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김승용 | <우리말 절대지식> 저자


무슨 일이든 잘하는 사람은 어떤 조건에서도 제 할 바를 제대로 해낸다는 속담이 ‘명필은 붓을 탓하지 않는다’입니다. 그렇다면 그 반대가 되는, 능력이 부족한 사람이 자기 탓은 하지 않고 도구나 환경만 탓하는 경우엔 뭐라고 할까요. 네, ‘서투른 숙수가 피나무 안반만 나무란다’고 합니다.


숙수(熟手)는 잔치 같은 큰일 때 음식을 만드는 사람으로 지금으로 치면 큰 음식점 요리사, 안반은 커다란 도마에 해당합니다. 요즘은 중국집에서 반죽 쳐대 면발 늘일 때 쓰지만 예전의 안반은 도마나 떡판으로 많이 쓰였지요. 안반은 느티나무로 만든 것을 최상으로 쳤지만 피나무 역시 나이테가 조밀하고 갈라지거나 터지는 일이 적어 안반 재목으로 널리 쓰였습니다. 썩 괜찮은 안반을 쓰면서도 안반이 별로라서 일이 더디다고 탓한다는 말입니다. 


실력이 꾸준하지 못하고 그때그때 기복이 심한 주방장은 괜히 짜증입니다. “칼이 왜 이 모양이야!” 조수는 생각하죠. ‘당신이 그 모양이야.’ 


같은 속담으로 ‘굿 못하는 무당 장구만 타박한다’도 있습니다. 자기가 박자 틀려놓고 왜 장구 치는 사람한테 뭐랄까요? 아마도 사람들 앞에서 ‘쪽팔려서’겠지요. 자기가 까맣게 잊어놓고 고객이 찾아오니 아랫사람에게 호통을 칩니다. 시키지도 않은 일을 왜 여태 안 해놨냐며 고객 앞에서 죄 없는 부하 직원을 나무랍니다. 나중에 미안하다고나 하면 다행이겠지만 그럴 사람이면 애초에 책임전가도 하지 않았겠죠. 



‘쟁기질 못하는 놈이 소를 탓한다’ 하면 ‘일 못하는 소가 멍에만 탓한다’라는 속담이 따릅니다. 누군가를 탓하면 그 누군가는 다시 무언가를 탓할 것입니다. 그건 내 탓이 아니라고요. 결국 돌고 돌아도 자기 탓은 아무도 없습니다. 문제 해결을 위한 책임 있는 반성, 그것은 ‘내 탓이오’로부터 시작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34 '남방'과 '셔츠'는 서로 다른 옷인가요? 2017.12.05 1696
833 '기다래지다'도 표준어…"효과는 '효꽈'로 읽어도 됩니다"(종합) 2017.12.05 1638
832 한글가온길엔 한글에 관한 엄청난 역사가 있다 2017.12.05 1683
831 한국에선 '독도', 해외는 '리앙쿠르트-일본해'... 반크 "구글, 이중적 왜곡 심각" 2017.12.01 1721
830 국립한글박물관 관람객 60만명 돌파...한글 가치 구현 2017.12.01 1686
829 소비 트렌드 반영한 '신조어' … 유통가 '핫이슈' 2017.12.01 1747
828 [뉴스+] "'오빠야∼' 한 번 해봐라"…표준어라는 잣대의 폭력 2017.11.28 1748
827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지진 발생 '이유'는 '원인'으로 써야 맞죠 2017.11.28 1599
826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한국어 수집가’ 토마스 맥도넬은 누구? 2017.11.28 1763
» [속담말ㅆ·미]서투른 숙수가 피나무 안반만 나무란다 2017.11.28 1717
824 [현장 행정] 칠십평생 ‘까막눈’ 할머니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2017.11.24 1827
823 '지득한·구배·게기' 지자체 법규에 일제식 한자 여전 2017.11.24 1980
822 비닐·마지노선·헹가래 중 순우리말은?…외래어 사용 절반이 '습관돼서' 2017.11.24 1902
821 베를린국제언어박람회에 참가, 한글관 운영 2017.11.21 1937
820 '개이득' '더유닛' '투깝스'…이런 TV프로 제목 어떠세요? 2017.11.21 2159
819 PARK Ji-sung이 PARK Ji-Sung으로 평창 조직위 등 많은 단체 영문 표기 오류 2017.11.21 1902
818 [안도의 알쏭달쏭 우리말 어원] 68. 안달이 나다-속이 타서 달아오른다 2017.11.17 1815
817 사라지는 우리말을 지키고 싶었습니다, 나랏말싸미 팀 2017.11.17 1921
816 베를린국제언어박람회에 참가, 한글관 운영 2017.11.17 1918
815 [김기환의 부동산 읽기] 뜻 모를 ‘외계어’ 넘치는 요즘 아파트 작명법 들여다보니 2017.11.12 2132