다리가 무너졌지?”라고 하지 않을 것이다. 이럴 땐 ‘원인’이라고 하는 게 제격이다.

‘이유’와 ‘원인’은 의미자질이 중첩돼 헷갈리기는 하지만 구별해 써야 할 말이다. ‘이유’가 쓰이는 문맥은 “도대체 왜 그래? 이유나 알자/정당한 이유를 대라/그는 건강상의 이유로 직장을 그만뒀다/사사건건 이유를 달다” 같은 것이다. ‘이유’가 쓰인 자리에 ‘원인’을 넣으면 어색해진다. 이 문맥을 통해 보면 ‘이유’는 ‘어떤 일이 일어나게 된 근거나 까닭, 구실, 변명, 핑계’ 따위를 말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건·사고엔 ‘원인’이라 해야 제격

‘원인’이 쓰이는 문맥은 사뭇 다르다. 어떤 사고가 났을 때 우리는 “사고 원인을 조사한다”고 한다. ‘사고 이유’를 조사하는 게 아니다. 마찬가지로 “임진왜란이 일어난 이유는?”이라고 하지 않는다. 이럴 땐 ‘원인’을 쓴다. “수질오염의 원인은 무엇인가?/전염병의 원인을 규명하다/그는 원인 모를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그의 사망 원인은 뇌출혈이었다” 등에서도 모두 ‘원인’이 자연스럽다.


원인은 ‘어떤 일을 일으키게 한 근원’을 말한다. 주로 질병이나 재해 등 자연 현상과 역사적 사건, 사고를 두고 쓸 때 어울리는 말이다. ‘원인과 결과’에서 보듯 원인 자리에는 이유가 대체되지 않는다. 두 말의 쓰임새가 다르다는 뜻이다. 


 
홍성호 한국경제 기사심사부장 hymt4@hankyung.com
이제 포항 지진을 두고 우리는 다음과 같이 이유와 원인을 구별해 쓸 수 있을 것이다.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한 ‘원인’은 단층활동 때문이다. 경주 포항 지역에서 지진이 잦은 ‘이유’는 그곳이 단층대에 있기 때문이다.” 즉 ‘지진이 발생한 까닭’은 ‘원인’을 따지는 것이지 ‘이유’를 말하는 게 아니다.

다른 문장에도 응용해 보자. ①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전국이 큰 혼란에 빠졌지만 아직 정확한 ‘이유/원인’조차 밝혀지지 않았다. ②그는 기자간담회에서 “특히 국내 경제도 미약하지만 성장세를 유지했다”며 금리 동결 (이유/원인)를(을) 설명했다. ①은 위에서 살펴본 것처럼 ‘원인’에 해당한다. ②에서는 금리를 동결하게 된 까닭을 제시한 것이므로 ‘이유’다.


홍성호 한국경제신문 기사심사부장 hymt4@hankyung.com


출처:한국경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34 '남방'과 '셔츠'는 서로 다른 옷인가요? 2017.12.05 1695
833 '기다래지다'도 표준어…"효과는 '효꽈'로 읽어도 됩니다"(종합) 2017.12.05 1637
832 한글가온길엔 한글에 관한 엄청난 역사가 있다 2017.12.05 1682
831 한국에선 '독도', 해외는 '리앙쿠르트-일본해'... 반크 "구글, 이중적 왜곡 심각" 2017.12.01 1721
830 국립한글박물관 관람객 60만명 돌파...한글 가치 구현 2017.12.01 1686
829 소비 트렌드 반영한 '신조어' … 유통가 '핫이슈' 2017.12.01 1746
828 [뉴스+] "'오빠야∼' 한 번 해봐라"…표준어라는 잣대의 폭력 2017.11.28 1748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지진 발생 '이유'는 '원인'으로 써야 맞죠 2017.11.28 1599
826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한국어 수집가’ 토마스 맥도넬은 누구? 2017.11.28 1762
825 [속담말ㅆ·미]서투른 숙수가 피나무 안반만 나무란다 2017.11.28 1716
824 [현장 행정] 칠십평생 ‘까막눈’ 할머니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2017.11.24 1827
823 '지득한·구배·게기' 지자체 법규에 일제식 한자 여전 2017.11.24 1979
822 비닐·마지노선·헹가래 중 순우리말은?…외래어 사용 절반이 '습관돼서' 2017.11.24 1901
821 베를린국제언어박람회에 참가, 한글관 운영 2017.11.21 1937
820 '개이득' '더유닛' '투깝스'…이런 TV프로 제목 어떠세요? 2017.11.21 2158
819 PARK Ji-sung이 PARK Ji-Sung으로 평창 조직위 등 많은 단체 영문 표기 오류 2017.11.21 1901
818 [안도의 알쏭달쏭 우리말 어원] 68. 안달이 나다-속이 타서 달아오른다 2017.11.17 1815
817 사라지는 우리말을 지키고 싶었습니다, 나랏말싸미 팀 2017.11.17 1921
816 베를린국제언어박람회에 참가, 한글관 운영 2017.11.17 1917
815 [김기환의 부동산 읽기] 뜻 모를 ‘외계어’ 넘치는 요즘 아파트 작명법 들여다보니 2017.11.12 2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